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듣고 맛보고’ 오는 7일 ‘밀키트전문점’ 체험 사업설명회 개최

원셰프의 행복식탁 구의점 매장 운영 체험하며, 창업현장 정보 얻을 수 있어

URL복사

오는 7월 7일 창업 시장에서 뜨거운 ‘밀키트전문점’ 창업에 대한 모든 것을 공개, 직접 체험하고 창업 정보를 얻어 갈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마련된다.

 

< 무인 밀키트 사업, ‘생(生)얼’ 보고 창업하라 >라는 주제로 ‘원셰프의 행복식탁’ 실제 매장에서 밀키트 전문점 창업시장 동향 분석과 함께 운영 전반에 대한 모든 것을 공개한다.

 

 

지난 한 해 동안 밀키트 시장 규모는 약 1천억 원에 달한 것으로 분석된다. 손질된 식자재로 요리 시간을 대폭 줄이며, 추가 조리 과정이 필요없이 한끼를 간단하게 완성할 수 있는 만큼 집에서도 누구나 편하게 식사를 할 수 있다.

 

가격 경쟁력도 밀키트의 장점으로 꼽힌다. 식자재를 구입해서 요리를 하다 보면 재료가 남기도 하고, 재료를 다 사용하게 된다면 많은 양의 요리를 해야 한다. 이와 달리 밀키트는 남는 식자재 없이 깔끔하게 요리를 하고 식사를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외식을 하는 것보다 한결 더 합리적인 가격인 만큼 경제적이기도 하다.

 

소자본 밀키트전문점 창업에 대한 모든 것 전한다

시장 선도 중인 ‘원셰프의 행복식탁’ 경쟁력은?

‘원셰프의 행복식탁’은 최근 1호점 구의본점을 오픈한 국내 최초 ‘밀키트 셀프식당’이다.

급성장하고 있는 밀키트를 간편하게 구매하고 매장에서 직접 요리해 먹을 수 있다는 장점까지 더해지며 소비자와 외식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실례로 지난 10일 열린 창업박람회에서 창업 컨설팅을 받은 이들은 약 100명이며 그 중 약 20명은 현장에서 바로 계약을 완료했다.

 

‘원셰프의 행복식탁’의 경우 소비자 입장에서는 개인의 입맛에 맞는 메뉴를 골라 테이크아웃 또는 매장에서 직접 조리해 먹을 수 있고, 매장 점주는 별도로 요리를 할 필요 없이 간편하게 매장을 운영할 수 있다는 편의성으로 여성 창업 등 새로운 창업 아이템을 고민하는 예비 창업자들에게도 매력적인 창업 아이템이다.

밀키트 셀프식당의 경우에는 획기적인 인건비 절감을 실현하도록 구성되어 2인만으로 운영하여도 일매출 200만원까지도 가능하다고.

 

인기 상품으로는 한식을 중심으로 △식사류, △요리류, △간식류, △다양한토핑사리 등의 카테고리로 서울식파육개장, 우삭골고기김치찌개, 우삼겹사골된장찌개, 국민닭갈비, 곱짱소곱창전골, 지중해감바스, 로제스파케티, 찹스테이크, 즉석국물떡볶이,로제떡볶이 등등 2~3인분의 넉넉한 양으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 평균 1만원 내외로 합리적인 가격대에 구매할 수 있어 1인가구와 신혼부부, 주부 등에게 인기가 높다.

 

매장에서는 진열된 밀키트 상품을 고른 뒤 직접 바코드를 스캔하고 셀프 결제를 마치면 되어 이용이 편리하다. 100% 무인 셀프 시스템을 구현해 내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고, 매장에서 구입한 밀키트 제품은 직접 셀프 쿠킹존에서도 조리해 먹을 수 있다.

