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인사이트]CX(Customer Experience)시대, 체험형 식품공장 뜬다

색다른 경험이 돈이 되는 시대다. 소비문화가 체험 중심으로 바뀌면서 방앗간, 커피공장, 수제맥주 양조장, 치즈공방 등 그간 도심에서는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식품공장이 최근 데이트 장소로 가족들의 나들이 공간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30년간 한국과 일본에서 외식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는 알지엠컨설팅 강태봉 대표는 “일본의 경우 국내보다 먼저 맛보고, 느끼고, 구매할 수 있는 ‘체험형 식품공장’들을 도심에 옮겨와 좋은 결과를 낳았다. 투자나 운영 비용이 들어 큰 수익을 기대하긴 어렵지만, 고객이 직접 제품을 만드는 과정을 눈으로 확인하고 제조에 참여함으로써 높은 홍보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도심 한복판서 목장 체험을? 도심 속 방앗간, 커피공장 화제

커피전문기업 동서식품이 지난해 4월 서울 이태원에 선보인 ‘맥심플랜트’는 약 20만명이 방문하면서 큰 화제가 되었다.

 

 

도심 속 커피공장을 컨셉으로 만들어진 맥심 플랜트는 총 8개층, 연면적 1636m²(495평) 규모로 이 중 지하 2층~지상 3층까지 5개 층을 커피 관련 문화공간으로 조성했다.

 

커피 원두를 볶는(로스팅) 과정을 볼 수 있는 ‘로스팅 룸’을 갖추고 있어 아침에 방문하면 여러 산지의 생두를 저장하는 9개의 사일로(원통형 저장소)에서 5대 로스터(생두를 볶는 기계)로 투입되는 모습을 구경할 수 있다.

'도심 속 정원, 숲 속 커피 공장' 콘셉트로 꾸며져 있으며, 테블릿PC를 통해 본인에게 맞는 스페셜티 커피 즐길 수 있다.

 

 

지하 2층에서는 고객들이 커피에 대한 교육을 듣거나 다양한 커피 추출 방식을 체험할 수 있는 커피 아카데미를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었다

맥심플렌트 관계자는 “주 타깃인 젊은 소비자들에게 신선하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동시에 자사 커피브랜드에 대한 신뢰도를 높여 좋은 성과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신선육 손질부터 육제품 가공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공간도 화제다.

서울 성동구 성수동 성수연방에 위치한 ‘팜프레시 팩토리’가 그 주인공으로 이곳에선 육가공제품 구매 뿐 아니라 신선육 손질과 포장, 육제품 가공까지 한눈에 볼 수 있다.

1층에는 육가공품 제조업체 존쿡 델리미트 전문 매장이 2층은 육 제품 제조과정을 한눈에 보고 체험하는 팩토리 공간이 구성되어 있다.

 

 

방문객들은 드라이 에이징(Dry Aging)이 된 고기부터 신선육 손질과 성형, 양념하는 과정, 바비큐와 훈연실 등 육제품이 만들어지는 모든 과정을 볼 수 있으며, 벽면에는 소시지에 들어가는 30여가지 이상의 향신료를 부착하여 직접 향을 맡아 볼 수 있다고.

 

 

소비자가 직접 소시지 만들기 등을 체험할 수도 있다. ‘마이소시지’ 라는 코너에는 고객이 원하는 신선한 재료를 직접 골라 넣어서 자신만의 프레시 소시지를 만들 수 있으며, 성인뿐만 아니라 아이와 함께 마이스터에게 직접 배우는 소시지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는 클래스도 운영 중이다.

 

앞서 소개한 ‘맥심플랜트’와 ‘팜프레시 팩토리’ 등과 같이 도심형 공장은 제대로 먹는 방법과 활용법을 알려주는 교육의 장이 되기도 한다.

스타트업 식품기업 ‘쿠엔즈버킷’의 도심형 방앗간은 갓 짜낸 식물성 기름을 맛보고, 느끼고,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는 곳으로 지상 4층, 옥상, 지하로 구성되어 있다.

 

 

동대문 인근에 위치한 이 오일팩토리에선 저온압착 방식의 프리미엄 참기름을 판매하는데, 원재료 투입부터 압착, 추출, 필터링까지 상층부에서 하층부로 이어지는 기름 제조 공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2012년 창업한 쿠엔즈버킷은 저온 압착 방식의 프리미엄 참기름과 들기름을 제조하는 스타트업으로 역삼동에 제조공장을 설립해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왔다.

 

 

쿠엔즈버킷의 박정용 대표는 “동대문 도심 속 이색 방앗간 겸 플래그숍이라 할 수 있다. 쿠엔즈버킷이 쌓아 온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도심형 방앗간을 새롭게 구성하여 보이는 공간이라는 장점은 극대화하고 연관 기술을 도입해 위생성과 전문성도 갖추었다”며 “또한, 쇼핑 관광특구 동대문에 위치해 해외 관광객에게 패션뿐만 아니라 식재료인 프리미엄 코리안 오일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고창군-GS리테일, 지역농식품 판매·유통발전 맞손
고창군과 국내 유통 대기업 GS리테일이 지역농가와 상생협력을 실천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고창군의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청정 이미지를 높이는 것은 물론, 지역농가의 판로확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고창군은 29일 군청 2층 상황실에서 유기상 고창군수와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 GS리테일 임직원, 고창농협, 고창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열었다. 양측은 협약에서 ▲생산자와 소비자간 직거래 등 농산물 가격 및 수급 안정을 위한 온·오프라인 입점 및 소비촉진 행사 추진 ▲고창군 주 출하 품목에 대한 안정적 판로지원 ▲로컬 푸드 확대를 위해 GS리테일 매장을 활용한 농산물 마케팅지원 등을 약속했다. 양측은 협약에 앞서 고창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상호 협력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GS리테일은 지난해 협력사를 통해 쌀, 잡곡, 고구마 등 47억원을 매입해 왔다. 올해는 업무협약으로 수박, 메론 등 다양한 품목 80억원 이상을 매입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GS리테일은 고창군에서 생산되는 우수 농산물을 고객에게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고객의 니즈에 맞는

제주농업기술센터, 제주형 6차 산업 농업인 발굴 나서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역농산물과 농촌자원을 활용한 상품개발 등 농업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제주형 6차 산업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소장 최윤식)는 오는 6월 12일부터 7월 10일까지 ‘소규모 6차 사업자가 꼭 알아야할 6차 산업 이해과정 교육’ 수강생 3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농업·농촌이 보유하고 있는 인적·물적 자원을 발굴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소규모 6차 산업 사업자의 맞춤형 역량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교육 대상자는 6차 산업 사업자, 강소농, 예비 6차 산업 창업자 등이며, 매주 수요일 5회·19시간 과정으로 제주농업기술센터 농촌생활과학관 또는 6차 산업 사업장에서 실시할 계획이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가공식품 트렌드 및 농산물 가공사업 전략 ▲소규모 농가를 위한 식품가공 및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의 이해 ▲경쟁력 있는 제품개발 방안 ▲성공하는 6차 사업장 육성을 위한 맞춤형 현장코칭 등이 운영된다. 한편, 제주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15개소의 소규모 6차 산업 창업육성과 소비자 체험행사, 상품개발, 교육 지원등을 통해 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