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영업 엿보기]지역 밀착형 업태로 코로나 시국에 창업한 선술집

URL복사

코로나19 이후 대중들의 생활 반경이 좁아지며 지역 밀착형 창업을 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지난 9월 일본 하라주쿠의 한 골목에는 주변 거주민을 위한 카페와 같은 분위기의 선술집 ‘이쿠루(イクル)’가 문을 열었다. 잘나가던 유명 식당들도 폐업을 하는 이시국에 창업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골목상권 최적화된 컴팩트한 가게

일본 외식컨설팅기업 쓰리웰 매니지먼트가 소비자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소비자들이 음식점을 고르는 반경이 코로나 발생 이전보다 좁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멀리 떨어진 새로운 음식점을 찾아나서기 보다는 집에서 가까운 친숙한 가게를 가급적 이용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약 50%를 차지했다. 코로나 감염에 대한 위험부담, 사회적 시선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도쿄 시부야에서 의류 회사 ‘DADDY & SON’을 운영하던 호리우치 쇼헤이, 나카노 코이치 공동대표는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사회적 흐름에 맞춘 가게를 시도해 보기로 의기투합했다. 골목에 자리잡은 선술집하면 퇴근 후 중년 남성이 모이는 다소 칙칙한 이미지가 있어 둘은 젊은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세련된 느낌의 가게를 기획했다.

 

 

나카노 대표는 “최근 몇 개월간 배달로 주로 식사를 해결하는 일이 반복되다 보니 지루하고 답답함을 느꼈다. 코로나블루(코로나로 인한 우울감) 해소를 위해서라도 동네에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가게가 생기면 좋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의류업계에서 일한 경험을 살려 가게 입구에 설치하는 포렴은 청바지원단으로 만들고, 테이블을 장식하는 집기들도 의류 디자인에 사용하는 것들로 꾸몄다. 원목 가구로 인테리어를 해 편안한 느낌이 들 수 있도록 신경썼다. 주방과 붙어있는 U자형 바 테이블은 퇴근 길에 들려 가볍게 한잔만 마실 수도 있다.

 

갓 쪄주는 찜요리와 와인의 조화

이쿠루의 대표 메뉴는 카운터 앞에 배치한 찜통에서 바로 제공하는 딤섬이다. ‘고기 사오마이’, ‘탱글탱글한 새우 사오마이’, ‘소금누룩 닭고기 마리네’ 등이 있다. 찜 요리는 3개씩 690엔(7,600원)에 판매하며, 손님 눈앞의 찜통에서 바로 꺼내 김이 모락모락나는 현장감 있는 연출로 만족도가 높다.

 

 

또한, 가지 절임, 카레를 넣은 감자 샐러드, 문어오이 초무침, 닭고기 복숭아 튀김, 게 크림 고로케 등 2030세대 젊은 직장인들이 좋아하는 메뉴도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손님이 머무는 시간이 짧은 매장인만큼 제공 속도를 인식한 메뉴들이다.

 

 

음료는 가게 진열장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선택하면 직원이 주종에 맞는 잔에 따라준다. 레몬사워 4종, 녹차와 사워를 섞은 ‘녹차 하이’ 외 생맥주 라인도 갖추었다. 대부분 저도수 주류로 주 고객층을 인근에 거주하는 직장 여성에 맞췄다.

 

 

나카노 대표는 “코로나가 종식되기까지는 생활 반경이 한정적이라 지역밀착형 가게가 뜰 것이라 생각해 창업을 했다. 혼자서도 조용히 음식을 먹으며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앞으로는 의류 산업과 연결해 신감각의 매장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싶다”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업계이슈]진격의 편의점...'GS25', 업계 최초로 ‘명품’ 판매한다
편의점 'GS25'는 명품병행수입 및 해외직배송 전문업체 ‘어도어럭스(Adorelux)’와 손잡고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GS25 파르나스타워점에 명품 판매대를 도입했다. 명절 선물 세트나 카탈로그 주문방식이 아니라 실제 매장에서 상시 판매를 시작한 것은 GS25가 처음이다. 그동안 GS25는 특별한 선물을 찾는 고객들의 니즈에 맞춰 카탈로그 등을 통해 3억원에 달하는 고급 요트와 수입자동차, 수백만원대 와인, 순금, 명품 잡화 등을 판매하며 상품구색 강화와 유통업계의 영역파괴를 선도해왔다. 이에 매년 증가하는 프리미엄 고가상품 매출과 축적된 판매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들의 명품 구매에 대한 니즈를 확인해 이번 명품 상시판매를 추진하게 됐다. GS25에서 판매하는 명품 제품은 구찌 클러치백, 버버리 크로스바디백, 생로랑 모노그램 팔찌, 몽블랑 마이스터스튁 르그란드 만년필, 보테가베네타 인트레치아토 나파지갑 등 총 11종이다. 고객들은 점포에서 상품 확인 후 바로 구매할 수 있고, 원하는 곳으로 무료로 배송받을 수 있다. 매장 내 QR코드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접속해 제품 문의에 대한 전문적인 응대도 가능하며 사후관리가 필요한 경우에는 카카오톡 채널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