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OOD 비즈니스

일본 코로나 이후 주1회 이하 외식 빈도 81%로 나타나

URL복사

코로나19 발생 이후 일본 소비자의 외식 빈도가 급격히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식커뮤니케이션앱 ‘SARAH’에 따르면 코로나 이전과 비교했을 때 외식 횟수가 60%이상 감소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코로나 이전 주 1회 이하 외식 빈도는 48.8%였으나 코로나 이후 81.2%로 32.4% 증가했다. 주 2~3회 외식을 하는 경우는 39.2% → 14.2%로 15% 감소했으며, 주 4~6회 외식빈도도 12% → 4.6%로 떨어졌다.

 

 

푸드테크기업 ‘슈퍼 두퍼(Super Duper)’의 스즈키 토모유키 대표는 “코로나 발생 초기에는 강제 셧다운(일시적 영업중지)으로 외식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면 지금은 확진자의 감소세가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아 대중들의 불안심리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실제로 일본 도쿄도, 아다치 구에서는 코로나 ‘감염방지철저선언’ 이미지를 제작해 가게에 붙이도록 하고 있으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도쿄도의 무지개 마크의 경우 매장 정보를 입력하고 약 20가지 항목을 입력하면 간단하게 취득할 수 있다.

 

 

지난 8월에는 도쿄도가 배포한 감염 방지 스티커 무지개 마크(虹のマーク)를 부착한 매장에서 8명이 집단 감염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한편 우리나라에선 농림축산식품부 네이버와 함께 전국 안심식당을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를 9월 24일부터 시작했다.

 

 

안심식당은 △덜어 먹을 수 있는 도구 비치·제공 △위생적 수저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 사항을 준수하며 지방자치단체에서 추가로 규정한 요건을 충족하는 음식점이다. 지난 9월 23일까지 전국 1만2천536개가 지정됐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업계이슈]진격의 편의점...'GS25', 업계 최초로 ‘명품’ 판매한다
편의점 'GS25'는 명품병행수입 및 해외직배송 전문업체 ‘어도어럭스(Adorelux)’와 손잡고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GS25 파르나스타워점에 명품 판매대를 도입했다. 명절 선물 세트나 카탈로그 주문방식이 아니라 실제 매장에서 상시 판매를 시작한 것은 GS25가 처음이다. 그동안 GS25는 특별한 선물을 찾는 고객들의 니즈에 맞춰 카탈로그 등을 통해 3억원에 달하는 고급 요트와 수입자동차, 수백만원대 와인, 순금, 명품 잡화 등을 판매하며 상품구색 강화와 유통업계의 영역파괴를 선도해왔다. 이에 매년 증가하는 프리미엄 고가상품 매출과 축적된 판매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들의 명품 구매에 대한 니즈를 확인해 이번 명품 상시판매를 추진하게 됐다. GS25에서 판매하는 명품 제품은 구찌 클러치백, 버버리 크로스바디백, 생로랑 모노그램 팔찌, 몽블랑 마이스터스튁 르그란드 만년필, 보테가베네타 인트레치아토 나파지갑 등 총 11종이다. 고객들은 점포에서 상품 확인 후 바로 구매할 수 있고, 원하는 곳으로 무료로 배송받을 수 있다. 매장 내 QR코드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접속해 제품 문의에 대한 전문적인 응대도 가능하며 사후관리가 필요한 경우에는 카카오톡 채널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