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업계는 지금] 눈으로 먼저 맛보는 ‘인스타그래머블’ 메뉴 주목

선촬영 후먹방 시대...비주얼 갑(甲) 상품, 콘셉트 인기

외식업계가 여름철 입맛은 물론 보는 맛까지 잡았다.

‘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것’이라는 뜻을 가진 신조어 ‘인스타그래머블’ 트렌드에 발맞춰 외식 업계에서는 시각효과를 극대화한 메뉴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맛에 집중하면서도 화려한 비주얼까지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

 

최근 피자알볼로는 '팔자피자'를 선보였다. '여덟 가지 재료, 여덟 번의 정성, 여덟 가지 맛'이라는 슬로건이다.

페페로니, 베이컨, 단호박, 핫치킨 등 8가지 토핑을 담았다. 모차렐라 치즈 함량을 줄이고, 이탈리아 천연 조미료인 그라노파다노 치즈 양을 늘렸다. tvN 주말극 '사이코지만 괜찮아'에 PPL 협찬, 화려한 비주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더본코리아의 '롤링파스타'도 신메뉴 3종을 출시했다.

파스타 2종과 무알콜 음료 1종은 신선한 재료와 초록빛의 싱그러운 색감을 강조, 눈과 입을 모두 만족시킨다.

'스테이크 크림 파스타'는 부채살 큐브 스테이크로 만든 크림파스타에 데미글라스 소스를 더했다.

 

 

'간장 우삼겹 파스타'는 우삼겹에 특제 간장소스를 더했고, 매콤한 꽈리고추로 맛을 살린다.'모히토'는 라임과 애플민트를 사용, 무알콜임에도 실제 칵테일을 마시는 듯한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 라임을 으깨서 마시면 상큼한 맛은 배가된다.

 

 

투썸플레이스의 '핑키 초키 도넛 케이크'는 즐거운 파티 감성을 더했다. 도넛 모양의 초콜릿 구움 케이크에 필라델피아 치즈 크림과 딸기 쥬레를 샌드하고, 가나슈 코팅을 입힌 후 핑크빛 치즈 크림을 드리즐했다. 재미있는 콘텐츠를 추구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했다.

 

공차코리아는 시즌 한정 메뉴 '민트초코&자몽' 4종을 내놨다. '민트 초코칩 밀크티+펄' '민트 쿠키 스무디' '자몽 QQ 크러쉬' '자몽 요구르트 크러쉬'다.

 

 

4시간마다 89도에서 우린 자스민 그린티를 베이스로 민트 초코와 자몽의 특색을 살렸다. 민트의 청량한 색감이 그대로 담겨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민트 초코 스무디에 쿠키가 어우러져 재밌는 식감도 경험할 수 있다. 자몽 요구르트 크러쉬는 요구르트에 과육을 더해 상큼하면서 달콤하다.

 

업계 관계자는 "요즘 '인스타그래머블'(SNS에 올릴만 한 콘텐츠) 요소를 더한 메뉴가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보는 재미와 먹는 재미, 모두 충족시키는 메뉴가 지속적으로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글로벌 벤치마킹] 中서 네슬레, 스타벅스보다 잘나가는 커피 ‘산뚠반’
중국의 상반기 초대형 온라인 행사인 ‘618 쇼핑축제’에서 글로벌 커피브랜드 네슬레, 스타벅스를 제친 브랜드가 있다. 바로 2015년 설립한 중국브랜드 ‘산뚠반(saturnbird)’이 ‘타서 마시는 음료류’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산뚠반은 지난해 하반기 알리바바가 개최하는 ‘11.11’ 쇼핑 축제에서도 커피 품목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작은 커피컵 모양의 용기에 숫자로 로스팅 레벨을 표시해 직관적이고 깔끔한 디자인으로 중국 소비자의 선택을 받았다. 스페셜티 커피의 일상화를 추구하다 산뚠반은 설립 초기부터 스페셜티 커피의 일상화를 만드는 브랜드를 추구해왔다. 스페셜티 커피 협회(SCA)에 가입돼 있으며, 산뚠반의 모든 커피는 큐그레이더(생두와 원두의 맛, 특성 등을 감별해 커피의 등급을 결정하는 직업)의 엄선을 통해 품질을 유지한다. 생활수준이 올라감에 따라 생겨난 프리미엄 커피 시장을 알맞게 공략했다. 숫자 1~6으로 커피 맛을 표기한 것은 산뚠반의 상징이다. 숫자가 작을수록 신맛이 강한 제품으로, 커피 맛을 잘 모르거나 브랜드를 처음 접한 이들도 쉽게 취향에 따라 제품을 고를 수 있도록 돕는다.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지만 고급스러움 보다는 보다 친숙하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조연에서 주연으로! 일본 멈추지 않은 레몬 붐
올해 초 일본 식품·외식산업 주요 트렌드 중 하나로 ‘레몬’이 꼽힌바 있다. 하반기로 접어든 지금 일본 현지 레몬 붐이 멈출지 모르고 있다. 레몬사와, 에이드, 탄산수 등 주로 음료와 주류에 들어가 조연 역할을 하던 것에서 그치지 않고 라면, 카레 등 요리로 등장하며 주연으로 등극했다. 일본 외식업계에 불고 있는 ‘옐로우 푸드’ 바람 일본에서 레몬은 건강 지향 트렌드, 새롭고 독특한 음식을 찾는 ‘인스타그래머블’과 맞물리며 2017년부터 꾸준히 인기를 유지했다. 당시는 레몬사와, 하이볼 위주로 인기가 있었다면 올해 들어서는 레몬을 요리의 메인 재료로 사용한 ‘옐로우푸드’가 증가했다. 2018년 9월 도쿄 시부야역 근처에 문을 연 1평 남짓의 작은 가게 ‘레몬라이스 도쿄’는 레몬을 넣어 만든 카레라이스를 판매하는 곳이다. 매장에서는 테이크아웃으로만 레몬라이스를 판매하며, 시부야 명소로 등극해 오후가 되면 금세 매진될 정도로 찾는 이들이 많다. 레몬즙을 첨가해 만든 밥에 인도 남부 가정 요리에서 모티브를 얻은 치킨 카레 향신료와 각종 야채를 섞어 먹는다. 화학조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으며, 레몬, 야채를 전부 수작업으로 썰고 있다. 밀키트로 제작해 온라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