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한국 라면’ 미국 즉석면류 시장 부동의 1위 고수

한국 라면이 미국에서 즉석 면류 수입국 1위 자리를 탄탄히 지키고 있다.

최근 3년간 미국의 기타 면류 수입 동향을 보면 그 차이는 더 두드러진다. 2019년 한국 라면의 수입 비중은 2018년 대비 15.95% 상승해 2위인 중국과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미국 내 즉석 면류(Instant noodles) 시장은 간편한 방식과 저렴한 비용으로 식사를 해결하길 원하는 젊은 소비자층을 중심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13억 달러 규모의 미국 즉석 면류 시장

글로벌 시장조사 전문기관 유로모니터가 발간한 '미국 쌀·파스타·면류 시장 보고서'를 보면, 2019년 기준 미국의 즉석 면류 시장은 2014년부터 연평균 2.3% 성장한 약 13억 6930만 달러 규모로 집계됐다.

 

 

미국 즉석 면류 시장은 향후 5년간 연평균 5% 성장해, 2024년이면 그 규모가 약 17억 463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미국은 전 세계 즉석 면류 수요 6위 국가로 지난 3년 간 꾸준한 증가세를 보여 왔으며, 2018년 기준 약 44억 인분의 수요를 기록했다.

 

 

앞으로 즉석 라면은 더 편리함과 간편함을 요구하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춰 성장할 전망이다. 즉석 면류의 주 소비층은 기숙사에 거주하는 대학생이나 홀로 사는 직장인들로 별도의 조리도구 없이 먹을 수 있는 컵라면 제품을 선호한다. 유로모니터는 향후 미국 즉석 면류 시장에서 간편함을 앞세운 컵라면이 봉지라면을 앞설 것으로 분석한 바 있다.

 

K-culture 영향으로 점유율 높이는 한국 라면

라면을 포함한 미국의 기타 면류 전체 수입액은 2019년 기준 약 2억 5833만 달러를 기록했다.

그중 한국은 미국의 라면(기타 면류) 제품 최대 수입국이다. 작년 미국은 한국으로부터 약 7939만 달러의 라면 제품을 수입, 이는 전체 수입액 중 30.73%로 가장 비중이 높다.

 

 

미국의 라면 수입 시장에서 지난 3년간 한국 제품의 수입은 매년 괄목할 성장세를 보여 왔으며, 특히 2019년 수입액은 전년 대비 15.95% 증가했다. 농심의 신라면, 삼양의 불닭볶음면은 아마존에서 일본, 인도네시아, 태국의 라면 브랜드와 함께 가장 인기 있는 제품으로 꼽힌다.

 

 

즉석면류(HS Code 1902.30)는 6.4%의 일반 세율이 적용되지만, 한국산의 경우 한미 FTA로 인한 관세 혜택으로 무관세가 적용된다.

 

 

한국 라면의 수입액이 매년 크게 증가한 이유로는 K-culture의 영향력을 무시할 없다. 아이돌 그룹인 BTS의 2017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을 시작으로 케이팝, 드라마 등 한류 콘텐츠에 대한 관심은 식문화로 이어졌다.

 

최근에는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주요 상을 석권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등장한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에 대한 인기 또한 뜨거웠다.

 

 

농심은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 후 유튜브 채널에 짜파구리 조리법을 소개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짜파게티의 지난 2월 미국 매출은 70만 달러로 치솟아 해외 국가별 매출 1위를 기록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커피도 레트로 감성으로 마신다...동서식품 맥심 커피믹스 한정판 출시
식품업계에서 레트로 제품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9일 동서식품은 1980~90년대 빈티지 감성을 담은 '맥심 커피믹스 레트로 에디션'을 한정 판매한다고 밝혔다. '맥심 커피믹스 레트로 에디션'은 옛날 제품 특유의 복고스러움에서 색다른 매력과 흥미를 느끼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한 한정판 제품이다. 따뜻한 색감을 바탕으로 예스러운 타이포그래피 등을 활용한 패키지 디자인이 특징으로, '셑-트', '있읍니다' 등 과거 맞춤법을 사용해 레트로 감성을 한층 더했다. 맥심 커피믹스 레트로 에디션은 △맥심 레트로 에디션 보온병 세트와 △맥심 레트로 에디션 머그 세트 총 2종이다. 각각의 패키지에는 레트로 스타일의 디자인을 적용한 맥심 오리지날 커피믹스, 맥심 모카골드 커피믹스, 맥심 화이트골드 커피믹스 50개입 제품이 1개씩 포함 됐다. 또한, 일명 '마호병'으로 불리며 90년대 맥심 커피의 판촉물로 높은 인기를 끈 빨간색 보온병과 커다란 맥심 로고가 인상적인 머그컵 등 스페셜 굿즈(Goods)를 포함해 색다른 재미를 더했다. 동서식품 고은혁 마케팅 매니저는 “이번 한정판은 '레트로 감성'을 반영한 제품으로 중장년층에게는 향수를, MZ세대에게는 신선한 재미를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샵인샵으로 치킨 브랜드 추가해 대박난 일본 빙수가게
외식 시장의 경쟁 심화,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매출이 급감하자 개선책으로 매장 하나에 두 개 이상의 브랜드를 운영하는 샵인샵 전략을 취하는 경우를 쉽게 접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외식보단 내식을 선호하며 배달에 용이한 치킨, 피자 등의 업종을 선택한다. 일본에서 매출 부진을 겪던 한 카페에서 한국식 치킨을 메뉴로 도입해 한 달 매출을 400만 엔(약 4,500만 원)까지 상승시켰다. 이곳은 단순히 메뉴를 추가하는 것이 아닌 주방의 동선, 조리 시간을 연구해 최대의 시너지 효과가 날 수 있도록 꼼꼼히 전략을 세웠다. 빙수 가게 겨울 대책으로 시작한 한국 치킨 한국식 빙수와 타피오카 밀크티를 제공하는 카페로 봄, 여름에는 찾아오는 손님이 많지만 추위가 시작되는 가을부터는 매출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이시카와 야마유키 대표가 경영 개선책으로 제시한 것이 바로 한국의 치킨이었다. 이시카와 대표는 “최근 일본은 신오쿠보를 중심으로 그야말로 한국 붐이 일고 있다. 한국의 크리스피 치킨을 추가하면 분명히 매출 향상 효과가 있을 거라 판단해 메뉴 개발에 착수 했다. 단 카페를 찾는 손님 중에 치킨 냄새를 꺼려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어 배달 중심으로 사업 기획을 세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