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수산식품 유통 분야를 이끌 강사를 모십니다

URL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식품유통교육원은 4차 산업혁명 등 최신 이슈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강사를 오는 10월 8일까지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농수산식품 유통과 관련된 '4차 산업혁명', '언택트 유통', 'ESG 경영' 3개며, 해당 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사람이면 별도 자격요건 없이 누구나 응모 가능하다.

 

전문강사는 1차와 2차 평가과정을 거쳐 총 9인 이내로 발탁한다. 선정자에게는 개인별 소정의 상금이 지급되고 농식품유통교육원 전문강사 인력풀에 등록되어 오는 2022년도 해당 전문분야 강의 시 우대하여 초빙한다.

 

 

서류접수는 농식품유통교육원 이메일로 신청 가능하며, 모든 응모자는 1차 서면평가를 위한 강의계획서와 강사지원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후 1차 평가 선정자를 대상으로 10월 중 시범강의 영상으로 2차 평가를 거쳐 11월 초에 전문강사를 최종 선정한다.

 

농식품유통교육원 백태근 원장은 "농식품유통교육원은 매년 7000여 명의 교육생을 배출하는 명실상부한 농식품산업 분야 대표 전문교육기관"이라며 "유통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최신 이슈분야의 강의를 이끌어줄 열정적인 전문강사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트렌드 인사이트] 가치 소비 증가…‘채식·비건·건강’ 제품 개발 붐
채식인구와 최근 자신의 신념에 따라 제품을 구매하는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식품업계가 채식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그랜드 뷰 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비건 시장은 2018년 이후 연평균 9.6% 성장해 오는 2025년에는 약 29조7170억원 규모에 달할 전망이다. 가파르게 성장 중인 국내 채식시장, 대체육·비건 카테고리 강화 카페에서는 식물성 음료와 메뉴 구성이 점차 늘어나고 있고, 식품업계 또한 새롭고 다양한 채식 신제품을 출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먼저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는 100% 식물성 대체란인 ‘저스트 에그(JUST Egg)’를 활용한 제품을 국내 최초로 출시, 주목을 받았다. 파리바게뜨의 토종효모 식빵은 빵 본연의 담백하고 구수한 맛과 깊은 풍미, 쫄깃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이다. 2016년 SPC식품생명공학연구소는 서울대 연구진과 공동 연구를 통해 11년간 1만여개의 토종 미생물을 분석해 우리 고유의 식품인 누룩에서 제빵에 적합한 토종효모를 개발해 탄생했다. CJ가 운영하는 디저트 카페 ‘투썸플레이스’는 베이커리·식물성 대체육 샌드위치 ‘옴니미트 샐러드랩’판매 매장을 전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스마트화로 고객 잡는 유통업체의 변신
일본의 유통업체들이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도입해 체질 개선에 나서고 있다. AI카메라로 고객의 소비 패턴, 매장 이용 동선 등을 분석하고, 쇼핑카트에 부착된 태블릿으로 이전 구매 기록에 기반해 맞춤 제품을 추천해주는 등 소비자 편의성을 높여 자연스럽게 구매를 유도한다. 1981년 후쿠오카에서 설립해 점포 249개를 운영하는 트라이얼컴퍼니는 IT기업이라는 특성을 살려 자체 개발한 ‘스마트 쇼핑 카트’를 약 200대, ‘리테일 인공 지능 카메라’를 약 100대 도입했다. 또한, 디지털 계산대를 약 140대 운용하며 ‘계산대 줄서기 줄이기’ 밎 ‘고객별 상품 매칭’ 등을 전개하고 있다. 스마트 쇼핑 카트는 총 23개 점포가 도입했다. 전용 선불카드를 장바구니에 등록한 후, 카트에 장착된 스캐너로 고객이 상품 바코드를 읽어서 일반 계산대에서의 계산 절차를 생략하고, 전용 게이트를 통과하면 바로 결제가 가능하다. 카트상에서 상품 추천, 쿠폰 전달, 디지털 간판를 활용한 독자적인 콘텐츠 발신 등과 같은 실제 매장의 디지털화로 고객별 상품 매칭을 촉진하고 있다. 리테일 인공 지능 카메라는 소매점에서의 사용에 특화된 인공지능 엔진 탑재 카메라로 진열대를 모니터링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