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OOD 비즈니스] 세계 최초의 캔커피 ‘UCC커피’가 50년간 사랑받는 이유

URL복사

세계 최초의 캔 커피는 1969년 일본에서 UCC커피의 창업자인 우에시마 다다오에 의해 탄생했다.

약 50년이 지난 지금 고베 지역에는 UCC 캔커피의 역사를 알 수 있는 박물관 들어섰고, 갈색·흰색·빨강 조합의 캔커피 디자인은 창업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왔다. 갈색은 볶은 커피, 흰색의 커피의 꽃, 빨강색은 익은 커피 열매를 뜻한다. 오랜 시간 UCC커피가 대중을 사랑을 받아온 이유는 무엇일까.

 

 

세계 최초의 캔커피가 탄생하기까지 우여곡절

이전까지 커피는 킷사텐(喫茶店)에서 마시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대중목욕탕이나 역의 매점에서 병에 든 밀크커피는 병을 반환해야 하는 불편함이 컸다. 우에시마 커피의 창업자 고(故) 우에시마 타다오씨는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음료를 만들고 싶다’라는 생각에 캔커피 개발에 나섰다.

 

 

밀크커피를 캔으로 상품화시키는 것은 순탄하지 않았다. 커피와 우유가 분리가 돼 버리거나 고열 살균을 하며 맛이 변해버리는 등 해결해야 될 문제점이 무수히 산적해 있었다. 개발 초기 캔에 포한된 철, 이온 성분이 커피의 타닌과 결합하며 커피색이 새까맣게 나오기까지 했다. 시행착오를 거치며 하나씩 해결한 끝에 상품 출시까지 도착할 수 있었다.

 

갓 다려낸 커피에 우유는 시대마다 미각트렌드에 맞춰

캔커피에 들어가는 커피는 추출물 들은 사용하지 않고 바로 다려낸 커피 사용을 원칙으로 한다. 우유는 커피의 맛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도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종류를 고른다. 시대마다 원하는 맛이 다르기 때문에 미각 트렌드에 맞춰 변화를 준다. 현재 판매하고 있는 제품에는 전지분유, 탈지분유도 사용하고 있다.

 

 

2019년에는 탄생 50주년을 맞아 10대째 UCC커피로 리뉴얼을 끝냈다. 짧게는 2년에서 8년 정도의 간격을 두고 리뉴얼이 이루어졌다. 소비자 취향을 고려해 우유의 맛을 강하게 할지, 가볍게 할지 논의하고, 영양성분의 균형을 바꾸기도 한다.

 

확고한 구매층 보유했으나 새로운 소비자 개척할 때

긴 시간만큼 할아버지에서 아버지, 손자로 이어진 가족 구매층이 현재는 탄탄하게 버티고 있다. 20,30대는 어릴 적 할아버지 집에 놀러 갔을 때 먹은 맛을 기억해 찾고, 40,50대 중장년층은 과거 향수에 젖어 UCC 커피를 찾는다.

 

 

하지만 고령화 가속화,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새로운 소비자 개척이 필요해 졌다. 캔커피 디자인을 젊은 취향에 맞게 미니멀하게 바꾸었다. SNS를 통한 젊은 세대와의 소통도 강화하고 있다. 2019년 리뉴얼 당시에는 트위터에서 감사의 말을 전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과거의 문화를 즐기는 뉴트로가 인기를 끌며 단종된 4종류의 캔을 복각해 선보였다. 선정된 캔은 초대 캔(1969년 발매), 2대 캔(1978년 발매), 5대 캔(1993년 발매), 8대 캔(2003년 발매)이다. 10년 간격을 두고 디자인을 선정해 캔커피를 마시며 과거를 회상하도록 돕는다는 취지다.

