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로컬푸드 올 상반기 매출 822억 원. 전년 대비 4.7% 증가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 62곳, 상반기 매출액 822억 원, 참여농가 16,028농가

URL복사

경기도 로컬푸드 판매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올 상반기 매출액이 지난해 상반기 785억 원보다 4.7% 증가한 822억 원으로 집계됐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은 62곳이며, 참여농가는 1만6,028농가로 전년(1만5,316농가) 대비 4.6% 늘었다. 경기도 로컬푸드 매출액은 2018년 1,130억 원, 2019년 1,374억 원, 지난해 1,689억 원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품목별 매출액은 농산물이 417억7,600만 원(51%)을 차지했으며, 축산물 206억600만 원(25%), 가공 144억4,600만 원(18%), 기타 53억2,400만 원(6%) 순이었다.

 

도는 앞으로 누구나 손쉽게 로컬푸드를 접할 수 있게 내년까지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 및 로컬푸드 복합문화센터를 현재 62곳에서 80곳으로 확대하고, 일년내내 신선한 농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비닐하우스, 저온저장고 등 생산시설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농가교육, 생산자-소비자 교류 사업을 추진 하고, 도민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로컬푸드 생산과 공급을 위해 연간 4천 건 이상의 잔류농약검사도 시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도는 올해 로컬푸드 매출액 약 1,960억 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전문 컨설턴트의 농가 현장컨설팅 및 직매장 경영 컨설팅도 지속 추진해 로컬푸드의 양적성장 뿐만 아니라 질적 향상도 추진할 방침이다.

 

황인순 경기도 농식품유통과장은 “경기도는 올해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해 123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며 “도민에게는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하고, 중소영세농이 대부분인 로컬푸드 농가는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소득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로컬푸드 소비촉진을 위해 10월 27일까지 도내 로컬푸드 직매장 10곳에서 로컬푸드 할인, 구매금액별 로컬푸드 증정, 코로나19 극복 건강농산물 체험 등 행사를 진행한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이베리코편백찜(세이로무시)&샤브샤브’ 상품화 기술 전수
세계 4대 진미 ‘이베리코흑돼지’를 활용한 ‘이베리코편백찜·샤브샤브’ 메뉴개발 과정이 오는 21일(목)에 진행된다. ‘이베리코(iberico)흑돼지’는 스페인 이베리아 반도의 목초지에서 야생도토리, 올리브, 유채꽃, 허브 등을 먹고 자란 돼지를 가리킨다. 까만색 털이 특징이다. 제주도 흑돼지를 연상시킨다. 마블링, 올레인산(불포화지방) 등이 특징으로 알려져 있다. ‘편백찜’은 편백나무 찜통에 육류, 해산물, 채소를 넣고 수중기로 쪄서 먹는 음식으로 일본에서는 ‘세이로무시’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세이로무시’는 일본 가고시마를 중심으로 퍼져있는 ‘카렌’이라는 식당의 독창적인 음식으로 사각의 편백나무 찜기를 사용해 아랫단에는 각종 야채를, 상단에는 최상의 고기를 얹어 쪄서 소스에 찍어 먹는 음식이다. 전문 외식업소용 이베리코편백찜· 흑돼지 샤브샤브 상품화 기술전수 이번 ‘이베리코편백찜·샤브샤브’ 메뉴개발 기술 전수 과정은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세계요리대회 심사위원, 한국조리협회 상임이사를 지낸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기술전수 과정을 신청한 교육생들에게 세이로무시를 한식에 접목한 ‘편백찜’과 ‘이베리코 흑돼지 샤브샤브’전문업소용 레시피뿐 아니라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이베리코편백찜(세이로무시)&샤브샤브’ 상품화 기술 전수
세계 4대 진미 ‘이베리코흑돼지’를 활용한 ‘이베리코편백찜·샤브샤브’ 메뉴개발 과정이 오는 21일(목)에 진행된다. ‘이베리코(iberico)흑돼지’는 스페인 이베리아 반도의 목초지에서 야생도토리, 올리브, 유채꽃, 허브 등을 먹고 자란 돼지를 가리킨다. 까만색 털이 특징이다. 제주도 흑돼지를 연상시킨다. 마블링, 올레인산(불포화지방) 등이 특징으로 알려져 있다. ‘편백찜’은 편백나무 찜통에 육류, 해산물, 채소를 넣고 수중기로 쪄서 먹는 음식으로 일본에서는 ‘세이로무시’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세이로무시’는 일본 가고시마를 중심으로 퍼져있는 ‘카렌’이라는 식당의 독창적인 음식으로 사각의 편백나무 찜기를 사용해 아랫단에는 각종 야채를, 상단에는 최상의 고기를 얹어 쪄서 소스에 찍어 먹는 음식이다. 전문 외식업소용 이베리코편백찜· 흑돼지 샤브샤브 상품화 기술전수 이번 ‘이베리코편백찜·샤브샤브’ 메뉴개발 기술 전수 과정은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세계요리대회 심사위원, 한국조리협회 상임이사를 지낸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기술전수 과정을 신청한 교육생들에게 세이로무시를 한식에 접목한 ‘편백찜’과 ‘이베리코 흑돼지 샤브샤브’전문업소용 레시피뿐 아니라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日 화제의 신작! 따뜻하게 녹여먹는 치즈케이크 ‘누쿠메루’
최근 일본에서 '녹여서' 먹는 치즈케이크가 젊은 세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과자 브랜드 ‘베이크(BAKE)’의 창업자 나가누마 신타로씨와 청년 사업가 사노 카즈야가 뭉쳐 만든 ‘누쿠메루(ヌクメル)’에서 공개한 첫 번째 디저트다. 지난 10월 4일부터 판매에 들어갔으며 주 2회(월요일, 일요일)에만 기간 한정으로 판매한다. 공개 후 예약 접수와 동시에 즉시 매진되며 화제를 모았다. 치즈는 금방 나와 따뜻한 상태에서 먹었을 때 가장 맛있다는 파티쉐의 말에 자극을 받아 집에서도 전문 디저트 카페의 맛을 구현하자는 생각으로 개발했다. 최적의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내열 코팅된 도자기 용기에 케이크를 담는 것을 고집한다. 4종류의 크림 치즈를 사용한 치즈 수플레와 2종류의 생크림을 사용한 치즈 무스, 녹인 버터를 반죽 말도 구워낸 맛 쿠키를 쌓아 올려 5층으로 구성했다. 집에서는 전자레인지에 5~6분 정도 해동하면 치즈가 녹은 케이크를 맛볼 수 있다. 상온에 두고 잠시 해동시킨 후 먹으면 차가운 치즈 무스의 또 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월·일요일 밤 9시부터 일일 단 100상자만 판매하기 때문에 예약 경쟁이 치열하다. 도자기 그릇에 담여진 치즈케이크라는 이색적인 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