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식품Biz] 차별화 경쟁 펼치는 중국 차(茶)음료 시장

URL복사

지난 6월 18일 중국 상반기 최대의 쇼핑 축제인 ‘618 쇼핑축제’를 맞아 수많은 차 음료 브랜드가 각종 온라인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해 신제품 판촉 행사를 진행했다.

 

 

Kati 농식품수출정보에 따르면 행사 기간 동안 차브랜드 헤이티(喜茶)의 온라인 거래 총액은 2,000만 위안(한화 약 35억 원), 차옌위에서(茶颜悦色)가 출시한 신제품 ‘쉐이킹 버블티’는 출시 1시간 30여 분 만에 2만 개의 상품이 완판됐다.

 

 

차 음료 시장의 소비연령이 낮아지며 기업에서는 젊은 소비층을 겨낭해 독특함과 창의성이 있는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중국 <2020년 신(新)차 음료 백서>에 따르면 신개념 차 음료의 주요 소비자는 90년대생과 00년대생으로, 전체 소비자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이 중 27%가 매달 차 음료에 400위안(한화 약 7만 원)을 지출하고, 31%가 매달 200-400위안(한화 약 35,000원-7만 원)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개념 차 음료 브랜드들은 온라인 및 차별화된 마케팅을 통해 기존 고객의 유지와 새로운 고객의 유입을 모색하고 있다.

 

나이쉐더차(奈雪的茶)는 새로운 마케팅과 고객 유지 전략으로 온·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차 음료뿐만 아니라 함께 먹을 수 있는 말린 과일, 쿠키 등 제품을 출시 및 판매하기 시작했는데, 그 결과 온라인 매장의 방문자 수가 종전 대비 8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차 시장 내 브랜드들은 타종 식품 기업과의 협력, 특정 소비자층을 겨냥한 마케팅 등 전략을 통해 창의적이고 차별화된 제품 개발에 힘쓰고 있다. 나이쉐더차는 과일차와 탄산을 결합한 ‘스파클링+(레몬, 복숭아, 유자)’를 출시해 젊은 층의 지지를 받았다.

 

중국 현지의 온라인 빅데이터에 따르면 2020년 신개념 차 음료 매장 수는 전체적으로 증가 추이를 보이고 있다. 중국 차 음료 TOP10 기업들의 오프라인 매장 중 50%가 중국 주요 도시 내에 위치, 기타 중소도시 또한 매장 증가율이 종전 대비 30% 증가하며 전국적으로 매장 수를 확장했다.

 

대부분의 신개념 차 음료 브랜드 오프라인 매장 수의 평균 확대 속도는 전체 차 음료 시장 속도의 3배에 달한다. 미쉐빙청(蜜雪冰城)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각 1,000개, 2,300개, 4,700개의 매장을 신설하며 현재 총 만 개 이상의 가맹점을 전국에 확보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다문화 이주여성 대상 '한국산 임산물' 활용 현지 요리 동영상(UCC) 공모전 개최
산림청이 오는 10월 15일까지 “다문화 이주여성 대상 한국산 임산물 활용 현지 요리 동영상(UCC) 공모전”을 실시한다. 산림청이 주최하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주관하는 이번 공모전은 다문화 이주여성의 권익 신장 및 성공적인 한국 정착을 지원하며, 한국 임산물의 우수한 품질과 효능, 섭취방법, 장점 등을 해외 시장에 널리 알리고 식문화 현장에서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요리법을 발굴하여 소비를 촉진하게 함으로써 임산물(K-Forest Food) 수출 확대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출신 국적 불문하고 누구나 참여 가능, 오는 10월 15일 접수 마감 공모전 주제는 밤, 떫은감, 대추, 산나물 등 한국산 임산물을 주재료로 하여, 참가자 출신국가의 인기음식, 전통음식 등 현지를 대표하는 고유의 음식을 요리하는 영상을 제출하는 것이다. 참가자격은 국제결혼을 통해 한국에 이주하여 정착한 이주여성 개인 또는 다문화 이주여성이 1명 이상 포함된 팀이면 가능하다. 출신국가의 제한은 없으며, 1인(팀)당 2편의 영상 제출이 가능하다. 예선 심사를 거쳐 요리 전문가 등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평가위원회를 통해 요리 대중성, 요리법 독창성, 한국산 임산물 활용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제로웨이스트’ 日 정량 판매 슈퍼 확산
식품 소비과정에서 생겨나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최소화하기 위한 정량 판매 슈퍼가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일본에서도 ‘자원의 낭비를 없애고 환경을 지키자’는 취지의 제로웨이스트 매장이 도쿄, 교토, 오사가 등 주요 도시에 속속들이 생겨났다. 정량판매 슈퍼 ‘토토야(斗々屋)’는 도쿄 1호점에 이어 지난 7월 교토에 매장을 추가로 오픈했다. 점내에는 간사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신선한 야채를 비롯해 반찬과 건어물, 조미료, 주류 등 식품을 필요한 만큼만 담아서 구입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세제, 샴푸, 스킨케어 등 생필품도 양껏 구매할 수 있다. 토토야 관계자는 “정량 판매 슈퍼는 환경을 지키기 위해 몇 년 전부터 해외에서 생기기 시작했다. 코로나 이후 지속가능성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높아지며 정량 판매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었다. 과소비를 막을 수 있어 식품 로스율을 낮추는데도 기여한다”고 전했다. 반찬을 사러 하루에도 몇 번씩 방문하는 소비자도 많은 정도로 오픈과 동시에 호평을 받고 있다. 매장을 찾은 40대 부부는 “처음에는 용기를 지참하고 오는 것이 신선했다. 집에서 버려지는 쓰레기도 줄어드는 편이성고 커 자주 이용하는 편이다”고 밝혔다. 최첨단 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