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리포트] 늘어나는 20대 사장님, 대학생 2명 중 1명 취업대신 ‘창업’

‘자아실현’ 및 ‘취업난’으로 창업 생각…카페, 베이커리 등 ‘외식ㆍ음료’ 창업 가장 원해
아르바이트로 실무 경험 쌓고 창업 자금까지 마련, 창업 비용은 평균 6,067만원 예상

URL복사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대학생 792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절반 이상(52.9%)이 취업대신 ‘창업’을 고려한 바 있다고 답하는 등 창업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실제로 알바천국 기업회원 중 20대의 비율도 2020년 16.6%로 4년 전(2016년, 7.2%)보다 9.4%p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남학생(52.1%)보다는 여학생에게서 창업을 고려한다는 비율(53.3%)이 소폭 높았으며, 전공별로는 ▲경영ㆍ상경(63.7%) ▲예술ㆍ체육(60.9%) ▲인문(56.0%) 등이 상위권을 기록했다.

 

 

대학생들이 취업대신 창업을 생각하는 이유로는 ‘자아 실현’과 ‘취업난’이 공존했다.

‘나만의 아이디어를 실현시키고 싶어서(41.3%)’와 ‘취업하기가 너무 힘들어서(38.7%)’가 1,2위를 차지했으며, ▲일반 직장인보다 돈을 많이 벌기 위해서(34.6%) ▲직장 내에서는 꿈을 이루기 어려울 것 같아서(26.3%) ▲일반적인 출퇴근 시간에 얽매이고 싶지 않아서(23.4%) ▲취업을 해도 정년이 보장되지 못하기 때문에(22.7%) ▲취업보다 창업의 문턱이 낮은 것 같아서(16.7%) ▲전공을 살리고 싶어서(전공에 맞는 일자리가 적어서, 12.6%) 등의 답변이 뒤를 이었다.

 

창업 아이템으로 ‘외식ㆍ음료’ 창업 꼽아

어떤 업직종 창업을 고려하는지 묻자 카페, 베이커리, 패스트푸드 등 ‘외식ㆍ음료(57.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편의점, 의류, H&B스토어, 쇼핑몰 등 ‘유통ㆍ판매’(32.5%) ▲숙박, 피트니스, PC방 등 ‘문화ㆍ여가ㆍ생활’(22.9%) ▲헤어, 네일, 반려동물케어 등 ‘서비스’(16.0%) ▲앱 개발, 사이트 및 콘텐츠 운영 등 ‘ITㆍ인터넷’(11.9%) ▲웹디자인, 인테리어 등 ‘디자인’(11.9%) ▲마케팅, 번역 등 ‘사무ㆍ회계’(7.9%) ▲어학원, 유치원, 학습지 등 ‘교육ㆍ강사’(6.7%) 순이다.

 

창업을 위해 기울이고 있는 노력으로는 ‘아르바이트 근무’가 주효했다.

절반 이상(51.3%, 복수응답)이 실무 경험을 위한 아르바이트 근무 중이라 밝혔으며, 알바비로 창업 자금 마련을 꾀한다는 답변도 30.3%로 집계됐다.

 

기타 답변으로는 ▲창업 관련 설명회, 강의 등 참여(15.5%) ▲창업을 원하는 업계 시장조사(15.5%) ▲창업 지원 프로그램 참여(11.5%) ▲창업 동아리 활동(10.5%) 등이 있었다.

 

창업에 필요한 비용으로는 평균 6,067만원을 예상했으며, 해당 자금은 아르바이트 소득(86.9%)으로 마련하겠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서울시, 실패없는 창업부터 안정적 사업정리까지…소상공인 생애주기별 원스톱지원
'창업준비부터 폐업지원까지'. 우리 경제의 실핏줄 역할을 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이 강화된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예비창업자에게는 좀 더 꼼꼼한 컨설팅과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해 실패없는 창업을 돕고, 위기 극복에 애쓰고 있는 소상공인에게는 시설개선자금 지원은 물론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경영방안도 제시한다. 또 경기침체와 매출하락으로 불가피하게 폐업을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다양한 재기발판과 기회를 제공한다. 실제로 자영업지원센터의 창업교육 및 컨설팅을 받고 창업한 소상공인의 생존율은 (1년차)91.6%, (2년차)74.2%로 서울지역 평균 (1년차)63.5%, (2년차) 53.7%에 비해 각각 28.1%p, 20.5%p 높은 편이다. 진입기(창업준비)→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 전단계 맞춤형 내달 시설개선비용 지원 소상공인 220개소 추가모집, 업체당 최대 100만원 지원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창업 또는 폐업을 준비하는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원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진입기(창업)~성장기(경영개선)~재도전기(사업정리)에 이르는 생애주기별 지원을 차질없이 지원할 계획이다. 생애주기별 맞춤형 지원은 현재 서울시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건강 트렌드 확산에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 등장
건강식에 대한 소비자의 요구가 갈수록 높아지며 일본에서 영양사가 영양 균형을 잡고, 유명셰프가 감수한 저당질 식품 구독서비스가 등장했다. 미츠호시팜은 건강 지향 식습관을 가진 고객을 주 타겟층으로 개별 식습관, 취향에 맞춘 음식을 정기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영양관리사와 각 분야의 셰프가 메뉴 개발에 참여해 당질은 낮추면서도 맛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공을 들였다. 만들어진 반찬, 요리 등 식품은 1인분 트레이에 담아 급속 냉동해 배송해준다.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전자레인지로 데우면 간편하게 식사 준비가 끝난다. 보존료 등 불필요한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았고 냉동 상태이므로 장기간 보존이 가능하다. 현재 마츠호시팜이 제공하는 상품은 총 27가지로 고객이 원하는 조합으로 한 끼 식단을 완성할 수 있다. 앞으로 반찬 메뉴 추가뿐만 아니라 빵과 디저트로 상품군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선택한 코스에 따라 한 끼당 가격이 정해진다. 21식코스를 선택하면 한 끼당 625엔(약 6천원)으로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성인 여성의 하루 적정 칼로리를 기준으로 영양사가 레시피를 작성했다. 모든 메뉴의 칼로리는 350 이하로 설정하고 단백질은 15그램 이상, 당질은 25그램 이하로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