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중에 가장 귀한 물 식초! '제7회 대한민국발효·식초대전’ 개최!

URL복사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하는 ‘2021 대한민국발효·식초대전’(Korea Fermented Food&Vinegar Show)이 오는 9월 15일(수)부터 17일(금)까지 3일간 서울 삼성동 COEX B홀에서 개최된다.

 

(사)한국전통식초협회가 주최하고 (주)월드전람 주관하는 ‘대한민국발효·식초대전’은 발효·식초 관련 전문 전시회로, 전통 발효식품에 대한 대중적 인지도 강화 및 산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개최되어 올해로 7회째를 맞고 있다.

 

수천년을 이어온 발효식품의 역사는 현대에 들어 그 효능이 과학적으로 입증되며 건강식품으로써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최근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의 여파로 건강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가 높아지며 면역력 강화 등에 효능이 있는 전통 발효식품에 대한 가치가 다시금 재조명 되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대한민국발효·식초대전’에서는 오랫동안 우리 식단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전통발효식품 그중에서도 식초의 우수성을 알리고 대중에게 가깝게 다가가기 위한 판촉홍보전을 구성하였다.

 

 

2021대한민국발효·식초대전에는 서구화된 식생활과 스트레스, 환경오염으로 지친 현대인의 몸에 활력을 줄 다양한 발효·식초 업체들이 참여했다. 전국 각지의 명소 청정자연의 천연재료를 원료로 몇 년의 시간을 들여 전통방식으로 발효시킨 명품 발효식초업체들이 선별되어 소비자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강원애초 △비네코 △초마루 △오곡발효마을 △제부도전통양조 △지리산꿈꾸는발효공방 △장원팜 △제주자연초 △초뜨락 △천복식품 △황금능선발효원 △유일식품 △해동바이오 등이 대표적으로 참가하며 발효식초 외에도 환경과 건강에 도움이 되는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는 소상공인 플리마켓도 운영될 예정이다.

 

본 행사는 전시기간, 참가 업체의 판로개척을 위한 판매전을 운영할 뿐만 아니라 해외진출을 실질적으로 돕는 해외바이어상담회도 비대면으로 운영되어 국내 발효 식품산업의 성장을 위한 든든한 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2021 대한민국발효·식초대전’은 ‘내추럴위크2021(Natural 2021)’라는 전시 타이틀 아래 진행되며 ‘친환경유기농무역박람회, 할랄산업엑스포코리아, 귀농귀촌 체험학습 박람회’등 3개의 박람회와 동시 개최되어 건강과 힐링에 관심 있는 참관객들에겐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참가업체간의 산업연계 시너지 효과에 대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21대한민국발효·식초대전’은 사전문진표 작성,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확인 참가사 전원 PCR검사 등 참관객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행사장 소독 및 방역을 철저히 시행할 예정이며 (주)월드전람 홈페이지 (www.world-expo.co.kr)에서 사전등록을 하면 무료 참관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주)월드전람 홈페이지 또는 (T.02-557-6776)으로 문의하면 된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트렌드 인사이트] 가치 소비 증가…‘채식·비건·건강’ 제품 개발 붐
채식인구와 최근 자신의 신념에 따라 제품을 구매하는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식품업계가 채식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그랜드 뷰 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비건 시장은 2018년 이후 연평균 9.6% 성장해 오는 2025년에는 약 29조7170억원 규모에 달할 전망이다. 가파르게 성장 중인 국내 채식시장, 대체육·비건 카테고리 강화 카페에서는 식물성 음료와 메뉴 구성이 점차 늘어나고 있고, 식품업계 또한 새롭고 다양한 채식 신제품을 출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먼저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는 100% 식물성 대체란인 ‘저스트 에그(JUST Egg)’를 활용한 제품을 국내 최초로 출시, 주목을 받았다. 파리바게뜨의 토종효모 식빵은 빵 본연의 담백하고 구수한 맛과 깊은 풍미, 쫄깃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다. 2016년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는 서울대 연구진과 공동 연구를 통해 11년간 1만여개의 토종 미생물을 분석해 우리 고유의 식품인 누룩에서 제빵에 적합한 토종효모를 개발해 탄생했다. CJ가 운영하는 디저트 카페 ‘투썸플레이스’는 베이커리·식물성 대체육 샌드위치 ‘옴니미트 샐러드랩’판매 매장을 전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스마트화로 고객 잡는 유통업체의 변신
일본의 유통업체들이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도입해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다. AI카메라로 고객의 소비 패턴, 매장 이용 동선 등을 분석하고, 쇼핑카트에 부착된 태블릿으로 이전 구매 기록에 기반해 맞춤 제품을 추천해주는 등 소비자 편의성을 높여 자연스럽게 구매를 유도한다. 1981년 후쿠오카에서 설립해 점포 249개를 운영하는 트라이얼컴퍼니는 IT기업이라는 특성을 살려 자체 개발한 ‘스마트 쇼핑 카트’를 약 200대, ‘리테일 인공 지능 카메라’를 약 100대 도입했다. 또한, 디지털 계산대를 약 140대 운용하며 ‘계산대 줄서기 줄이기’ 밎 ‘고객별 상품 매칭’ 등을 전개하고 있다. 스마트 쇼핑 카트는 총 23개 점포가 도입했다. 전용 선불카드를 장바구니에 등록한 후, 카트에 장착된 스캐너로 고객이 상품 바코드를 읽어서 일반 계산대에서의 계산 절차를 생략하고, 전용 게이트를 통과하면 바로 결제가 가능하다. 카트상에서 상품 추천, 쿠폰 전달, 디지털 간판를 활용한 독자적인 콘텐츠 발신 등과 같은 실제 매장의 디지털화로 고객별 상품 매칭을 촉진하고 있다. 리테일 인공 지능 카메라는 소매점에서의 사용에 특화된 인공지능 엔진 탑재 카메라로 진열대를 모니터링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