 

 

90년대 들어서며 커피 산업의 브랜드 경쟁은 한층 더 치열해졌다. UCC는 94년 일찌감치 무설탕 타입의 캔커피를 발매했다. 현재는 회사의 주력 상품으로 자리를 잡았다. 올해 3월에는 대용량이 보관이 편한 페트병 형태의 500ml 제품인 ‘콜드브루 블랙(COLD BREW BLACK)’ 발매했다.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가치 있어

페트병이 제품이 대세가 됐으나 캔커피의 농후한 맛을 따라하기는 힘들다. 밀크커피처럼 진한 우유맛의 음료는 캔커피에서만 구현이 가능하다. 또한, 캔은 빛을 차단해 오래 보존할 수 잇는 것도 강점이다. 10대째에는 우유와 더 적합한 커피로 100% 아라비카 원두를 선택했다. 100주년을 향해서, 1세기 동안 사랑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앞으로도 브랜드의 철학은 지키며 시대에 유연하게 대처하는 브랜드가 되겠다.

 

*우에시마 커피 주식회사 마케팅 담당자의 대담 내용 정리


푸드&라이프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닭칼국수 & 매운닭국수’ 메뉴개발 전수 과정 열려
외식업 중 대표적인 여름철 극성수기 아이템으로는 ‘보양식’이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보양식은 삼계탕, 장어 등 한정적인 메뉴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보양식이 흥하는 분위기다. 그중 하나가 바로 ‘닭칼국수’다. 젊은 감각의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닭칼국수’ 오는 20일, 소문난 향토 맛집 기술 전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소울푸드 중 하나라 할 수 있는 ‘칼국수’는 달달한 팥칼국수부터 구수한 풍미의 들깨칼국수, 시원한 육수 맛이 일품인 바지락칼국수, 멸치칼국수, 얼큰한 맛으로 해장하기 좋은 육개장칼국수, 해물칼국수까지 다양한 종류만큼 특색 있는 맛과 각기 다른 매력으로 매일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으로 꼽힌다. 특히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닭칼국수’다. ‘닭칼국수’는 닭과 사골을 고아서 진하게 우려낸 육수에 칼국수를 넣어 끓인 후, 닭고기 살을 발라 양념한 것을 올려 먹는 영양만점 음식이다. 진하고 담백한 닭 육수는 삼계탕 국물과 비슷해서 여름 보양식으로 특히 좋다. 지금은 수도권 각지에서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는 메뉴인 닭칼국수가 처음 시작된 곳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과 파주지역이다. 이에 30년 외식 컨설팅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이슈UP] 배달의민족, 외식업 종사자 '베트남' 해외진출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이 해외 진출을 꿈꾸는 식당 사장님에게 교육을 제공, 현지 탐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첫 지역은 베트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9년 'BAEMIN'이라는 브랜드로 베트남 배달시장에 진출한 이후 1년여 만에 2위 사업자로 성장했다. 배민 특유의 재치 넘치는 브랜딩과 베트남어 서체 개발 같은 현지화 마케팅을 앞세워 현지인들의 식생활을 빠르게 파고 들었다.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1차 교육생 모집 베트남은 외식업 연평균 성장률이 10%에 이를 정도로 성장성이 높다.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식당들에게 베트남 진출에 대한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해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 과정도 도울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떡볶이, 치킨, 김밥, 라면 등 국내에서 익숙한 메뉴를 베트남식으로 현지화해 성공한 사례가 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에서 제2, 제3의 K-푸드 성공 사례를 이어가기 위해 식자재, 유통, 조리, 현지화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이번 프로그램 강사진으로 구성했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 배달의민족, 외식업 종사자 '베트남' 해외진출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이 해외 진출을 꿈꾸는 식당 사장님에게 교육을 제공, 현지 탐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첫 지역은 베트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9년 'BAEMIN'이라는 브랜드로 베트남 배달시장에 진출한 이후 1년여 만에 2위 사업자로 성장했다. 배민 특유의 재치 넘치는 브랜딩과 베트남어 서체 개발 같은 현지화 마케팅을 앞세워 현지인들의 식생활을 빠르게 파고 들었다.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1차 교육생 모집 베트남은 외식업 연평균 성장률이 10%에 이를 정도로 성장성이 높다.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식당들에게 베트남 진출에 대한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해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 과정도 도울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떡볶이, 치킨, 김밥, 라면 등 국내에서 익숙한 메뉴를 베트남식으로 현지화해 성공한 사례가 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에서 제2, 제3의 K-푸드 성공 사례를 이어가기 위해 식자재, 유통, 조리, 현지화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이번 프로그램 강사진으로 구성했다.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