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식품이슈]베트남, 고가에도 인기 고공행진 ‘초록색 달걀’

URL복사

베트남에서 푸른 빛깔의 초록색 달걀이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미국, 독일에서 개발한 초록색 달걀은 일반 흰 달걀에 비하여 오메가3의 함량이 높고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다. 2016년 베트남에 처음 수입된 이후 영양가 높은 달걀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초록색 달걀 쉬입 초창기 당시 현지에서 생산되는 흰 달걀 판매가는 한 꾸러미(약 7~8개)에 5,000~8,000동(한화 약 250~400원)이었다.

 

반면에 초록색 달걀의 한 꾸러미(약 7~8개)는 10,000동~16,000동(한화 약 500~800원)으로 2배 수준으로 가격이 높았으나 고영양 식품으로 알려지며 판매량이 계속 증가했다.

 

초록색 달걀의 경우 박닌(Bac Ninh), 박장(Bac Giang), 타이응웬(Thai Nguyen) 등 주로 공업단지가 위치한 곳을 중심으로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다.

 

 

초록색 달걀 판매업자인 호아잉프엉(Ho Anh Phuong)은 “페이스북을 활용해 주 구매처를 분석한 결과 공장이 위치한 지역에서 주로 판매가 이루어졌다. 이는 해당 지역이 고소득 인구가 많이 거주하고, 오염된 공기로 인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기 때문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초록색 달걀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210만 꾸러미 정도가 팔렸으며, 현재 초록색뿐만 아니라 갈색, 주황색 등 다양한 색깔을 가진 달걀이 수입돼 베트남으로 들어오고 있다.

 

 

베트남의 최근 식품 소비트렌드는 전통 음식에서 벗어난 새롭고 이색적인 제품이다. 초록색 달걀 외에도 수박면, 수박외피를 사용한 샐러드, 용과를 활용한 용과피자, 용과빵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생활수준이 향상되며 음식의 맛뿐만 아니라 외형을 중요시 여기는 이러한 추세는 더욱 짙어질 전망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비지니스 인사이트]인천시 배달서구, ‘전국 최초’ 주문액 1백억 원 달성
전국 1호 공공배달서비스인 배달서구가 전국 최초로 ‘주문액 1백억 원 달성’이라는 쾌거를 이뤄내며 새해에도 승승장구를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가맹점주에게 수수료 절감 효과와 매출 증대로 활기를 불어넣어 주는 것은 물론이고, 민간배달 앱의 독과점에 맞서 공공배달 앱의 선사례로 좋은 본보기가 돼주고 있다는 평가 역시 이어지고 있다. 인천 서구는 2021년 1월 12일 배달서구가 ‘전국 최초’로 주문액 1백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공공배달서비스 영역의 첫 포문을 연 데 이은 괄목할 만한 성과다. 지난해 1월 처음 선보인 배달서구는 시행착오를 차근차근 극복하며 5월 1일 공식 출범 이후 2분기에만 가맹점 모집 9백개소‧평균 주문건수 9천8백건‧주문액 2억4천만 원을 기록했다. 이 여세를 몰아 3분기에는 가맹점 모집 1천3백개소‧평균 주문건수 3만5천건‧주문액 9억 원을 달성했고, 이후 4분기에는 가맹점 모집 2천개소‧평균 주문건수 8만건‧주문액 21억 원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단순히 주문건수만 늘어난 게 아니다. 소상공인을 보다 더 단단히 잇겠다는 취지를 충실히 이행함에 따라 배달서구 가맹점의 월평균 주문액이 1백만 원을 돌파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