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문화 트렌드]주 7회 방문...‘편의점 중독 증후군’ 겪는 대만의 MZ세대

URL복사

대만에서 ‘편의점 중독 증후군’이라는 표현이 등장할 정도로 MZ세대의 편의점 중심 소비 경향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식품전문 매체 식력(食力)이 지난 5월 약 1,7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응답자의 45%가 일주일에 5~7일 편의점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응답자 중 27.8%는 ‘매일 편의점을 방문한다’고 답했다.

 

편의점 문화를 주도하는건 단연 MZ세대라 일컫는 젊은 층이다. 학창시절부터 빠르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편의점 공간에 익숙해져있고, 무엇보다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식품을 찾아볼 수 있어 선호한다.

 

대만 편의점에서도 인기인 K-푸드

케이팝을 필두로 한 한류 콘텐츠는 일시적인 유행이 아닌 이제 진정한 문화 흐름으로 자리 잡았다. 매운맛 챌린지, 달고나 커피 등 한국의 식문화는 MZ세대의 SNS를 타고 전세계로 퍼져 나갔다.

 

 

최근 대만의 패밀리마트에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한국의 맛을 그대로 전하고자 국내 냉동식품을 수입해 들여왔다. 즉석 떡볶이, 전통 잡채, 모짜렐라 치즈 핫도그, 속초 붉은 대게 딱지장 등이 진열돼 있어 마치 한국 편의점을 연상케한다.

 

해외 여행을 갈 수 없는 상황 때문에 한식 상품에 대한 현지 소비자들의 반응 역시 뜨겁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제품을 소개하며 판매량이 빠르게 증가했다. 패밀리마트측은 초기 한정 판매를 계획했으나, 수요 증가로 인해 상품을 재입고해 판매를 확대했다.

 

 

59~129대만 달러(한화 약 2,400~5,200 원)라는 저렴에 가격에 맛, 간편함이 더해져 가성비 상품으로 인기를 끌며 예약 구매를 받는 상황까지 벌어지고 있다. 한편 패밀리마트는 한국에서 수입한 김치 등을 활용해 김밥, 도시락 등 PB 즉석식품도 판매 중이다.

 

냉동, 신선 식품이 편의점 성장 견인

냉동·신선 식품이 대만 편의점 시장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 대만의 편의점 업계는 일찌감치 냉장·냉동 식품 성장을 예측하고 매장 내 냉동 공간을 확장해왔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대만의 냉장·냉동식품 시장은 460억 대만 달러(한화 약 1.8조 원) 규모로 성장, 패밀리마트의 지난 1분기 냉동식품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증가했다.

 

또한, 초기 신선 식품은 아침 식사를 겨냥한 차예단 (찻잎 달걀), 빵, 주먹밥 등으로 간단했으나 이제는 도시락, 샐러드만 해도 수십 종류가 넘는다. 편의점 이용의 주된 이유로 ‘신선 식품(도시락 등) 구매’가 74.4%를 차지하는 만큼 업계에서도 차별화된 신선식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2019년 5월 기준, 대만은 약 1만 개 이상의 편의점을 운영 중이며, 인구당 밀집도는 편의점 왕국이라 불리는 일본보다 높다. 일본은 2,235명당 편의점이 1개이나 대만의 경우 2,148명당 편의점 1개가 분포하고 있다.

 

유통 채널이 다양해지고, 코로나19로 매장 방문이 어려워지며 편의점 업계에선 탄탄한 자체 유통망을 기반으로 냉장·냉동 간편 식품 출시, 지속적인 PB 신메뉴 개발 등을 통해 소비자를 잡기 위한 노력이 치열히 펼쳐지고 있다.

 

자료참조 : kati 지구촌리포트 8월호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업계이슈] 소상공인 시름 더는 ‘제로배달’ 오픈…제로페이 함께한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16일 오픈한 ‘제로배달 유니온’에서 제로페이 연계 서울사랑상품권 결제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제로배달 유니온’은 제로페이 인프라를 활용해 배달 앱 수수료 인하를 지원하는 서울시 민관협력방식의 배달서비스 사업으로, 총 16개 업체가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 중 △띵동 △먹깨비 △맘마먹자 △BRS부르심Zero △서울愛배달 △로마켓 △놀러와요시장 등이 1차로 서비스를 시작하며, 나머지 업체들은 11월 예정인 2차 오픈에 합류하게 된다. ‘제로배달 유니온’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마련된 만큼, 중개 수수료가 0~2%대로 낮고 입점비와 광고비를 받지 않는다. 여기에 서울사랑상품권 결제까지 가능해 소상공인의 결제 수수료 부담도 줄어든다. 소상공인은 중개 수수료와 결제 수수료 모두 아낄 수 있어 부담 절감 예상돼 소비자는 제로페이 연계 서울사랑상품권을 최대 10% 할인 구입해 제로배달 상품을 결재할 수 있다. 또한 서울시가 10월 14일까지 10% 추가 할인을 지원한다. 할인 한도는 최대 5만원(일일한도 2000원)까지이며, 서울사랑상품권과 함께 이용하면 최대 2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단 예산 소진 시 조기 종료될 수 있다. 원하는 상품을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이색 신사업]식품을 서점처럼 진열하면 어떨까? 日 기타노에이스 ‘카레 책장’ 화제
상품의 배치, 디스플레이는 소비자 구매심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같은 상품이라도 어떻게 진열하는지에 따라 매출이 달라진다. 일본의 슈퍼마켓 체인 ‘기타노에이스(北野エース)’는 11년 전 레토르트 카레 상품을 마치 서점의 꽂혀있는 책처럼 표현했고, 현재 브랜드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기타노에이스는 백화점 위주로 매장을 전개하는 식료품 슈퍼마켓 브랜드이다. PB 상품만 800종이 넘는 풍부한 상품 구색으로 지방에 가야 구할 수 있는 식자재도 찾아볼 수 있다. 현재 전국에 약 90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고르는 즐거움이 있는 카레 책장 ‘카레 책장(카레나루혼다나, カレーなる本棚®)’은 기타노에이스가 2009년 도쿄 이케부쿠로에 위치한 도부백화점에 입점하며 다량의 카레 제품을 어떻게 진열하면 효과적일까 고민하다 탄생한 아이디어다. 기타노에이스는 일찌감치 간편식 시장의 성장가능성을 보고 레토르트 제품군을 확대한 상황이었다. 당시 근무하던 담당자가 작은 진열공간에 300종류에 달하는 카레 제품을 소비자들이 고르기 편하게 할 방법을 연구하다 제품을 책처럼 측면으로 꽂아봤다. 기존 진열방식보다 5~7배 많은 제품이 할당된 진열대에 들어갈 수 있었다. 기존에 볼 수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