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플] 유명 김밥·와플·커피 브랜드가 한곳에! 콜라보 매장 등장

수요미식회·뉴욕타임스 소개 등 소셜 미디어 화제 브랜드 3곳, 컬래버 매장 오픈
배달 주문 시 원하는 메뉴 선택해서 한 번에 받을 수 있어

URL복사

김밥·와플·커피 브랜드가 신사동에 컬래버레이션 매장을 내고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했다.

 

tvN ‘수요미식회’, 미국 뉴욕타임스 및 여러 방송에 노출돼 이슈가 됐던 △오토김밥(김밥) △패트릭스 와플(와플) △블랙랩 커피(커피)다.

 

오토김밥 신사 가로수길점을 운영하는 김용식 대표는 “코로나 위기를 누구도 피할 수 없는 가운데 비슷한 고객층을 보유한 좋은 브랜드들이 모여서 함께 영업하면 어떨까 생각을 했다”며 “홍보, 배달 없이는 운영이 힘든 점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번 컬래버를 주도한 인물이다.

 

김 대표에 따르면 오픈 뒤 현재까지 고객들 만족도는 높은 편이다. 같은 배달료를 내고, 원하는 메뉴를 한꺼번에 골라서 받을 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총 3개 매장이 한 곳에 들어선 형태이지만, 인력을 나눠 쓰는 등 관리 측면의 장점이 있어 점주 입장에서는 효율적이다.

 

3개 매장은 배달 홍보는 물론 식품 위생 점검에도 힘을 합치고 있다. 메뉴 특성상 달걀 사용은 필수인데, 달걀을 납품받을 때 껍질을 살균 소독해 받거나, 껍질 없이 HACCP 업체를 통해 살균 처리된 원액으로만 받아서 사용하고 있다. 껍질에 오염 물질이 묻는 상황을 원천 차단하는 것이다. 3개 매장은 이런 노하우나 납품처 정보, 꾸준한 메뉴 개발을 위한 노력을 공유하고 있다.

 

김 대표는 “백화점들은 브랜드를 모아놓은 편집숍을 고객을 모으는 수단으로 활용해 톡톡한 재미를 봤다”며 “매장에 모여 소상공인들이 힘을 합치는 방식이 코로나 시대를 넘는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오토김밥은 백화점 및 로드숍에서 에프앤비 브랜드 사업을 진행하는 김밥 전문 매장이다. SBS ‘생활의 달인’과 미국 뉴욕타임스에 소개된 이력이 있다.

대표 메뉴는 밥 위에 특제 고추냉이 소스와 함께 어묵볶음, 단무지, 달걀, 오이, 로메인이 들어가는 ‘고추냉이 김밥’이다.

