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는 컨셉이다] 이태원클라스의 주인공 ‘둥지닭볶음탕’ 사장을 만나다

URL복사

그 힘들다는 홍대상권에서 31살의 나이로 매장을 오픈한 ‘둥지닭볶음탕’ 이원진 사장!

오픈 1년이 채 되지 않아 2호점을 준비하는 ‘둥지 닭볶음탕’의 움직임이 심상치가 않다. 2020년 홍대상권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둥지 닭볶음탕’ 이원진 사장을 만났다.

 

 

Q1. 31살에 나이에 창업을 한다는 것이 쉽진 않았을 텐데, 사장님의 창업 이야기를 듣고 싶다.

고등학교 때 요리를 시작해서 이제까지 계속 요리만 해왔습니다. 주방에서의 시간이 마냥 즐겁진 않았지만 꾸준히 노력하다보니 제게도 기회가 생겼고 모 프랜차이즈의 한식 R&D 본부장까지 맡게 되었습니다.

 

단순히 요리만 하다가 연구와 개발을 하게 되며 차원이 다른 성장을 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회사에서 나이가 적다는 이유로 인정을 받지 못하고 부당한 대우까지 받게 되니 회사생활에 회의감을 느끼게 되었죠. 그래서 더 이상 남에 의존하는 삶이 아닌 나를 위한 삶을 살기 위해 창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Q2. 컨셉이 확실해서 너무 좋다! 어떻게 아이디어를 얻게 되었나?

웃으실지 모르겠는데 럭키(닭 이미지)를 보고 0.1초 만에 결정하게 되었어요. 살면서 ‘아! 저거다!’라는 느낌이 있잖아요. 본능을 따랐죠. 닭 이미지를 보고 사업을 결정하니 닭요리 중에 선택을 해야 했죠. 찜닭을 해야 하나, 치킨을 해야 하나, 수많은 닭요리를 찾다가 닭볶음탕을 하기로 했어요. 레시피를 조금만 신경 쓴다면 쉽게 만들 수 있는 음식이기 때문이었죠!

 

Q3. 사업구상에 있어서 가장 신경을 쓴 점이 있다면?

물론 맛이었죠. 물론 제가 요리사이다 보니 맛에 더욱 집착하는 경향이 있지만 음식점은 우선적으로 맛있어야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드셔보셔서 아시겠지만 레시피에 정말 신경을 많이 썼어요.

 

근데 지금 생각해보면 사업구상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건 마케팅인 것 같더라고요. 어쨌든 내가 좋은 레시피로 맛있게 만들었다하더라도 고객이 안 오면 그 가게는 문을 닫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죠. 유명한 호텔 총주방장들도 호텔을 나와 개인 매장을 오픈했는데 망하는 경우가 많잖아요? 맛도 중요하지 분명 마케팅 또한 무시할 수 없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네요.

 

Q4. 사업에 있어서 힘들었던 점이 있었다면?

창업을 하면 대게 오픈발 효과를 볼 수 있는데 우리 매장과 같은 경우에는 오픈을 하고 정말 힘들었습니다. 하루에 3팀, 많아야 5팀이었죠. 창업을 하기 전엔 맛있고 컨셉이 확실하면 사람들이 알아서 올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우리 가게는 홍대상권에 속해 있지만 그 안에서도 비교적 뒤쪽에 위치해 있기에 사람들이 알 리가 없었어요. 하지만 정말 힘든 시간을 조바심 내지 않고 충실하게 보내니 다행스럽게도 방송에 소개되었고 그 덕분에 지금의 ‘둥지 닭볶음탕’이 있게 되었습니다.

 

Q5. 본인이 느끼는 홍대상권의 특징은?

홍대상권은 입소문이 아니라 관광객이 오는 상권입니다. 정말 놀기 위해 오는 곳인데, 요즘은 인스타그램, 블로그, 페이스북등의 매체를 보고 올 때부터 가야할 곳을 정하죠.

