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드체크] 로컬리즘(LOCALISM)의 가치

URL복사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나태주 시인의 시구처럼, 코로나19 이후 소비자가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구하기 위해 가까운 지역 식재료나 산지 직송 주문으로 눈을 돌리면서 근거리에서 들여다볼 수 있는 로컬의 가치가 재정립되고 있다.

 

 

로컬 푸드에 대한 관심은 어제오늘의 트렌드가 아니다.

로컬 식재료를 찾는 행위는 탄소발자국을 줄임으로써 지속 가능성에 기여하는 실천인 동시에 잘 알려지지 않은 맛을 발굴하는 즐거운 탐험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팬데믹 사태를 겪으며 농가에서는 버려지는 식재료가 식료품점에서는 사재기 등으로 품절되는 등 식품 공급망의 취약성과 식량 분배 시스템의 비효율성을 경험하면서 로컬리즘은 선택이 아닌 생존을 위한 필수 고려 사항으로 부상했다.

 

지난해 세계경제포럼의 한 보고서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식품의 이동 거리가 짧고, 더 안전하며 공정한 로컬 푸드 시스템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과 맞닿아 있다.

 

 

로컬리즘은 지역사회에 대한 유대감이 강화되면서 지역 농가 및 음식점을 돕기 위한 가치 지향적 소비도 포함한다.

실제로 영국의 식료품 마켓 웨이트로즈는 2020년 6개월간 영국 내 로컬 해산물 판매량이 3배 증가했다고 밝혔고, 국내 농협 로컬 푸드 직매장 매출은 지난9월 말 기준 3천4백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8% 증가했다는조사 결과도 있다.

또 오라클이 발표한 영미 소비자 트렌드 리포트에따르면 격리 기간 미국 소비자의 39%, 영국의 36%가 지역의 소규모 음식점에서 음식을 주문했다고 한다. 사람들이 지역 사회 내의 순환적인 분배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이다.

 

소비자와 농장이 직접 농작물 구독 계약을 맺는 지역사회지원농업(CSACOMMUNITY SUPPORTED AGRICULTURE) 또한 효율적인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미국 공영방송국 NPR은 코로나19의 확산 이후 미국 전역에 CSA 회원 수가 급증했고 대기자 명단이 계속해서 증가한다고 보도한 바 있으며, 중국에서도 최근 가입 수요가 300% 가까이 늘면서 지역 생산자와 직거래가 활발해지는 모습이다.

 

 

국내에서는 지역 농산물을 꾸러미로 묶어 정기 배송하는 서비스가 성행 중이다.

주목할 점은 간편식과 배송 시스템이 발달한 나라답게 지역 사회 내 배송에 그치지 않고, 신선 식품 및 이를 활용한 간편식, 밀키트를 고유 브랜드로 개발해 전국으로 판로를 개척한다는 점이다.

 

경기남부두레생협은 안산 지역 농가의 농산물로 구성한 된장찌개 키트를 선보였는데, 머지않아 스테이크, 라면, 김치 등으로 상품군을 확대할 예정이다.

완주군은 로컬 푸드 HMR 브랜드인 ‘완주바로밀’을 론칭해 간편식, 샐러드, 음료 등의 프리미엄 밀키트 제품을 개발 중이다.

 

 

※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닭칼국수 & 매운닭국수’ 메뉴개발 전수 과정 열려
외식업 중 대표적인 여름철 극성수기 아이템으로는 ‘보양식’이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보양식은 삼계탕, 장어 등 한정적인 메뉴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보양식이 흥하는 분위기다. 그중 하나가 바로 ‘닭칼국수’다. 젊은 감각의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닭칼국수’ 오는 20일, 소문난 향토 맛집 기술 전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소울푸드 중 하나라 할 수 있는 ‘칼국수’는 달달한 팥칼국수부터 구수한 풍미의 들깨칼국수, 시원한 육수 맛이 일품인 바지락칼국수, 멸치칼국수, 얼큰한 맛으로 해장하기 좋은 육개장칼국수, 해물칼국수까지 다양한 종류만큼 특색 있는 맛과 각기 다른 매력으로 매일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으로 꼽힌다. 특히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닭칼국수’다. ‘닭칼국수’는 닭과 사골을 고아서 진하게 우려낸 육수에 칼국수를 넣어 끓인 후, 닭고기 살을 발라 양념한 것을 올려 먹는 영양만점 음식이다. 진하고 담백한 닭 육수는 삼계탕 국물과 비슷해서 여름 보양식으로 특히 좋다. 지금은 수도권 각지에서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는 메뉴인 닭칼국수가 처음 시작된 곳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과 파주지역이다. 이에 30년 외식 컨설팅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이슈UP] 배달의민족, 외식업 종사자 '베트남' 진출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이 해외 진출을 꿈꾸는 식당 사장님에게 교육을 제공, 현지 탐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첫 지역은 베트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9년 'BAEMIN'이라는 브랜드로 베트남 배달시장에 진출한 이후 1년여 만에 2위 사업자로 성장했다. 배민 특유의 재치 넘치는 브랜딩과 베트남어 서체 개발 같은 현지화 마케팅을 앞세워 현지인들의 식생활을 빠르게 파고 들었다.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1차 교육생 모집 베트남은 외식업 연평균 성장률이 10%에 이를 정도로 성장성이 높다.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식당들에게 베트남 진출에 대한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해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 과정도 도울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떡볶이, 치킨, 김밥, 라면 등 국내에서 익숙한 메뉴를 베트남식으로 현지화해 성공한 사례가 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에서 제2, 제3의 K-푸드 성공 사례를 이어가기 위해 식자재, 유통, 조리, 현지화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이번 프로그램 강사진으로 구성했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 배달의민족, 외식업 종사자 '베트남' 진출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이 해외 진출을 꿈꾸는 식당 사장님에게 교육을 제공, 현지 탐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첫 지역은 베트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9년 'BAEMIN'이라는 브랜드로 베트남 배달시장에 진출한 이후 1년여 만에 2위 사업자로 성장했다. 배민 특유의 재치 넘치는 브랜딩과 베트남어 서체 개발 같은 현지화 마케팅을 앞세워 현지인들의 식생활을 빠르게 파고 들었다.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1차 교육생 모집 베트남은 외식업 연평균 성장률이 10%에 이를 정도로 성장성이 높다.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식당들에게 베트남 진출에 대한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해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 과정도 도울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떡볶이, 치킨, 김밥, 라면 등 국내에서 익숙한 메뉴를 베트남식으로 현지화해 성공한 사례가 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에서 제2, 제3의 K-푸드 성공 사례를 이어가기 위해 식자재, 유통, 조리, 현지화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이번 프로그램 강사진으로 구성했다.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