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 ‘K-소스(Sauce)’ 캄보디아 유망 수출품목으로 떠올라

URL복사

Kati농식품수출정보가 한국 드라마의 영향으로 캄보디아에서 2020년을 기점으로 수출량이 급격히 증가한 고추장 등 ‘K-Sauce’의 소식을 전했다.

 

 

2020년 캄보디아 소스류 수입 규모는 2,973만 달러에 달한다. 국가별 순위를 보면 태국이 2,166만 달러로 압도적으로 많다. 1위를 차지한 것은 티파로스(Tiparos) 피쉬소스와 헬시보이(Healthy Boy) 간장 같은 글로벌 소스 브랜드의 제조공장이 태국에 밀집해 있기 때문이다.

 

그 뒤로 중국 281만 달러, 베트남 271만 달러, 싱가포르 66만 달러이며, 한국의 경우 캄보디아 소스류 수입국가 비중 중 8위를 차지했다.

 

2016년부터 5년 동안 한국의 대(對)캄보디아 소스류 수출액 성장률은 연평균 15.5%를 보였으며, 고추장이 연평균 68.1%, 고추장 외 장류가 3.4% 그리고 기타 소스류가 21.5%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나 고추장 수출액은 2020년 442천달러(약 5억원)로 2019년보다 143% 증가했다. 최근 한국 드라마가 현지에서 인기를 끌며, 떡볶이 및 비빔밥의 주재료인 고추장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이 주요인으로 꼽힌다.

 

 

또한, 수요가 늘어난 이유로는 태국내 분식점 수 증가와도 관련이 있다. 현재 캄보디아 수도인 프놈펜에서 영업하는 분식점은 맛있어요(Mashisoyo), 명랑핫도그(MyungRang), 도리도리(Doridori), 고고스(Gogos) 등 8개 업소가 있다.

 

 

이 중 4개소는 2019년과 2020년에 창업해 빠르게 시장을 넓혀가고 중으로 떡볶이, 김밥, 핫도그, 라면 등 한국 분식 메뉴를 선보이는 만큼 고추장 사용량이 많을 수밖에 없다. 현재는 배달앱 내 입점해 젊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분식점은 ▲MZ세대 입맛을 공략한 메뉴 ▲젊은 감각에 맞춘 친화적인 현장 분위기 ▲적극적인 SNS 광고 등 요인이 맞물리며 좋은 성적을 거대고 있다. 주 고객층은 SNS를 통해 유입된 20~30대 젊은 층이다.

 

 

