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업 리포트] 한·일 저출산 심화로 유가공 업계 ‘성인용 분유’ 시장 개척

URL복사

저출산 현상의 지속으로 분유 매출이 감소하자 유제품 제조기업들이 ‘성인용 분유’ 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성인용 분유는 나이가 들수록 단백질 보충이 필요하는 것에 초점을 둔 건강기능식품이다.

 

앞서 일본은 우리나라보다 빠르게 성인용 분유 시장이 자리 잡았다. 일본의 시루미루 연구소가 지난 3월~4월 성인용 분유 수요 시장 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855명 중 성인 분유를 ‘한번이라도 마셔봤다’는 응답이 12.4%였으며, ‘마신 적 없지만 관심 있다’는 65.3%에 달했다.

 

 

구입 동기로는 ‘건강에 불안을 느껴서’(34.9%)가 가장 많았고, ‘체력이 떨어져서’(17.9%)가 뒤를 이어 주조 건강 보조적 역할로 성인용 분유를 찾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구입시 가장 중요시 보는 점으로는 ‘자신에 필요한 영양성분이 들어있는지’(17%), ‘먹기 편리한지’(16%)를 꼽았다.

 

 

2014년 구심제약(救心製薬)은 일본서 최초로 우유보다 약 2배의 단백질과 칼슘을 섭취할 수 있는 성인용 분유 제품을 공개했다. 분유와 성인이라는 정반대의 이미지를 결합한 문구가 대중에게 어필되며 매년 성장을 이뤘다. 구심제약의 성공에 영향을 받아 모리나가유업(2016년),유키지루시빈스톡(2017년) 등이 시장에 합류했다.

 

 

여성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된 모리나가유업의 ‘밀크생활’은 성인의 건강 유지에 필요한 6대 성분을 포함한 분유이다. 비피더스균, 유산균, 중사슬지방산, 칼슘, 철이 들어있어 중년층이 선호도가 높고, 물에 98% 이상 용해돼 마시기에 편리하다.

 

 

유키지루시빈스톡은 지난해 분말형 성인형 분유 제품을 리뉴얼해서 새롭게 출시했다. 2018년 출시 후 리뉴얼된 ‘플래티넘 밀크 포 밸런스’는 성인을 위한 12종의 비타민과 8종의 미네랄이 함유돼 여름철 무너지시 쉬운 영양 균형을 맞춰 준다.

 

 

우리나라에서는 매일유업이 2018년 11월 '셀렉스'라는 제품을 내놓으며 성인용 분유 시장이 본격화됐다. 셀렉스는 나이가 들며 감소하는 근육량은 감소하지만 상당수의 성인이 하루 권장량 이하의 단백질을 섭취하고 있다는 데 착안해 만들어진 제품이다.

 

 

2019년 250억원이던 매출은 다음해 두배 상승했으며, 2021년 5월 누적 매출액 1천억을 넘어섰다. 올해 3월에는 칼슘 섭취량이 부족한 중장년층을 위해 대한골대사학회와 함께 분말 타입의 ‘골든밀크’를 출시하며 성인용 시장 규모를 키웠다.

 

 

이외에도 일동후디스가 작년 2월 성인용 단백질보충제로 출시한 '하이뮨 프로틴 밸런스', 대상라이프사이언스의 마이밀', 롯데푸드의 '닥터액티브' 등이 있다. 향후 단백질 보충제에 대한 수요가 높아 성인용 분유 시장 규모는 계속 커질 전망이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시, 실패없는 창업부터 안정적 사업정리까지…소상공인 생애주기별 원스톱지원
'창업준비부터 폐업지원까지'. 우리 경제의 실핏줄 역할을 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이 강화된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예비창업자에게는 좀 더 꼼꼼한 컨설팅과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해 실패없는 창업을 돕고, 위기 극복에 애쓰고 있는 소상공인에게는 시설개선자금 지원은 물론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경영방안도 제시한다. 또 경기침체와 매출하락으로 불가피하게 폐업을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다양한 재기발판과 기회를 제공한다. 실제로 자영업지원센터의 창업교육 및 컨설팅을 받고 창업한 소상공인의 생존율은 (1년차)91.6%, (2년차)74.2%로 서울지역 평균 (1년차)63.5%, (2년차) 53.7%에 비해 각각 28.1%p, 20.5%p 높은 편이다. 진입기(창업준비)→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 전단계 맞춤형 내달 시설개선비용 지원 소상공인 220개소 추가모집, 업체당 최대 100만원 지원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창업 또는 폐업을 준비하는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원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진입기(창업)~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에 이르는 생애주기별 지원을 차질없이 지원할 계획이다.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은 현재 서울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건강 트렌드 확산에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 등장
건강식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갈수록 높아지며 일본에서 영양사가 영양 균형을 잡고, 유명셰프가 감수한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가 등장했다. 미츠호시팜은 건강 지향 식습관을 가진 고객을 주 타겟층으로 개별 식습관, 취향에 맞춘 음식을 정기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영양관리사와 각 분야의 셰프가 메뉴 개발에 참여해 당질은 낮추면서도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공을 들였다. 만들어진 반찬, 요리 등 식품은 1인분 트레이에 담아 급속 냉동해 배송해준다.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전자레인지로 데우면 간편하게 식사 준비가 끝난다. 보존료 등 불필요한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았고 냉동 상태이므로 장기간 보존이 가능하다. 현재 마츠호시팜이 제공하는 상품은 총 27가지로 고객이 원하는 조합으로 한 끼 식단을 완성할 수 있다. 앞으로 반찬 메뉴 추가뿐만 아니라 빵과 디저트로 상품군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선택한 코스에 따라 한 끼당 가격이 정해진다. 21식코스를 선택하면 한 끼당 625엔(약 6천원)으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성인 여성의 하루 적정 칼로리를 기준으로 영양사가 레시피를 작성했다. 모든 메뉴의 칼로리는 350 이하로 설정하고 단백질은 15그램 이상, 당질은 25그램 이하로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