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식품이슈]베트남, 고가에도 인기 고공행진 ‘초록색 달걀’

베트남에서 푸른 빛깔의 초록색 달걀이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미국, 독일에서 개발한 초록색 달걀은 일반 흰 달걀에 비하여 오메가3의 함량이 높고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다. 2016년 베트남에 처음 수입된 이후 영양가 높은 달걀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초록색 달걀 쉬입 초창기 당시 현지에서 생산되는 흰 달걀 판매가는 한 꾸러미(약 7~8개)에 5,000~8,000동(한화 약 250~400원)이었다.

 

반면에 초록색 달걀의 한 꾸러미(약 7~8개)는 10,000동~16,000동(한화 약 500~800원)으로 2배 수준으로 가격이 높았으나 고영양 식품으로 알려지며 판매량이 계속 증가했다.

 

초록색 달걀의 경우 박닌(Bac Ninh), 박장(Bac Giang), 타이응웬(Thai Nguyen) 등 주로 공업단지가 위치한 곳을 중심으로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다.

 

 

초록색 달걀 판매업자인 호아잉프엉(Ho Anh Phuong)은 “페이스북을 활용해 주 구매처를 분석한 결과 공장이 위치한 지역에서 주로 판매가 이루어졌다. 이는 해당 지역이 고소득 인구가 많이 거주하고, 오염된 공기로 인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기 때문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초록색 달걀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210만 꾸러미 정도가 팔렸으며, 현재 초록색뿐만 아니라 갈색, 주황색 등 다양한 색깔을 가진 달걀이 수입돼 베트남으로 들어오고 있다.

 

 

베트남의 최근 식품 소비트렌드는 전통 음식에서 벗어난 새롭고 이색적인 제품이다. 초록색 달걀 외에도 수박면, 수박외피를 사용한 샐러드, 용과를 활용한 용과피자, 용과빵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생활수준이 향상되며 음식의 맛뿐만 아니라 외형을 중요시 여기는 이러한 추세는 더욱 짙어질 전망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업계, e스포츠 마케팅에 주력! 1020세대·글로벌 팬심 모두잡기 다서
'농심', '한국야쿠르트', '롯데제과' 등 국내 대표 식품기업들이 앞다퉈 ‘e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그동안 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은 꾸준히 있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의 경기가 중단되면서 비교적 영향을 덜 받은 ‘e스포츠’ 쪽으로 관심이 대거 쏠리고 있다. 농심은 지난달 온라인게임 스포츠단 운영을 통해 e 스포츠 분야에 진출한다고 공식화했다. 농심은 e 스포츠팀 '팀 다이나믹스'에 대한 인수 협약을 맺고 2021년 출범예정인 한국프로게임리그에 도전하기로 결정했다. 온라인 게임에 관심이 많은 '1020 세대'를 소비층으로 끌어모으고, 더 나아가 글로벌 시장까지 제품 및 회사 브랜드를 홍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리그오브레전드’(LoL)를 활용한 마케팅에 힘주는 이유는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로 대표되는 e스포츠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식품업계에서는 이를 활용한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LoL을 즐기는 고객층이 대부분 10대~30대 남성을 대상으로 제품 및 회사 브랜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국내 프로게임에 대한 해외의 높은 관심을 고려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수단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농심은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