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골든위크-비상사태 겹친 日 외식업계

URL복사

일본에서 4월 말부터 5월 초까지는 공휴일이 몰려 있는 골든위크(Golden Week ; 황금주간)라 부른다. 외식업계의 봄철 최대 성수기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비상사태 선언 기간(4월 25일 ~ 5월 11일)이 겹치며 반짝 특수를 기대하기 어려워졌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지난 4월 23일 도쿄, 오사카, 교토, 효고에 비상사태를 선포함에 따라 식당, 술집 등 외식업체에서는 5월 11일까지 술을 판매할 수 없다. 외식업체는 술을 판매하지 않는 조건으로 오후 8시까지만 영업이 가능하다. 이 시기에는 여행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황금연휴를 그냥 보낼 수 없어 저마다의 생존 방법을 모색하는 곳들도 있다. 도쿄에 위치한 이색적인 콘셉트의 ‘감옥 레스토랑 더록’은 비상사태 선언 기간 알코올 판매는 하지 않는 조건으로 영업을 재개했다. 지난 1월에도 비상사태 선언으로 인해 2달간 휴업을 하며 매출 타격을 입은 바 있다.

 

 

감옥처럼 만든 매장 특성을 살려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벽히 실현하는 카페라는 점을 홍보하고 있다. 실제 철창을 열고 들어가는 룸 형태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타인과 접촉할 일이 거의 없다. 서빙을 하는 직원들도 마스크, 페이스쉴드를 착용해 불안감을 낮추도록 신경쓰고 있다.

 

 

 

골든위크를 맞아 직접 초콜릿을 뿌려서 먹는 도넛 세트(690엔), 오징어먹물 파스타·크림 소다 세트(1650엔) 메뉴를 공개했다. 또한, 연휴 동안 찾아오는 고객을 위해 한정판 스티커사진 기계를 점포에 비치해뒀다.

 

시즈오카현의 고깃집 ‘야키요시노’는 5월 1일부터 ‘흑우 12단 고기 모듬’ 메뉴를 출시하고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펼쳤다. 코로나로 장거리 여행이 제한되는 상황이 되자 이동에 부담이 없는 지역으로 한정해 고객을 모으고 있다.

 

 

흑우 12단 고기모듬은 30년간 고깃집을 운영해온 야키요시노의 장인이 엄선한 A5, A4 등급의 고기를 엄선해 담았다. 두껍게 썬 파를 고기로 감싸거나 숙성 된장으로 절인 갈매기살 등 다양한 맛의 소고기를 체험할 수 있다.

 

 

코로나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자 정기적인 실내 환기·소독, 전 직원 마스크 착용을 의무적으로 하고 있다. 또한, 무인 서빙로봇 ‘서비(Servi)’을 도입해 비접촉 방식으로 고객에게 음식을 제공한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시, 실패없는 창업부터 안정적 사업정리까지…소상공인 생애주기별 원스톱지원
'창업준비부터 폐업지원까지'. 우리 경제의 실핏줄 역할을 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이 강화된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예비창업자에게는 좀 더 꼼꼼한 컨설팅과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해 실패없는 창업을 돕고, 위기 극복에 애쓰고 있는 소상공인에게는 시설개선자금 지원은 물론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경영방안도 제시한다. 또 경기침체와 매출하락으로 불가피하게 폐업을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다양한 재기발판과 기회를 제공한다. 실제로 자영업지원센터의 창업교육 및 컨설팅을 받고 창업한 소상공인의 생존율은 (1년차)91.6%, (2년차)74.2%로 서울지역 평균 (1년차)63.5%, (2년차) 53.7%에 비해 각각 28.1%p, 20.5%p 높은 편이다. 진입기(창업준비)→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 전단계 맞춤형 내달 시설개선비용 지원 소상공인 220개소 추가모집, 업체당 최대 100만원 지원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창업 또는 폐업을 준비하는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원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진입기(창업)~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에 이르는 생애주기별 지원을 차질없이 지원할 계획이다.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은 현재 서울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건강 트렌드 확산에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 등장
건강식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갈수록 높아지며 일본에서 영양사가 영양 균형을 잡고, 유명셰프가 감수한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가 등장했다. 미츠호시팜은 건강 지향 식습관을 가진 고객을 주 타겟층으로 개별 식습관, 취향에 맞춘 음식을 정기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영양관리사와 각 분야의 셰프가 메뉴 개발에 참여해 당질은 낮추면서도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공을 들였다. 만들어진 반찬, 요리 등 식품은 1인분 트레이에 담아 급속 냉동해 배송해준다.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전자레인지로 데우면 간편하게 식사 준비가 끝난다. 보존료 등 불필요한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았고 냉동 상태이므로 장기간 보존이 가능하다. 현재 마츠호시팜이 제공하는 상품은 총 27가지로 고객이 원하는 조합으로 한 끼 식단을 완성할 수 있다. 앞으로 반찬 메뉴 추가뿐만 아니라 빵과 디저트로 상품군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선택한 코스에 따라 한 끼당 가격이 정해진다. 21식코스를 선택하면 한 끼당 625엔(약 6천원)으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성인 여성의 하루 적정 칼로리를 기준으로 영양사가 레시피를 작성했다. 모든 메뉴의 칼로리는 350 이하로 설정하고 단백질은 15그램 이상, 당질은 25그램 이하로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