 

예를 들면 10년 전에는 ‘홍대 가자!’라고 말했다면 이제는 ‘홍대 oo가자!’로 바뀌었으니까요. 높은 월세도 그렇지만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아낌없이 마케팅에 투자해야 하는 것이 홍대상권의 요즘 특징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Q6. 앞으로의 계획, 그리고 포부

우선 이번 달의 목표는 ‘둥지 닭볶음탕 을지로점’을 잘 오픈하는 건데요. 코로나19로 인하여 상권 자체가 많이 얼어있지만 이런 상황에도 최선을 다한다면 승산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중장기적인 목표는 이 브랜드를 프랜차이즈화 시키는 거죠.

 

물론 지금도 프랜차이즈화 할 수 있는 유통망이 갖춰져 있고 가맹문의 또한 들어오고 있지만 3호점에서 5호점까지는 직영점으로 운영하며 충분히 시행착오와 노하우를 얻은 뒤 프랜차이즈화 시키려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동안 제가 해오던 일이 요리 연구와 교육인 R&D였던 만큼 자신이 있기 때문에 벌써부터 많은 사장님들과 함께 일하고 싶은 생각에 기대가됩니다. 앞으로도 쭉 좋은 모습으로 성장하는 ‘둥지 닭볶음탕’을 만들어보겠습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한식에 매료된 일본, ‘평양냉면·불고기’ 전문점 인기
일본 도쿄에서 슴슴한 맛의 평양냉면과 불고기를 전면에 내세운 전문점이 인기를 끌고 있다. 도쿄 카마타 지역에 오픈한 ‘불고기·냉면 텟짱’은 숯불구이 업태를 전개하는 외식기업 ‘유니버설 다이닝’의 세번째 브랜드다. 불고기·냉면 텟짱은 젊은 층 사이에서 관심이 높은 한국 식문화를 접목시킨 매장이다. 평양식 냉면 요리법 등 한국 맛 충실히 실현 처음 먹을 때는 밍숭맹숭하지만 며칠 지나면 생각나는 평양냉면 특유의 맛을 재현하기 위해 북한 평양식 요리법을 배워 그대로 옮겨왔다. 메밀과 도토리가루를 섞어 검으스레한 면 색깔이 난다. 아직은 한국의 맛이라 하면 매운맛을 떠올리는 손님이 많아 매운 양념장을 평양냉면에 올려준다. 양념장을 빼고 먹으면 우리에게 익숙한 슴슴한 맛의 평양냉면 먹을 수 있다. 특제 평양냉면의 가격은 800엔(약 8천 5백원)으로 한국 냉면 전문점과 비슷하거나 좀 더 저렴한 수준이다. 불고기는 대중적인 음식으로 저렴하게 판매하기 위해 고급육이 아닌 수입육을 사용한다. 대신 숯불구이 전문점을 운영하며 보유한 불고기 양념으로 고기를 재워 맛을 잡았다. 고기 두께가 얇아 숯불 대신 가스불에 빨리 익히는 방식을 택했다. 고기는 목심, 앞다리살, 특수부위를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박람회정보] 국내 최대 창업박람회 ‘제49회 IFS 프랜차이즈서울’ 코엑스 개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이하 협회)가 오는 26일부터 3일간 삼성동 코엑스 C홀에서 ‘2020 제49회 IFS 프랜차이즈서울’을 개최한다. IFS 프랜차이즈서울은 협회가 주최하고 코엑스, 리드엑시비션스가 주관해 200개사 400개 부스 규모로 개최되는 창업박람회다. 이번 행사는 산업부, 공정위, 중기부, 농식품부, 식약처, 특허청, 서울시 등 정부 부처 및 지자체가 후원하는 최대 규모의 창업박람회다. IFS 프랜차이즈 서울 사무국은 정부의 대규모 MICE 행사 등 방역지침에 따라 ▲행사장 내 실시간 체류인원 확인으로 시설면적 4㎡당 1명 인원 제한 ▲상시 외부공기 유입 및 2시간 간격으로 공기질 측정▲ 개인 간 거리두기, 전자출입명부 작성, 손세정제 등 방역물품 비치 ▲전시장 내 전 직원 마스크 및 비닐장갑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다. 