 

 

원셰프의 행복식탁 구의점 매장 체험 조리 및 시식

사업설명회 참가자 특전, 가맹비 350만원 면제

이번 ‘원셰프의 행복식탁 체험 창업설명회’는 오는 7일 오후 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서울시 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 위치한 원셰프의행복식탁 구의점에서 진행된다. 사전 접수를 통해 예약하면 무료로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원셰프의 행복식탁 김종빈 이사는 “지난 창업박람회를 통해 얼마나 많은 분들이 무인 창업, 밀키트전문점 창업 등에 관심을 갖고 있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론칭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여러 가맹점을 오픈할 수 있게 된 당사만의 노하우와 강점을 많은 분들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며 “이번 체험 창업설명회에서도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며, 문의를 주시는 예비 창업자들에게 최선을 다해 창업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원셰프의 행복식탁 체험 창업설명회’ 진행과 관련 보다 자제한 내용은 창업교육팀(02-3444-7339)으로 문의 가능하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 중구, 소상공인에 200억 원 규모 1년 무이자 대출
중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관내 소기업·소상공인들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신용보증재단, 신한·국민·우리은행과 협약을 체결하고 업체 당 2천만 원까지 무이자(1년) 융자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구는 신한·국민·우리은행과 함께 서울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하여 융자 보증재원을 마련, 관내 소상공인 지원에 나섰다. 신한은행과 국민은행은 금년 최초 출연이며, 우리은행은 2018년 지역경제 밀착지원을 위한 출연에 이어 두 번째 협약이다. 대상은 중구에 사업장을 두고 3개월 이상 영업 중인 소기업·소상공인으로써 서울신용보증재단의 보증(개인신용평점 595점 이상)이 가능한 자이다. 단,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서울시 4무(無)대출’등 타 금융 지원 관련 보증을 받은 이력이 있는 사업자는 심사 결과에 따라 지원이 어려울 수도 있다. 총 융자 규모는 200억 원으로 업체 당 2천만 원까지 신용보증료 연 0.5%,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 상환으로 진행된다. 구에서 대출일로부터 1년간 이자를 지원하고 이후에는 약 2~3% 대 수준의 1년 변동금리로 운영되며, 서울시에서도 추가로 신용보증료 지원 및 상환기간 4년 동안 연 0.8% 금리를 보전함으로써 힘을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화제의 맛] 日, 상상도 못한 조합! 이색메뉴 ‘장어 돈까스’ 등장
돈까스 안에 장어를 넣은 이색적인 메뉴 ‘장어 돈까스’가 일본에서 새롭게 등장했다. 도쿄도 신주쿠에 자리 잡은 레스토랑 ‘돈까스 신주쿠 사보텐 오다큐 에이스’에서 지난 7월 5일 선보인 메뉴로 쉽사리 상상되지 않는 맛의 조합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장어를 돼지고기로 돌돌 감싼 돈까스 장어 돈까스는 사보텐에서 무더운 여름철 보양식 메뉴로 고객의 시선을 끄는 이색적인 조합을 시도한 끝에 탄생했다. 쫄깃한 식감의 장어를 마치 치즈까스를 만드는 것처럼 돼지고기 등심으로 돌돌 감쌌다. 장어로 유명한 혼마루 장어를 우선 달걀 지단으로 한번 말고 그 위에 돼지고기 등심을 덮는다. 흐트러지지 않게 모양을 유지하면서 장어와 돼지고기가 붙어서 날 수 있는 잡내를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겉 튀김은 바삭바삭하며 속은 돼지고기와 장어가 만나 풍부한 육즙을 느낄 수 있다. 간장으로 만든 달짝지근한 타래(소스)로 조리한 장어이기 때문에 따로 양념을 찍어 먹지 않아도 충분히 맛을 낼 수 있다. ‘장어 돈까스 세트’는 장어돈까스 3조각과 함께 새우까스, 안심까스가 나오는 푸짐한 구성으로 가격은 2030엔(약 21.000원)이다. 델리카 점포에서는 7월 20일부터 7월 28일까지 9일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