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람치킨, MZ세대 겨냥한 신메뉴 인기, 부분육 출고량 30% 증가

URL복사

보드람치킨은 이달 초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부분육 출고량을 집계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순살, 통다리, 통날개 등으로만 구성된 메뉴의 출고량이 증가한 것이다. 보드람치킨은 1인 가구 확대와 특정 부위를 선호하는 MZ세대의 수요가 맞물려 부분육 출고량이 증가한 것이라 분석하고 있다.

 

이와 같은 현상을 주목한 보드람치킨은 사내 MZ세대 직원들의 참여율을 극대화한 신메뉴 “블랙페퍼 순살 치킨”을 지난 7월 출시했다.

 

 

20년째 치킨의 정석이라 불리며 오리지널 후라이드 치킨으로 유명한 보드람치킨 메뉴에 새로운 맛이 추가된 것이다.

부드럽고 촉촉한 순살 치킨 본래의 맛은 놓치지 않으면서 블랙페퍼 고유의 스파이시함이 추가되어 윤기가 흐르는 달콤함과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단짠매콤함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다.

젊은층 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함께 즐기기에 부담이 없어 출시 후 가족과 즐기기 좋은 메뉴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보드람치킨 관계자는 “부분육 출고량이 증가함에 따라 오리지널 후라이드 부분육 메뉴와 함께 블랙페퍼 순살 치킨을 찾는 고객들도 증가하고 있다”며 부분육 메뉴의 수요 증가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 전망했다.

 

특히, “달콤하고 알싸한 맛을 앞세운 블랙페퍼 순살 치킨은 색다른 맛을 즐기는 MZ세대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요 소비층으로 자리잡은 MZ세대 뿐만 아니라 다양한 연령층을 포용하는 보드람치킨만의 독특한 맛으로 새로운 풍미를 선사하겠다”고 전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이베리코편백찜(세이로무시)&샤브샤브’ 상품화 기술 전수
세계 4대 진미 ‘이베리코흑돼지’를 활용한 ‘이베리코편백찜·샤브샤브’ 메뉴개발 과정이 오는 21일(목)에 진행된다. ‘이베리코(iberico)흑돼지’는 스페인 이베리아 반도의 목초지에서 야생도토리, 올리브, 유채꽃, 허브 등을 먹고 자란 돼지를 가리킨다. 까만색 털이 특징이다. 제주도 흑돼지를 연상시킨다. 마블링, 올레인산(불포화지방) 등이 특징으로 알려져 있다. ‘편백찜’은 편백나무 찜통에 육류, 해산물, 채소를 넣고 수중기로 쪄서 먹는 음식으로 일본에서는 ‘세이로무시’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세이로무시’는 일본 가고시마를 중심으로 퍼져있는 ‘카렌’이라는 식당의 독창적인 음식으로 사각의 편백나무 찜기를 사용해 아랫단에는 각종 야채를, 상단에는 최상의 고기를 얹어 쪄서 소스에 찍어 먹는 음식이다. 전문 외식업소용 이베리코편백찜· 흑돼지 샤브샤브 상품화 기술전수 이번 ‘이베리코편백찜·샤브샤브’ 메뉴개발 기술 전수 과정은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세계요리대회 심사위원, 한국조리협회 상임이사를 지낸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기술전수 과정을 신청한 교육생들에게 세이로무시를 한식에 접목한 ‘편백찜’과 ‘이베리코 흑돼지 샤브샤브’전문업소용 레시피뿐 아니라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이베리코편백찜(세이로무시)&샤브샤브’ 상품화 기술 전수
세계 4대 진미 ‘이베리코흑돼지’를 활용한 ‘이베리코편백찜·샤브샤브’ 메뉴개발 과정이 오는 21일(목)에 진행된다. ‘이베리코(iberico)흑돼지’는 스페인 이베리아 반도의 목초지에서 야생도토리, 올리브, 유채꽃, 허브 등을 먹고 자란 돼지를 가리킨다. 까만색 털이 특징이다. 제주도 흑돼지를 연상시킨다. 마블링, 올레인산(불포화지방) 등이 특징으로 알려져 있다. ‘편백찜’은 편백나무 찜통에 육류, 해산물, 채소를 넣고 수중기로 쪄서 먹는 음식으로 일본에서는 ‘세이로무시’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세이로무시’는 일본 가고시마를 중심으로 퍼져있는 ‘카렌’이라는 식당의 독창적인 음식으로 사각의 편백나무 찜기를 사용해 아랫단에는 각종 야채를, 상단에는 최상의 고기를 얹어 쪄서 소스에 찍어 먹는 음식이다. 전문 외식업소용 이베리코편백찜· 흑돼지 샤브샤브 상품화 기술전수 이번 ‘이베리코편백찜·샤브샤브’ 메뉴개발 기술 전수 과정은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세계요리대회 심사위원, 한국조리협회 상임이사를 지낸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기술전수 과정을 신청한 교육생들에게 세이로무시를 한식에 접목한 ‘편백찜’과 ‘이베리코 흑돼지 샤브샤브’전문업소용 레시피뿐 아니라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日 화제의 신작! 따뜻하게 녹여먹는 치즈케이크 ‘누쿠메루’
최근 일본에서 '녹여서' 먹는 치즈케이크가 젊은 세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과자 브랜드 ‘베이크(BAKE)’의 창업자 나가누마 신타로씨와 청년 사업가 사노 카즈야가 뭉쳐 만든 ‘누쿠메루(ヌクメル)’에서 공개한 첫 번째 디저트다. 지난 10월 4일부터 판매에 들어갔으며 주 2회(월요일, 일요일)에만 기간 한정으로 판매한다. 공개 후 예약 접수와 동시에 즉시 매진되며 화제를 모았다. 치즈는 금방 나와 따뜻한 상태에서 먹었을 때 가장 맛있다는 파티쉐의 말에 자극을 받아 집에서도 전문 디저트 카페의 맛을 구현하자는 생각으로 개발했다. 최적의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내열 코팅된 도자기 용기에 케이크를 담는 것을 고집한다. 4종류의 크림 치즈를 사용한 치즈 수플레와 2종류의 생크림을 사용한 치즈 무스, 녹인 버터를 반죽 말도 구워낸 맛 쿠키를 쌓아 올려 5층으로 구성했다. 집에서는 전자레인지에 5~6분 정도 해동하면 치즈가 녹은 케이크를 맛볼 수 있다. 상온에 두고 잠시 해동시킨 후 먹으면 차가운 치즈 무스의 또 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월·일요일 밤 9시부터 일일 단 100상자만 판매하기 때문에 예약 경쟁이 치열하다. 도자기 그릇에 담여진 치즈케이크라는 이색적인 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