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개발·전수] 일본 가가와현 정통 '사누키우동' 현지기술 전수

사누키우동 전문점 '미토요' 최원영 오너셰프가 교육 맡아

URL복사

일본 정통 ‘사누키우동’의 현지 기술을 전수 받을 수 있는 상품개발 교육이 오는 6월 30일(목) 열린다.

이번 메뉴개발 교육은 현재 서울 서초구에서 사누키우동 전문점 ‘미토요’를 운영하고 있는 최원영 오너셰프가 맡아 현장감 높은 교육으로 이루어진다.

 

 

최원영 오너셰프는 사누키우동의 탄생지인 일본 가가와현 미토요시에 머물며 직접 우동 제조 기술을 습득했으며, 국내에서 수타우동 전문점으로 높은 유명세를 떨친 용인의 일식당 ‘오사야’의 레시피를 전수 받아 다년간 매장을 운영 중이다. 

 

 

사누키우동 전문점 운영 중인 오너셰프가 직접 교육

2021년 첫 사누키우동 비법 전수 과정

‘사누키우동’은 일본 가가와현을 상징하는 음식으로 특유의 물, 밀가루 배합방식으로 탄력이 살아있는 쫄깃한 면발의 식감이 특징이다. 국내에도 폭넓은 수요층을 보유했고, 우동은 수익성이 높아 선호하는 외식사업 아이템 중 하나로 꼽힌다.

 

교육은 일본 현지의 맛을 고스란히 전수하고자 사누키우동의 기본인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반죽밟기), 반죽숙성 노하우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가케·붓가케 우동에 사용되는 각각의 육수와 소스 제조법 및 텐푸라(튀김)까지 우동 창업에 필요한 전 과정을 배운다.

 

 

우동은 '가케우동'(온우동)과 '붓가케우동'(냉우동), '자루우동'(판 우동) 크게 세 종류로, 올려지는 고명에 따라 키츠네(유부), 덴푸라(튀김), 규니쿠(소고기)로 다양한 메뉴 변경이 가능하다. 

미토요 매장에서 실제 판매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치쿠타마텐'(반숙달걀 튀김과 어묵튀김), '붓가케우동' 등 검증된 레시피를 전수받을 수 있다. 

 

 

교육 진행을 맡은 최원영 오너셰프는 “사누키우동 본고장에 가서 직접 기술을 배워오고, 유명 일식당에서 레시피를 전수받는 등 최고 품질의 우동을 만들기 위해 7년간 노력해왔다. 외식업계가 여러모로 힘든 상황인데 가지고 있는 기술을 통해 자영업자, 예비창업자에게 실직적인 도움이 되도록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 과정은 오는 6월 30일(목) 하루 동안 진행되며, 교육의 완성도를 위해 100% 사전 예약제로 최대인원 10명으로 한정해 기술을 전수한다. 교육 참가비는 70만원(부가세별도)이다.

 

교육은 서울 강남구 학동역에 위치한 전문 조리실습장인 ‘알지엠푸드아카데미’에서 진행된다. 교육 참가 신청 및 자세한 내용은 전화 (02-3444-7339)로 문의 가능하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 중구, 소상공인에 200억 원 규모 1년 무이자 대출
중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관내 소기업·소상공인들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 신한·국민·우리은행과 협약을 체결하고 업체 당 2천만 원까지 무이자(1년) 융자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구는 신한·국민·우리은행과 함께 서울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하여 융자 보증재원을 마련, 관내 소상공인 지원에 나섰다. 신한은행과 국민은행은 금년 최초 출연이며, 우리은행은 2018년 지역경제 밀착지원을 위한 출연에 이어 두 번째 협약이다. 대상은 중구에 사업장을 두고 3개월 이상 영업 중인 소기업·소상공인으로써 서울신용보증재단의 보증(개인신용평점 595점 이상)이 가능한 자이다. 단,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서울시 4무(無)대출’등 타 금융 지원 관련 보증을 받은 이력이 있는 사업자는 심사 결과에 따라 지원이 어려울 수도 있다. 총 융자 규모는 200억 원으로 업체 당 2천만 원까지 신용보증료 연 0.5%,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 상환으로 진행된다. 구에서 대출일로부터 1년간 이자를 지원하고 이후에는 약 2~3% 대 수준의 1년 변동금리로 운영되며, 서울시에서도 추가로 신용보증료 지원 및 상환기간 4년 동안 연 0.8% 금리를 보전함으로써 힘을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화제의 맛] 日, 상상도 못한 조합! 이색메뉴 ‘장어 돈까스’ 등장
돈까스 안에 장어를 넣은 이색적인 메뉴 ‘장어 돈까스’가 일본에서 새롭게 등장했다. 도쿄도 신주쿠에 자리 잡은 레스토랑 ‘돈까스 신주쿠 사보텐 오다큐 에이스’에서 지난 7월 5일 선보인 메뉴로 쉽사리 상상되지 않는 맛의 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장어를 돼지고기로 돌돌 감싼 돈까스 장어 돈까스는 사보텐에서 무더운 여름철 보양식 메뉴로 고객의 시선을 끄는 이색적인 조합을 시도한 끝에 탄생했다. 쫄깃한 식감의 장어를 마치 치즈까스를 만드는 것처럼 돼지고기 등심으로 돌돌 감쌌다. 장어로 유명한 혼마루 장어를 우선 달걀 지단으로 한번 말고 그 위에 돼지고기 등심을 덮는다. 흐트러지지 않게 모양을 유지하면서 장어와 돼지고기가 붙어서 날 수 있는 잡내를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겉 튀김은 바삭바삭하며 속은 돼지고기와 장어가 만나 풍부한 육즙을 느낄 수 있다. 간장으로 만든 달짝지근한 타래(소스)로 조리한 장어이기 때문에 따로 양념을 찍어 먹지 않아도 충분히 맛을 낼 수 있다. ‘장어 돈까스 세트’는 장어돈까스 3조각과 함께 새우까스, 안심까스가 나오는 푸짐한 구성으로 가격은 2030엔(약 21.000원)이다. 델리카 점포에서는 7월 20일부터 7월 28일까지 9일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