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BIZ] 네슬레, 말레이시아에 '비건 공장' 열며...아시아 채식시장 진출 본격화

URL복사

지난 7일 네슬레가 말레이시아 샤알람 지역에 비건식품 자체브랜드인 ‘하베스트 그루메(Harvest Gourmet)’의 생산 공장을 오픈했다.

 

 

이번에 오픈한 비건식품 생산 공장은 약 6,000㎡ 규모로 연간 8,000톤의 식물성 식품을 생산 가능한 능력을 갖추었다. 해당 공장은 중국 다음으로 세계에서 2번째 건설된 비건식품 생산 공장으로 동남아시아에서는 첫 번째이다.

 

현재는 콩, 밀, 당근, 석류 등을 활용해 다양한 비건 햄버거 패티를 만들고 있으며, 비건시장 진출 강화를 위해 고품질 식물성 식품 개발 및 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네슬레는 향후 10년간 비건 사업 규모를 10억 달러(약 1조 1천억 원) 이상으로 확대해 나가며, 말레이시아 비건 공장에는 36백만 달러(약 405억 원)를 투자했다.

 

 

하베스트 구루메는 이미 중국, 말레시아, 싱가포르를 포함한 전 세계 레스토랑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티몰(Tmall)과 알리바바 허마(Hema)를 시작으로 중국 소매 부문 판매도 개시할 예정이다.

 

성장 가능성이 높은 아시아의 비건 시장 점유율을 높여나가기 위해 만두, 우동, 가츠동과 같은 동양 소비자 친화적인 메뉴 개발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네슬레에는 식물 기반 제품의 연구 및 개발을 담당하는 300명 가량의 R&D 과학자, 에지니어 및 제품 개발자가 근무 중이다. 아시아 전역의 요리를 선별해 지역에서 공급된 재료를 사용해 육류 및 유제품 대안 식품을 현지 선호도에 맞게 조정해 나간다.

 

네슬레의 글로벌 제품 및 기술개발 책임자인 토마스 하우저(Thomas Hauser)는 “영양가 있으며 지속 가능한 식물성 식품을 제공하기 위해 새로운 기술과 레시피를 연구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공장을 기점으로 아시아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식물 기반 식품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닭칼국수 & 매운닭국수’ 비법전수 과정 진행
외식업 중 대표적인 여름철 극성수기 아이템으로는 ‘보양식’이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보양식은 삼계탕, 장어 등 한정적인 메뉴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보양식이 흥하는 분위기다. 그중 하나가 바로 ‘닭칼국수’다. 젊은 감각의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닭칼국수’ 오는 20일, 소문난 향토 맛집 기술 전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소울푸드 중 하나라 할 수 있는 ‘칼국수’는 달달한 팥칼국수부터 구수한 풍미의 들깨칼국수, 시원한 육수 맛이 일품인 바지락칼국수, 멸치칼국수, 얼큰한 맛으로 해장하기 좋은 육개장칼국수, 해물칼국수까지 다양한 종류만큼 특색 있는 맛과 각기 다른 매력으로 매일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으로 꼽힌다. 특히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닭칼국수’다. ‘닭칼국수’는 닭과 사골을 고아서 진하게 우려낸 육수에 칼국수를 넣어 끓인 후, 닭고기 살을 발라 양념한 것을 올려 먹는 영양만점 음식이다. 진하고 담백한 닭 육수는 삼계탕 국물과 비슷해서 여름 보양식으로 특히 좋다. 지금은 수도권 각지에서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는 메뉴인 닭칼국수가 처음 시작된 곳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과 파주지역이다. 이에 30년 외식 컨설팅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日, 패스트푸드FC ‘모스버거’가 월2회 식빵 판매를 시작한 이유
일본의 대표적인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 브랜드 ‘모스버거’가 월 2회 금요일 한정으로 식빵 판매를 시작했다. 지난 몇 년 동안 일본 외식업계에서는 고급 식빵 붐이 일어났다. 야노 경제 연구소에 따르면 2019년도 일본 빵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100% 성장한 1조 5786억엔(한화 약 16조 2천억원)을 기록했다. 최근에는 고급 식빵 전문점이 감수한 상품을 편의점에서 판매하거나 대기업의 제빵 메이커 참여하는 제품도 쏟아지고 있다. 모스버거 역시 소비자의 빵 소비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고자 이례적으로 식빵 상품을 출시했다. 모스버거는 지난 3월 12일부터 완전 예약제로 둘째주, 넷째주 금요일에 식빵을 판매하고 있다. 모스버거가 식빵을 발매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초기에만 9만 5천 개의 예약이 들어오며 화제를 모았다. 제품 개발 및 제조는 모스버거의 거래처인 제빵 업체가 담당했다. 버터와 달걀이 반죽에 듬뿍 들어간 것이 특징이며, 생크림 등 유제품을 추가하고 입자 크기가 다른 밀가루를 사용해 부드러운 식감을 살렸다. 이러한 특징을 살리기 위해 4겹의 식빵 두께를 고집한다. 현재는 약 20만개 식빵 예약이 들어가 있는 상태다. 식빵을 구입하기 위해 예약을 하고 매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