싱그러운 맛이 느껴지는 로메인과 오이, 달짝지근한 맛이 매력적인 어묵볶음 등 각각 재료가 코가 찡할 정도로 매콤한 고추냉이 소스와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이 밖에도 로메인 대신 당근을 넣은 ‘오토김밥’, 두툼한 햄이 들어간 ‘스팸김밥’ 등이 인기 메뉴로 꼽힌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 맛] 하얀 쫄면, 초코 떡볶이 등 기발한 신메뉴 주목
MZ세대(밀레니얼+Z세대)가 소비 시장의 주요 고객층으로 떠오르고 있다. MZ세대는 최신 트렌드와 이색적인 경험을 중시하며 자신의 소비를 SNS를 통해 확산하고 공유하는 특징이 있어 소비 시장에서도 시장 파급력은 점차 증가하고 있다. 일주일에 40여개 이상의 신메뉴가 출시될 정도로 빠르게 변화하는 식품외식업계에서는 MZ세대의 소비 파급력에 편승하기 위해 고정관념을 벗어난 참신한 메뉴들은 속속 출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쫄면 is 하얀색, 발상전환 ‘하얀 쫄면’ 주목 올 여름 ‘하얀 비빔면’들이 각종 소셜미디어에서 긍정적인 맛 평가가 이어지면서 이슈가 되었다. 오뚜기는 ‘고기리 들기름 막국수’를, 풀무원은 ‘들기름간장 비빔 유수면’과 정·백·홍에서 ‘백비빔면 매실간장’을, CJ제일제당은 ‘들기름간장비빔유수면’을 선보였다. 빨간 국물의 라면이 일반적이던 시절, 팔도는 하얀 국물의 꼬꼬면을 출시하여 출시 첫 달에 800만 개 이상을 판매하기도 했다. 이처럼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새로운 메뉴들이 독특함과 맛을 동시에 갖출 경우 오랜 시간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스테디셀러로 자리잡기도 한다. 최근 프리미엄 분식 프랜차이즈 스쿨푸드의 하얀 쫄면인 ‘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국내 토종 커피 프랜차이즈 14년 창업 노하우 한자리에 모았다
커피프랜차이즈전문점 ㈜카페베네가 오는 30일 오후 2시 성동구 본사 6층 오픈 스페이스에서 예비 창업자를 위한 창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카페베네는 예비 창업자들을 위한 정보 제공의 장을 확대하기 위해 매달 정기적인 창업설명회를 진행하고 있다. 카페베네 창업설명회는 단순 브랜드 소개뿐만 아니라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 필요한 모든 정보를 공유하는 행사다. 프리미엄 배달 서비스 제공 위한 딜리버리 특화 매장 운영 노하우 포함 특히 이번 창업설명회는 지난 8월 진행된 창업설명회에 이어 ‘공유주방1번가’와의 업무 협약에 관련된 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다. 소자본으로 가능한 딜리버리 특화 매장 운영과 공유 주방 사업 관련 노하우도 함께 제공하는 자리로 준비했다. 해당 행사는 사전 예약자만 참석할 수 있으며, 사전 예약 및 관련 문의는 카페베네 공식 홈페이지와 대표 전화를 통해 가능하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카페베네의 탄탄한 운영 노하우를 발판 삼아 딜리버리 특화 매장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예비 창업자들을 위해 카페 창업에 필요한 노하우를 A부터 Z까지 알차게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카페베네는 지난 7월 20일 공유주방1번가와 업무협약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으깨 마시는 신감각 음료 ‘펑키바나나’ 인기 중
최근 일본에서 화제를 모이는 신감각 음료가 있다. 지난 7월 리뉴얼 오픈한 바나나 주스 전문점 ‘펑키바나나(ファンキーバナナ)’에서 공개한 음료로 우유, 요구르트에 바나나 한 개를 통째로 투명한 팩에 함께 넣어 제공한다. 핵심 상품인 만큼 음료 이름도 브랜드명과 동일하게 펑키바나나라 지었다. 총 5종류로 오리지날 펑키바나나, 초코, 딸기연유, 망고, 녹즙이 있다. 비닐 팩에 제공된 음료를 눌러서 들어있는 바나나를 으깬 다음에 마셔야 한다. 자신이 좋아하는 식감이 나올 때까지 누르는 횟수와 강도를 조절하면 된다. 처음 주문하는 고객에게는 15회 정도 누르는 것을 추천한다. 과일 자체의 단맛을 느낄 수 있는 음료로 식이섬유, 비타민이 풍부하며 설탕은 들어가지 않았다. 단순한 과정이지만 만들어 먹는 재미가 있어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들어간 과일과 바나나를 어떻게 섞는지에 따라 여러 가지 맛을 낼 수 있는 점도 흥미를 자극한다. 가격은 600엔~750엔(한화 6,400~8,000원)사이다. 구입 후 30분 내 섭취를 권장한다. 지난해 바나나 주스 전문점이 카페 트렌드로 떠오르며 창업 아이템으로 관심도 높아졌다. 본사에서 독자 개발한 바나나 주스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