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외식경영 창간 1주년 기념 행사 열려

URL복사

식품·외식 전문매체인 '식품외식경영'이 지난 9월 18일 창간 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식품외식경영 매체에 투자한 주주 중 30여명이 모인 가운데 그동안의 성과와 향후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로 열렸다.

 

식품외식경영은 식품·외식 문화의 새로운 제안을 하고자 작년 9월 한일외식전문 컨설팅회사 알지엠컨설팅( 대표 강태봉)을 중심으로 뜻있는 한·중·일 외식업 종사자들이 주주로 참여해 창간한 온라인 매체이다.

 

 

행사는 강태봉 대표가 진행을 맡아 내빈소개, 기념사, 매체 운영현황, 기념사진 촬영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이날 주요 내빈으로는 ▲한옥집 윤철 대표, ▲마포나루 하영옥 대표, ▲㈜GF포유 박일 전무, ▲㈜거성푸드 박병서 이사, ▲㈜후드원 윤여찬 대표, ▲㈜공부차 박성채 대표, ▲화심순두부 김재봉 대표, ▲뽕나무쟁이족발 박상욱 대표 ▲㈜전환 노상환 대표, ▲㈜HRS 정홍식 대표, ▲㈜HK 이향서 상무, ▲크레팜(주) 고대식 상무이사, ▲㈜주방뱅크 이연숙 상무, ▲㈜인펀 윤석인 대표 등이 참여했다.

 

 

강 대표는 매체 운영현황을 발표하며 창간 후 방문자 증가 통계, 인력 운영, 주요기사들을 소개하고 1년간 매체가 성장한 과정을 돌아봤다.

 

또한, 매체 활성화 위해 국내외 타 매체와 콘텐츠 제휴는 어떻게 하고 있는지와 운영 중인 네이버 포스트 채널을 보여주며 자세한 현황을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매체 가치향상을 위한 앞으로의 계획을 발표하며 참석한 주주들의 많은 관심을 요청했다.

 

 

식품외식경영의 발행인 강태봉 대표는 “지난 1년간 한국 식품·외식업계 발전에 기여하는 매체가 되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하며 달려왔다. 앞으로도 원칙과 경영철학을 중심에 두고 양질의 콘텐츠 생산과 매체 인지도 향상을 위해 고민해 건전한 외식문화 형성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약처, 족발.보쌈 등 배달음식점 집중 점검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소비가 급증한 배달음식에 대한 위생·안전관리를 위해 족발·보쌈 등 배달음식점을 중심으로 오는 3월 29일부터 4월 2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 이번 점검은 족발·보쌈 등 배달음식점 가운데 영업장 면적이 작아 위생이 취약할 우려가 있거나 행정처분 이력이 있는 업소 등 약 1,500여 곳을 대상으로 집중 실시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위생적 취급기준(특히, 위생모·마스크 착용 등) 준수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또는 사용 ▲음식물 재사용 행위 ▲냉장·냉동 시설 온도 관리 등이다. 참고로 지난해 배달음식 특별점검 결과, 위반 내용은 ▲건강진단 미실시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시설기준 위반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사용 순으로 많았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을 통해 영업자의 위생 의식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며, 올해 안으로 김밥, 치킨 등 주요 인기 배달 품목에 대한 점검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봄 나들이철을 대비해 국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공원, 유원지(놀이시설), 역·터미널 등에서 식품을 취급하는 음식점(패스트푸드점 포함) 등에 대해 오는 3월 16일부터 19일까지 지자체와

배너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설명회 단신]소자본 중식 배달창업 ‘홍짜장’, 오는 3월 9일 사업설명회 열어
15년 장수 중식 프랜차이즈 홍짜장은 오는 3월 9일, 서울 송파 본사에서 사업설명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해당 브랜드는 자체 개발한 시그니처 메뉴 '홍짜장'을 비롯해 짜장면, 짬뽕, 탕수육 등 소비자들에게 선호도가 높은 12가지의 핵심 중식메뉴로 승부하는 캐주얼 중식당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사업설명회에는 코로나19 상황에 오픈한 가맹점들의 성공창업 사례 분석부터 테이크아웃 및 배달 판매 현황 소개, 중식 조리체험, 메뉴 시식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특히 1인주방시스템에 대해 적극적으로 어필한다는 방침이다. 조리 완성도를 높인 상태의 식재료와 소스를 공급하고 표준화한 레시피 제공, 체계적인 교육을 통해 초보자도 수월하게 조리 및 주방운영이 가능한 것이 1인주방시스템의 특장점이다. 브랜드 관계자는 "운영의 편의성 측면과 더불어 투자금에 있어서도 중국집 체인점창업의 진입문턱을 낮췄다"며 "10평 초반대의 소규모 매장에 키오스크 무인주문 및 셀프시스템을 도입, 동종업계 최저 수준의 창업비용을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중식당뿐만 아니라 소규모 요식업창업, 배달창업을 계획하는 예비창업자들과 업종변경을 희망하는 기존 자영업 사장님들까지 남자,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