한국 분식점의 경우 떡볶이, 김밥, 라면과 같이 한국 분식 본연의 맛을 구현해내기 위해 고추장, 떡, 김 등 한국 식재료를 사용하며, 도리도리(Doridori)에서는 뷔페식 떡볶이를 선보여 한국 식재료에 대한 소비자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매운맛 챌린지를 일으켰던 삼양의 불닭볶음면 역시 캄보디아 10~20대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다양한 종류의 불닭소스가 현지 슈퍼마켓에서 판매 중이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신사업 리포트] 日 커지는 대체육 시장, 배달전문점 ‘새로운 일식’ 등장
일본의 대체육 시장이 빠르게 규모를 키우고 있다. 지난달 식물성 대체고기 제조·판매 기업 ‘넥스트미트’가 미국 진출한데 이어 외식기업 자이로 홀딩스 주식회사는 해당 대체육 제품을 활용한 새로운 배달·테이크아웃 전용 브랜드를 선보였다. 지난 7월 23일 도쿄 신주쿠에서 운영을 시작한 ‘새로운 일식(新しい和食)’은 ‘음식으로 미래를 만든다’는 미션을 가지고 탄생한 매장으로 대체육 전문 브랜드다. 자이로 홀딩스는 코로나 기간에도 포장 전용 햄버거 매장, 고급 식빵 전문점 등을 오픈하며 새로운 시도를 꾸준히 해왔다. 새로운 일식에서는 콩으로 만든 식물성 고기를 주재료로 사용해 전통적인 일식 메뉴를 선보인다. 일본인이 즐겨 먹는 롤스시, 소고기덮밥 등 대중적인 일식 메뉴를 식물성 대체육을 활용해 개발했다. 자이로 홀딩스측은 “동물복지, 건강 등을 이유로 대체고기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미래 친환경 지구 조성을 위해서라도 대체고기 섭취 활성화는 식품업계가 해결해야할 과제라고 본다”고 밝혔다. 미래의 일식 매장의 대체육 메뉴는 토탈 키친 서비스와 협력해 전문 일식 요리사가 개발을 맡았다. 사용하는 식물성고기는 유전자 변형을 하지 않은 콩을 사용해 만들었으며, 일본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농식품 유망 스타트업 발굴·지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농협경제지주, MOU 체결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경기혁신센터)가 농협경제지주와 손잡고 농식품 분야 유망 스타트업 지원에 앞장선다. 경기혁신센터는 27일 농협경제지주와 유망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업무 협력(MOU)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농협경제지주는 농식품 분야의 △영농자재 공급 △산지 유통 혁신 △도매 △소비자 유통 활성화 △안전 농식품 공급을 담당하는 농협의 종합 유통 그룹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농협경제지주는 스타트업과 협업을 통해 농식품 분야의 개방형 혁신을 추진하고, 경기혁신센터는 이를 지원한다. 또 △농식품 및 기업 관련 정보 교류 △우수 스타트업 발굴 및 사업화 등 여러 협업 프로그램을 함께 기획·실행할 예정이다. 경기혁신센터는 스타트업 지원에 초점을 맞춘다. 협업 매칭 뒤 △사업화 자금 지원 연계 검토 △스타트업 대상 판교 내 사무 공간 지원 검토 △경기혁신센터 직·간접 투자 연계 등 다양한 후속 지원을 실행할 계획이다. 경기혁신센터 오픈이노베이션 담당자는 “이번 협약으로 농협경제지주와 유망 스타트업의 협력이 원활히 일어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양 사가 시너지를 낼 유의미한 협업이 일어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경기혁신센터는 2016년부터 파트너사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배달의민족, 배민아카데미 무료외식업 프로그램 참여자 10만명 돌파
1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여파로 배달의민족 무료 외식업 프로그램인 ‘배민아카데미’를 찾은 이들이 늘었다.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배민아카데미가 진행한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사장님이 총 10만명을 돌파했다 전했다. 배민아카데미는 2014년부터 서울 송파구 소재 교육센터에서 강의 및 실습 방식의 오프라인 교육으로 시작됐다. 오프라인 교육은 현재까지 총 514회, 누적 참여 인원 2만9007명을 기록했다. 코로나 장기화로 온라인 교육 전환한 후에도 7만여명 수강생 몰려 지난해 코로나19가 확산돼 오프라인 미팅이 제한되면서 이달부터 온라인 교육 및 실시간 비대면 교육으로 대부분 전환됐다. 온라인과 비대면 교육에만 한 해 7만1337명이 참여했다. 배민아카데미는 실제 식당을 운영하는 사장님이나 장사가 처음인 예비창업자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교육 콘텐츠는 음식 조리, 메뉴 구성부터 세무, 법무 등 식당 경영 전반까지 총 250여개에 이른다. 권용규 우아한형제들 가치경영실장은 “그동안 배민아카데미는 식당을 운영하는 사장님들이 음식 맛과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전문지식이 필요한 경영 지식은 쉽게 알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콘텐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신사업 리포트] 日 커지는 대체육 시장, 배달전문점 ‘새로운 일식’ 등장
일본의 대체육 시장이 빠르게 규모를 키우고 있다. 지난달 식물성 대체고기 제조·판매 기업 ‘넥스트미트’가 미국 진출한데 이어 외식기업 자이로 홀딩스 주식회사는 해당 대체육 제품을 활용한 새로운 배달·테이크아웃 전용 브랜드를 선보였다. 지난 7월 23일 도쿄 신주쿠에서 운영을 시작한 ‘새로운 일식(新しい和食)’은 ‘음식으로 미래를 만든다’는 미션을 가지고 탄생한 매장으로 대체육 전문 브랜드다. 자이로 홀딩스는 코로나 기간에도 포장 전용 햄버거 매장, 고급 식빵 전문점 등을 오픈하며 새로운 시도를 꾸준히 해왔다. 새로운 일식에서는 콩으로 만든 식물성 고기를 주재료로 사용해 전통적인 일식 메뉴를 선보인다. 일본인이 즐겨 먹는 롤스시, 소고기덮밥 등 대중적인 일식 메뉴를 식물성 대체육을 활용해 개발했다. 자이로 홀딩스측은 “동물복지, 건강 등을 이유로 대체고기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미래 친환경 지구 조성을 위해서라도 대체고기 섭취 활성화는 식품업계가 해결해야할 과제라고 본다”고 밝혔다. 미래의 일식 매장의 대체육 메뉴는 토탈 키친 서비스와 협력해 전문 일식 요리사가 개발을 맡았다. 사용하는 식물성고기는 유전자 변형을 하지 않은 콩을 사용해 만들었으며,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