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봄철 SNS서 사랑받는 식용꽃 디저트 카페 화제

URL복사

따뜻한 봄철을 맞아 일본에서는 식용꽃을 이용해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한 디저트가 사랑 받고 있다. 알록달록한 색감의 꽃 크림소다, 도넛, 크레페 등을 선보이는 카페가 인스타그램에서 인기를 모으는 중이다. 꽃을 활용한 메뉴뿐만 아니라 식물, 꽃으로 장식된 매장의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 찾는다.

 

봄과 어울리는 팬지꽃 크림소다 카페 ‘하나바’

 

 

도쿄 이케부쿠로에 있는 카페 하나바(HANABAR)는 ‘꽃을 맛보는 사치스러운 시간’을 테마로 꾸며진 곳이다. 가게의 인테리어는 드라이플라워 아티스트들이 직접 참여해 꾸며 내부 어디에서 찍어도 포토제닉이 된다.

 

 

청포도, 베리&감귤 크림소다에 마무리로 팬지꽃 등 꽃을 올린 음료가 이곳의 대표 메뉴다. 청량한 음료의 색감과 꽃이 조화를 이룬다. 봄에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제격인 메뉴로 2030대 여성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매장 안에 전시되어 있는 드라이플라워 역시 구매가 가능하다.

 

도심의 오아시스같은 카페 ‘아오야마 플라워 마켓 티 하우스’

도쿄의 아오야마에는 매장 안이 숲처럼 신록이 우거진 카페가 있다. 꽃집과 같은 공간에서 운영되는 ‘아오야마 플라워 마켓 티 하우스’에 앉아 느긋하게 꽃 디저트를 먹으면 치유 받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제철 과일과 꽃을 곁들인 프렌치 토스트이다. 이번에 4월을 맞아 꽃&딸기 프렌치 토스트를 새롭게 공개했다. 직접 재배한 딸기로 만든 크림과 피스타치오와 함께 꽃을 곁들였다.

 

 

장미, 치즈무스, 바닐라 아이스크림, 베리류, 시리얼이 들어간 꽃 파르페(Flower Parfait), 장미꽃을 첨가한 젤리, 계절마다 올리는 꽃을 변화를 준 플라워 브레드 푸딩 등 다양한 꽃 디저트가 준비돼 있다.

 

꽃 도넛이 기다리는 트렌디한 카페 ‘gmgm(구므구므)’

도넛에 꽃이 들어간 이색적인 디저트를 판매하는 카페도 있다. 도쿄 코엔지에 위치한 ‘gmgm(구므구므)’에 가면 크리스피 도넛에 꽃을 새겨 넣은 화려한 디저트를 맛볼 수 있다. 꽃 도넛은 구므구므 온라인 사이트를 통한 구입도 가능하다.

 

 

크림치즈 딸기, 레몬 커스터드, 카라멜 복숭아, 얼그레이 맛의 도넛에 장미, 카모마일, 매리골드(금잔화), 새플라워 등 꽃이 들어갔다. 선물용 도넛을 주문하면 꽃으로 꾸민 와인 코르크마개를 함께 배송해준다.

 

 

매장에서 사용하는 식용 꽃은 파종에서 수확까지 직접 관리한 농장에서 공급 받는다. 보존료 없이 천연 색소만으로 도넛 빛깔을 내며, 미네랄이 풍부한 곡물과 설탕대신 사탕수수를 넣는 등 원재료에도 주의를 기울였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2018년 일본의 과일·허브차 시장규모는 35억 엔(356억 원)으로 연평균 5.7%씩 성장 중이다. 이외에도 식용 꽃을 이용한 카페가 일본 전국 각지에 펼쳐져 있다.

 

 

오사카의 카페거리 나카자키초에는 아이스바 모양의 꽃 치즈케이크를 판매하는 카페 ‘핏코 라떼(Picco Latte)가 있으며’, 홋카이도 삿포로에 새롭게 오픈한 ‘플라워 플라워(Flower Flower)’는 파르페를 꽃다발처럼 연출하기도 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닭칼국수 & 매운닭국수’ 메뉴개발 전수 과정 열려
외식업 중 대표적인 여름철 극성수기 아이템으로는 ‘보양식’이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보양식은 삼계탕, 장어 등 한정적인 메뉴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보양식이 흥하는 분위기다. 그중 하나가 바로 ‘닭칼국수’다. 젊은 감각의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닭칼국수’ 오는 20일, 소문난 향토 맛집 기술 전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소울푸드 중 하나라 할 수 있는 ‘칼국수’는 달달한 팥칼국수부터 구수한 풍미의 들깨칼국수, 시원한 육수 맛이 일품인 바지락칼국수, 멸치칼국수, 얼큰한 맛으로 해장하기 좋은 육개장칼국수, 해물칼국수까지 다양한 종류만큼 특색 있는 맛과 각기 다른 매력으로 매일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으로 꼽힌다. 특히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닭칼국수’다. ‘닭칼국수’는 닭과 사골을 고아서 진하게 우려낸 육수에 칼국수를 넣어 끓인 후, 닭고기 살을 발라 양념한 것을 올려 먹는 영양만점 음식이다. 진하고 담백한 닭 육수는 삼계탕 국물과 비슷해서 여름 보양식으로 특히 좋다. 지금은 수도권 각지에서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는 메뉴인 닭칼국수가 처음 시작된 곳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과 파주지역이다. 이에 30년 외식 컨설팅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이슈UP] 배달의민족, 외식업 종사자 '베트남' 진출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이 해외 진출을 꿈꾸는 식당 사장님에게 교육을 제공, 현지 탐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첫 지역은 베트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9년 'BAEMIN'이라는 브랜드로 베트남 배달시장에 진출한 이후 1년여 만에 2위 사업자로 성장했다. 배민 특유의 재치 넘치는 브랜딩과 베트남어 서체 개발 같은 현지화 마케팅을 앞세워 현지인들의 식생활을 빠르게 파고 들었다.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1차 교육생 모집 베트남은 외식업 연평균 성장률이 10%에 이를 정도로 성장성이 높다.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식당들에게 베트남 진출에 대한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해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 과정도 도울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떡볶이, 치킨, 김밥, 라면 등 국내에서 익숙한 메뉴를 베트남식으로 현지화해 성공한 사례가 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에서 제2, 제3의 K-푸드 성공 사례를 이어가기 위해 식자재, 유통, 조리, 현지화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이번 프로그램 강사진으로 구성했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 배달의민족, 외식업 종사자 '베트남' 진출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이 해외 진출을 꿈꾸는 식당 사장님에게 교육을 제공, 현지 탐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첫 지역은 베트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9년 'BAEMIN'이라는 브랜드로 베트남 배달시장에 진출한 이후 1년여 만에 2위 사업자로 성장했다. 배민 특유의 재치 넘치는 브랜딩과 베트남어 서체 개발 같은 현지화 마케팅을 앞세워 현지인들의 식생활을 빠르게 파고 들었다.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1차 교육생 모집 베트남은 외식업 연평균 성장률이 10%에 이를 정도로 성장성이 높다.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식당들에게 베트남 진출에 대한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해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 과정도 도울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떡볶이, 치킨, 김밥, 라면 등 국내에서 익숙한 메뉴를 베트남식으로 현지화해 성공한 사례가 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에서 제2, 제3의 K-푸드 성공 사례를 이어가기 위해 식자재, 유통, 조리, 현지화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이번 프로그램 강사진으로 구성했다.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