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회 단신] 언택트 시대 주목받는 ‘샐러디’, 창업설명회 개최

건강한 패스트푸드를 지향하는 샐러드 전문점((Healthy Quick Service Restaurant) ‘샐러디’가 오는 26일 오후 2시, 정기 창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전국 80여 개 매장, 일 1만 명 이상 고객 방문해

샐러디는 전국 80여 개 매장에서 매일 1만 명 이상의 고객이 방문하는 샐러드 전문점이며, 올해 7월 중으로 90여 개 매장 오픈을 앞두고 있다.

1인 가구의 증가세와 언택트 소비가 활발해지면서 괄목할 성과를 거두고 있다.

빠르게 성장하는 샐러드 전문점 시장 속에서 샐러디는 높은 브랜드 인지도와 매장 수를 확보하며 가파른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창업 설명회에서는 참가자들에게 일부 메뉴의 시식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설명회 참가 후 계약 시에는 150만 원 상당의 특전이 한시적으로 지원된다.

본사로부터 △데이터에 기반한 입지 분석 △오픈 마케팅 무상 제공 △계절별 신메뉴 출시 △다양한 브랜드와의 협업 마케팅 △전문인력의 정기 방문을 통한 수익률 관리 등의 가맹점 지원도 받아볼 수 있다.

 

특히 이건호 샐러디 대표가 직접 나서 예비 창업자들에게 가맹 제안서 내용 외 예비 창업가들이 평소 궁금해할 만한 데이터와 정보들을 전달하고, 샐러디 창업에 대한 궁금증 외에도 외식업 창업 전반에 대한 질문에도 답변을 공유해 호평을 얻고 있다.

 

샐러디 정기 창업설명회는 생활 속 거리두기의 실천을 위해 선착순 20명의 제한된 인원만 모집하며 철저한 방역과 마스크 착용, 간격을 둔 착석 등을 시행할 방침이다.

 

샐러디 관계자는 “혼밥, 테이크아웃, 딜리버리, 소형 매장이 증가일로인 트렌드 속에서 샐러디는 매년 2배의 성장률을 기록 중인 지속가능한 브랜드”라며 “외식업 창업을 꿈꾸지만 막막해하는 예비 창업자들을 위해 준비한 설명회를 통해 유용한 창업 정보를 얻어 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업계, e스포츠 마케팅에 주력! 1020세대·글로벌 팬심 모두잡기 다서
'농심', '한국야쿠르트', '롯데제과' 등 국내 대표 식품기업들이 앞다퉈 ‘e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그동안 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은 꾸준히 있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의 경기가 중단되면서 비교적 영향을 덜 받은 ‘e스포츠’ 쪽으로 관심이 대거 쏠리고 있다. 농심은 지난달 온라인게임 스포츠단 운영을 통해 e 스포츠 분야에 진출한다고 공식화했다. 농심은 e 스포츠팀 '팀 다이나믹스'에 대한 인수 협약을 맺고 2021년 출범예정인 한국프로게임리그에 도전하기로 결정했다. 온라인 게임에 관심이 많은 '1020 세대'를 소비층으로 끌어모으고, 더 나아가 글로벌 시장까지 제품 및 회사 브랜드를 홍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리그오브레전드’(LoL)를 활용한 마케팅에 힘주는 이유는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로 대표되는 e스포츠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식품업계에서는 이를 활용한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LoL을 즐기는 고객층이 대부분 10대~30대 남성을 대상으로 제품 및 회사 브랜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국내 프로게임에 대한 해외의 높은 관심을 고려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수단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농심은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