또한 전시 기간동안 전시장 등록 및 입장시 4단계 (열화상카메라-안면인식 온도계-비접촉시 체온계-에어샤워기)에 걸친 발열체크 및 소독 절차로 입·퇴장 프로세스를 준수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는 안전 박람회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착한 프랜차이즈, 비대면 모델 등 안정적 창업 매칭 코로나19로 자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박람회정보] 국내 최대 창업박람회 ‘제49회 IFS 프랜차이즈서울’ 코엑스 개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이하 협회)가 오는 26일부터 3일간 삼성동 코엑스 C홀에서 ‘2020 제49회 IFS 프랜차이즈서울’을 개최한다. IFS 프랜차이즈서울은 협회가 주최하고 코엑스, 리드엑시비션스가 주관해 200개사 400개 부스 규모로 개최되는 창업박람회다. 이번 행사는 산업부, 공정위, 중기부, 농식품부, 식약처, 특허청, 서울시 등 정부 부처 및 지자체가 후원하는 최대 규모의 창업박람회다. IFS 프랜차이즈 서울 사무국은 정부의 대규모 MICE 행사 등 방역지침에 따라 ▲행사장 내 실시간 체류인원 확인으로 시설면적 4㎡당 1명 인원 제한 ▲상시 외부공기 유입 및 2시간 간격으로 공기질 측정▲ 개인 간 거리두기, 전자출입명부 작성, 손세정제 등 방역물품 비치 ▲전시장 내 전 직원 마스크 및 비닐장갑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다. 또한 전시 기간동안 전시장 등록 및 입장시 4단계 (열화상카메라-안면인식 온도계-비접촉시 체온계-에어샤워기)에 걸친 발열체크 및 소독 절차로 입·퇴장 프로세스를 준수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는 안전 박람회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착한 프랜차이즈, 비대면 모델 등 안정적 창업 매칭 코로나19로 자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한식에 매료된 일본, ‘평양냉면·불고기’ 전문점 인기
일본 도쿄에서 슴슴한 맛의 평양냉면과 불고기를 전면에 내세운 전문점이 인기를 끌고 있다. 도쿄 카마타 지역에 오픈한 ‘불고기·냉면 텟짱’은 숯불구이 업태를 전개하는 외식기업 ‘유니버설 다이닝’의 세번째 브랜드다. 불고기·냉면 텟짱은 젊은 층 사이에서 관심이 높은 한국 식문화를 접목시킨 매장이다. 평양식 냉면 요리법 등 한국 맛 충실히 실현 처음 먹을 때는 밍숭맹숭하지만 며칠 지나면 생각나는 평양냉면 특유의 맛을 재현하기 위해 북한 평양식 요리법을 배워 그대로 옮겨왔다. 메밀과 도토리가루를 섞어 검으스레한 면 색깔이 난다. 아직은 한국의 맛이라 하면 매운맛을 떠올리는 손님이 많아 매운 양념장을 평양냉면에 올려준다. 양념장을 빼고 먹으면 우리에게 익숙한 슴슴한 맛의 평양냉면 먹을 수 있다. 특제 평양냉면의 가격은 800엔(약 8천 5백원)으로 한국 냉면 전문점과 비슷하거나 좀 더 저렴한 수준이다. 불고기는 대중적인 음식으로 저렴하게 판매하기 위해 고급육이 아닌 수입육을 사용한다. 대신 숯불구이 전문점을 운영하며 보유한 불고기 양념으로 고기를 재워 맛을 잡았다. 고기 두께가 얇아 숯불 대신 가스불에 빨리 익히는 방식을 택했다. 고기는 목심, 앞다리살, 특수부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