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외식업계가 코로나19 위기를 넘기는 방법

URL복사

코로나19가 발생하며 지난 5월 기준으로 호주의 전체 외식업계 종사자 중 30.8%가 일자리를 잃었다. 정부의 봉쇄 시행으로 카페, 펍, 레스토랑이 영업을 중단하며, 휴직 또는 실직자가 늘어난 것이다.

 

외식업을 포함한 서비스 산업이 큰 타격을 입자 호주 정부는 생존유지 지원 정책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고용주를 대상으로 일자리 유지 보조금제, 임대 계약 지원, 현금성 지원 등을 실시했으나 워킹홀리데이 등 임시비자 소지자이거나 캐주얼직(비정규직)으로 1년 이상 근무하지 않은 이들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빅토리아주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7월 9일부터 다시 봉쇄에 들어가는 등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호주 외식업체들은 어떻게 생존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지 KOTRA 내용을 발췌 정리했다.

 

호주 외식업체들의 코로나19 생존 전략

코로나19 기간 외식업체들은 손님을 받을 수 없자 쌓여진 재고 등은 처분하거나 함께 일했던 팀원들에게 나눠 주며 영업재개 시기를 기다렸다. 기다리는 동안 호주 외식업 종사자들은 관계망을 형성해갔다. 업계 사람들과 연락하며 최대한 유용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테이크아웃과 배달을 도입해 매장의 경험을 간접적으로나마 전달하려 힘썼다.

 

위기를 기회로 삼고자 외식기업의 관리직 이상들은 모여 앞으로의 전략과 계획을 세우기 위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그동안 바빠서 놓친 부분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보냈다.

 

해외 관광객, 직장인이 주 고객인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근처에 위치한 바의 경우 코로나19로 피해가 어느 곳보다 컸다. 당장 고객이 올 수 없는 상황임을 고려해 SNS를 통해 나중에 이용할 수 있는 상품권을 판매하고, 온라인 요리 컨테스트를 개최하는 등 고객의 관심을 유지하려 했다.

 

사람들의 생활 반경이 좁아진 만큼 현재 호주 음식점의 주 고객인 지역 주민들로 한정된 경우가 많다. 주민들과 소통하며 유대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주민들 또한 어려운 시기에 음식점의 가장 큰 지지자가 돼주고 있다.

 

락다운 해제 후 바뀐 외식업계 운영 방향

외식 업계에서는 락다운 기간(Lock Down, 이동제한)동안 여러가지 시나리오를 만들어 실험해보면서 매장의 내부 구조, 동선, 가구들의 배치, 서비스 흐름 등 다양한 요소들을 고민했다. 고객의 안전을 보장하면서 최고의 다이닝 경험을 이끌어내는 것에 주안점을 뒀다.

 

락다운 해제 후 예상 방문 고객층을 생각해 재 오픈을 시기를 정했다. 외부 활동을 적극적인 20, 30대를 대상으로 하는 매장들이 우선적으로 오픈해 바뀐 매장에 대한 고객의 반응을 살폈다.

 

 

다시 운영을 재개한 레스토랑들의 주요 특징은 온라인 예약제, 코스 메뉴, 레스토랑 내 여러 방역시행을 들 수 있다. 100% 온라인 예약 손님만 받아 운영을 위해 필요한 직원 수, 음식 재료 구입비 등 여러 요소를 예측할 수 있어 낭비를 줄였다.

 

재 오픈한 호주 상당수의 레스토랑들은 기존 메뉴의 가짓수를 줄이거나 대표 음식들을 선정한 코스 메뉴 한 가지만 판매 중이다. 정부 지침에 따라 1테이블당 2시간으로 머무는 시간이 한정돼 이전과는 운영 방식이 달라져야 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외식업체들은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해 고객에게 매장에 대한 지속적인 간접 경험의 기회를 제공하며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 SNS를 통해 매장의 분위기, 음식, 쉐프 등과 관련된 사진, 동영상을 계속 업로드할 필요가 있다.

