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식품동향] 코로나 팬데믹 이후 달라진 미국 식품시장

URL복사

미국 시장조사기관 코사트 리서치(Coresight Research)의 연구자료에 따르면 현재 미국 소비자의 약 60%가 식료품을 온라인으로 구매하고 있다. 또한, 온라인 쇼핑객의 59.8%는 “코로나19 펜데믹 진정된 후에도 비슷한 빈도로 온라인채널을 이용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4월 여론조사에 참석한 미국 성인 1,652명 중 59%가 지난 12개월 동안 “온라인으로 의료품을 구매한 적 있다”라고 답했다. 이는 2019년 36.8%에서 2020년 52%로 증가한 수치다.

 

코사트 리서치의 CEO인 데보라 웨인위그(Deborah Weinswig)는 “건강 위기는 2020년과 2021년을 거치며 온라인 식료품 채널을 통한 구매를 가속화 하는데 주요한 촉매제가 됐다. 팬데믹으로 인해 소비자들 오프라인 상점과 레스토랑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동안 미국의 식음료 전자상거래 매출 증가(2020년 55.5억 달러, 전년 대비 81% 성장)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소비자의 절반 이상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으로 식품을 더 구매했거나 온라인식품구매를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온라인식품 구매비율은 지난 몇 년간 두 배 상승했다.

 

이는 2019년 소비자의 36.8%가 온라인에서 식품을 구매한 데 비해 2020년에는 52%, 2021년에는 59%로 증가하며 팬데믹 후에도 온라인 장보기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선식품의 온라인구매 비율 급증

코로나19 사태 전에는 온라인을 통해 전반적으로 부패하지 않고 보존력 뛰어난 식품의 구매가 활발한 것에 반해 코로나19 이후 매장 방문을 꺼리는 불안 심리가 확산됨에 따라 온라인으로 신선 제품을 구매하는 비율 증가가 두드러졌다.

 

신선과일과 야채(+13.4%), 신선유제품, 계란, 육류 및 해산물(+10.3%), 냉동식품(+9.8%), 빵과 제과(+7.8%)가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경로를 살펴보면 현재까지 온라인 식료품 쇼핑객들 가장 많 용한 경로는 아마존과 월마트다. 2021년 설문 참가자 중 응답자의 53.2%가 아마존에서 온라인으로 식료품을 구매, 월마트에서 구매한 사람 50.9%였다.

 

 

그러나 이는 2020년에 비해 각각 아마존(-9.4%), 월마트(-2.6%)에서 감소한 수치로 쇼핑 경로가 다양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타 업체의 경우, 타겟은 28.3%(2020년 대비 +5.4%), 코스트코 17.3%(+2.1%), 홀푸드마켓 14.5%(+1.3%) 등으로 집계됐다.

 

또한, 온라인 쇼핑을 통해 제품 수령방식도 택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픽업하는 방식에 비해 더욱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응답자 중 55.5%의 “소비자가 배달을 통해 온라인으로 식료품을 주문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달방식 사용자는 지난 12개월 동안 42.7%가 당일 배송을 사용했으며, 26.1%는 2시간 내 배송을 이용했다.

 

제품구매 시 상품평과 구매 후기를 볼 수 있는 파워리뷰스(PowerReviews)는 소비자들이 온라인쇼핑을 선택하는 이유로 코로나19 노출을 피하려는 욕구(49%), 충동구매를 피하려는 욕구(31%)를 꼽았다. 이외에도 제품과 가격을 쉽게 비교할 수 있음(24%), 제품 정보와 리뷰를 얻을 수 있음(22%), 식료품점에 가기가 어려움(20%) 등이 차지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시장으로 이동한 소비패턴은 팬더믹 사태고 끝난 이후에도 지속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측된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정책이슈] 군장병, 이제 시중판매 가공식품 골라 먹는다
앞으로 군 장병들이 ‘갈비만두’와 ‘차돌육계장’ 등 시중 마트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가공식품을 급식으로 제공 받는다. 조달청이 군 급식품목에 다수공급자계약을 확대 적용해 군 장병이 선호하는 다양한 시중유통 가공식품을 나라장터 쇼핑몰을 통해 군에 공급한다. 다수공급자계약은 다양한 시중제품을 다수의 업체와 계약 후 나라장터 쇼핑몰을 통해 공급하는 제도로, 수요기관이 원하는 업체의 제품 선택 가능하다. 군 급식품목 중 양곡, 돼지고기, 닭고기 등 농수축산물 원품은 군이 직접 조달하고 있고, 가공식품류는 올해부터 조달청에서 조달하고 있다. 9월부터 신규로 나라장터 쇼핑몰에 등록되는 군납 가공식품은 삼계탕·차돌육개장 등 국탕류 46종, 사골부대찌개양념·제육양념 등 양념소스류 46종, 군만두·갈비만두 등 만두류 47종으로 연간 196억원 규모이다. 참여 식품업체는 CJ제일제당, 오뚜기, 풀무원, 신세계푸드 등으로 마트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제품을 군이 직접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에 신규로 도입된 품목인 ‘국탕류’는 데워서 그대로 먹는 제품으로 조리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어 부족한 조리병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념소스류’는 각종 요리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제로웨이스트’ 日 정량 판매 슈퍼 확산
식품 소비과정에서 생겨나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량 판매 슈퍼가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일본에서도 ‘자원의 낭비를 없애고 환경을 지키자’는 취지의 제로웨이스트 매장이 도쿄, 교토, 오사가 등 주요 도시에 속속들이 생겨났다. 정량판매 슈퍼 ‘토토야(斗々屋)’는 도쿄 1호점에 이어 지난 7월 교토에 매장을 추가로 오픈했다. 점내에는 간사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신선한 야채를 비롯해 반찬과 건어물, 조미료, 주류 등 식품을 필요한 만큼만 담아서 구입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세제, 샴푸, 스킨케어 등 생필품도 양껏 구매할 수 있다. 토토야 관계자는 “정량 판매 슈퍼는 환경을 지키기 위해 몇 년 전부터 해외에서 생기기 시작했다. 코로나 이후 지속가능성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높아지며 정량 판매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었다. 과소비를 막을 수 있어 식품 로스율을 낮추는데도 기여한다”고 전했다. 반찬을 사러 하루에도 몇 번씩 방문하는 소비자도 많은 정도로 오픈과 동시에 호평을 받고 있다. 매장을 찾은 40대 부부는 “처음에는 용기를 지참하고 오는 것이 신선했다. 집에서 버려지는 쓰레기도 줄어드는 편이성고 커 자주 이용하는 편이다”고 밝혔다. 최첨단 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