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서울시, 대학 ‘도시농업’ 정규 교양과목 개설 지원사격

서울시농업기술센터와 연계해 기술지도 도시농업 전문가 파견, 텃밭조성 자문

서울시가 이화여자대학교가 추진 중인 ‘도시농업’ 관련 교과목 개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이화여대의 요청으로 추진됐다. 서울시는 이대에 도시농업 관련 학과가 없는 만큼, 서울시농업기술센터와 연계해 기술 지도를 위한 도시농업 전문가를 파견하고 텃밭조성 관련 공간, 배수 등에 대해 자문하는 등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화여자대학교는 대학교가 취업의 도구와 경쟁의 장소로 변모한 현실 속에서, ‘원예활동과 도시농업’을 통해 새로운 인성교육을 시도하겠다는 목표로 ‘생명, 치유, 공동체’를 핵심가치로 하는 도시농업 관련 교과목 개설을 계획 중이다. 25년간 원예교육을 교양과목으로 운영해온 일본 도쿄 게이센 대학교를 롤 모델 삼은 시도이기도 하다.

일본 도쿄 소재 게이센 대학교는 1994년 교양교육으로서의 원예교육을 개설해 25년간 운영 중이다.

1학년 필수과목으로 운영하며, 학생 2명이 하나의 텃밭에서 1년간 작물을 키우고 수확한다.

수업 중 필요한 퇴비는 가로수의 낙엽으로 부엽토를 만들어 사용하고, 잡초제거를 직접 손으로 하는 등 학생들이 순환·공생·다양성을 원예교육을 통해 체득할 수 있게 한다.

 

이대는 올해 2학기에 시범수업으로 ‘나눔커뮤니티 가드닝’을 개설하고 ‘20년엔 필수 정규 교양과목으로 운영할 예정.

 

서울시는 ‘생명, 치유, 공동체’이란 수업의 핵심가치가 시가 도시농업을 통해 구현하고자 하는 목표와 일맥상통하는 만큼 현재 초·중·고등학교을 중심으로 추진 중인 학교 텃밭 사업이 대학까지 확대되도록 지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2012년 도시농업 원년선포 후 산업화된 도시를 재생하기 위해 농업을 통해 ‘도시에 생명을’, ‘농업활동을 통한 신체적·정신적 치유를’, ‘농업활동을 통해 공동체 문화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이화여자대학교는 개교 133주년을 맞아 열린 ‘호크마 포럼’에서도 서울시 도시농업 사례를 소개, 도시농업이 단순한 농작물의 생산활동에 그치지 않고, 농업 활동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을 깨닫게 하고, 공동체 문화 형성에 기여하고 있음을 소개한 바 있다.

 

서울시는 이대 교과목 개설 지원을 통해 ‘민-관-학’이 함께하는 도시농업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송임봉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미래 우리 사회의 주역인 대학생들에게 도시농업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과 공동체의 중요성, 자기치유력 증대 등의 가치를 실현하게 되길 바란다”며, “도시농업의 사례와 경험을 공유해 대학가에서 도시농업과 관련된 다양한 과목이 개설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이슈&이슈]이제 술도 정기구독으로 받아본다!
직접 고르거나 전문가가 큐레이션한 박스가 집으로 찾아오는 술 배송 서비스 홈술의 재미와 품격이 달라진다 맥주 마시고 돌고래도 함께 키워요 벨루가 맥주도 우유처럼 배달할 수 없을까? 국내에서 처음으로 크래프트 맥주와 야식 페어링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 벨루가는 단순한 물음에서 시작됐다. 그러나 배송 박스 면면을 살펴보면 결코 단순하지 않다. 석가탄신일에 맞춘 ‘럭키붓다’ 맥주, 할로윈 데이를 위한 시즈널 맥주 ‘펌킨라거’ 등 비어마스터가 계절과 시기를 고려해 고른 맥주, 맥주에 어울리는 스낵과 야식 플래터, 맥주 도감 등이 담겨 있다. 도감 속 QR 코드를 인식하면 페어링 음악까지 흘러나와 나만의 소소한 파티를 즐길 수 있다. 수익의 일부는 멸종 위기 돌고래 벨루가 ‘덩덩이’에게 후원하고 있다. 집으로 찾아오는 인생 술 술담화 “2천여 종이 넘는 우리 술에 반드시 당신의 입맛에 쏙 맞는 인생 술이 있을 것이다.” 다양한 우리 술이 존재함에도 ‘소맥’에 치중된 술자리에 아쉬움을 느꼈다는 이재욱·김태영 대표가 ‘알면 마신다’라는 확신을 가지고 우리 술 큐레이션 서비스를 론칭했다. 명절을 위한 술, 계절에 맞는 술 등 시기에 따라 선정한 전통주 2종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