식품외식경영 창간 1주년 기념 행사 열려

URL복사

식품·외식 전문매체인 '식품외식경영'이 지난 9월 18일 창간 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식품외식경영 매체에 투자한 주주 중 30여명이 모인 가운데 그동안의 성과와 향후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로 열렸다.

 

식품외식경영은 식품·외식 문화의 새로운 제안을 하고자 작년 9월 한일외식전문 컨설팅회사 알지엠컨설팅( 대표 강태봉)을 중심으로 뜻있는 한·중·일 외식업 종사자들이 주주로 참여해 창간한 온라인 매체이다.

 

 

행사는 강태봉 대표가 진행을 맡아 내빈소개, 기념사, 매체 운영현황, 기념사진 촬영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이날 주요 내빈으로는 ▲한옥집 윤철 대표, ▲마포나루 하영옥 대표, ▲㈜GF포유 박일 전무, ▲㈜거성푸드 박병서 이사, ▲㈜후드원 윤여찬 대표, ▲㈜공부차 박성채 대표, ▲화심순두부 김재봉 대표, ▲뽕나무쟁이족발 박상욱 대표 ▲㈜전환 노상환 대표, ▲㈜HRS 정홍식 대표, ▲㈜HK 이향서 상무, ▲크레팜(주) 고대식 상무이사, ▲㈜주방뱅크 이연숙 상무, ▲㈜인펀 윤석인 대표 등이 참여했다.

 

 

강 대표는 매체 운영현황을 발표하며 창간 후 방문자 증가 통계, 인력 운영, 주요기사들을 소개하고 1년간 매체가 성장한 과정을 돌아봤다.

 

또한, 매체 활성화 위해 국내외 타 매체와 콘텐츠 제휴는 어떻게 하고 있는지와 운영 중인 네이버 포스트 채널을 보여주며 자세한 현황을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매체 가치향상을 위한 앞으로의 계획을 발표하며 참석한 주주들의 많은 관심을 요청했다.

 

 

식품외식경영의 발행인 강태봉 대표는 “지난 1년간 한국 식품·외식업계 발전에 기여하는 매체가 되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하며 달려왔다. 앞으로도 원칙과 경영철학을 중심에 두고 양질의 콘텐츠 생산과 매체 인지도 향상을 위해 고민해 건전한 외식문화 형성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 배달의민족, 외식업 종사자 '베트남' 진출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이 해외 진출을 꿈꾸는 식당 사장님에게 교육을 제공, 현지 탐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첫 지역은 베트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9년 'BAEMIN'이라는 브랜드로 베트남 배달시장에 진출한 이후 1년여 만에 2위 사업자로 성장했다. 배민 특유의 재치 넘치는 브랜딩과 베트남어 서체 개발 같은 현지화 마케팅을 앞세워 현지인들의 식생활을 빠르게 파고 들었다.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1차 교육생 모집 베트남은 외식업 연평균 성장률이 10%에 이를 정도로 성장성이 높다.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식당들에게 베트남 진출에 대한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해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 과정도 도울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떡볶이, 치킨, 김밥, 라면 등 국내에서 익숙한 메뉴를 베트남식으로 현지화해 성공한 사례가 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에서 제2, 제3의 K-푸드 성공 사례를 이어가기 위해 식자재, 유통, 조리, 현지화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이번 프로그램 강사진으로 구성했다.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