 

봉쇄기간 동안 호주의 쉐프들은 요리 노하우 등을 소재로 가정에서 동영상을 제작해 공유하거나 제빵, 제과, 요리를 만들어 소규모로 판매하기도 했다. 고객들은 자신들이 좋아하는 레스토랑의 홈배달 메뉴를 주문해 먹으며 힘든 시기를 겪는 외식업체들을 응원하고 있다.

 

자료 : KOTRA 호주 시드니무역관


푸드&라이프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닭칼국수 & 매운닭국수’ 메뉴개발 전수 과정 열려
외식업 중 대표적인 여름철 극성수기 아이템으로는 ‘보양식’이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보양식은 삼계탕, 장어 등 한정적인 메뉴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보양식이 흥하는 분위기다. 그중 하나가 바로 ‘닭칼국수’다. 젊은 감각의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닭칼국수’ 오는 20일, 소문난 향토 맛집 기술 전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소울푸드 중 하나라 할 수 있는 ‘칼국수’는 달달한 팥칼국수부터 구수한 풍미의 들깨칼국수, 시원한 육수 맛이 일품인 바지락칼국수, 멸치칼국수, 얼큰한 맛으로 해장하기 좋은 육개장칼국수, 해물칼국수까지 다양한 종류만큼 특색 있는 맛과 각기 다른 매력으로 매일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으로 꼽힌다. 특히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닭칼국수’다. ‘닭칼국수’는 닭과 사골을 고아서 진하게 우려낸 육수에 칼국수를 넣어 끓인 후, 닭고기 살을 발라 양념한 것을 올려 먹는 영양만점 음식이다. 진하고 담백한 닭 육수는 삼계탕 국물과 비슷해서 여름 보양식으로 특히 좋다. 지금은 수도권 각지에서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는 메뉴인 닭칼국수가 처음 시작된 곳은 경기도 고양시 일산과 파주지역이다. 이에 30년 외식 컨설팅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이슈UP] 배달의민족, 외식업 종사자 '베트남' 진출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이 해외 진출을 꿈꾸는 식당 사장님에게 교육을 제공, 현지 탐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첫 지역은 베트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9년 'BAEMIN'이라는 브랜드로 베트남 배달시장에 진출한 이후 1년여 만에 2위 사업자로 성장했다. 배민 특유의 재치 넘치는 브랜딩과 베트남어 서체 개발 같은 현지화 마케팅을 앞세워 현지인들의 식생활을 빠르게 파고 들었다.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1차 교육생 모집 베트남은 외식업 연평균 성장률이 10%에 이를 정도로 성장성이 높다.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식당들에게 베트남 진출에 대한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해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 과정도 도울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떡볶이, 치킨, 김밥, 라면 등 국내에서 익숙한 메뉴를 베트남식으로 현지화해 성공한 사례가 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에서 제2, 제3의 K-푸드 성공 사례를 이어가기 위해 식자재, 유통, 조리, 현지화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이번 프로그램 강사진으로 구성했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 배달의민족, 외식업 종사자 '베트남' 진출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이 해외 진출을 꿈꾸는 식당 사장님에게 교육을 제공, 현지 탐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글로벌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첫 지역은 베트남이다. 우아한형제들은 소상공인 교육 프로그램 ‘배민아카데미’를 통해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2019년 'BAEMIN'이라는 브랜드로 베트남 배달시장에 진출한 이후 1년여 만에 2위 사업자로 성장했다. 배민 특유의 재치 넘치는 브랜딩과 베트남어 서체 개발 같은 현지화 마케팅을 앞세워 현지인들의 식생활을 빠르게 파고 들었다. '베트남 외식업 도전기' 1차 교육생 모집 베트남은 외식업 연평균 성장률이 10%에 이를 정도로 성장성이 높다.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식당들에게 베트남 진출에 대한 기회와 정보를 제공하고, 철저히 준비해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 과정도 도울 계획이다. 최근 베트남에서는 떡볶이, 치킨, 김밥, 라면 등 국내에서 익숙한 메뉴를 베트남식으로 현지화해 성공한 사례가 늘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베트남에서 제2, 제3의 K-푸드 성공 사례를 이어가기 위해 식자재, 유통, 조리, 현지화 등 각 분야 전문가를 이번 프로그램 강사진으로 구성했다.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