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리포트] 코로나19 이후 아시아 소비재 시장 전망 발표

코로나19에 따른 국가별 동향 차이… 특히 오프라인 채널 소비재 시장 명암 갈라
국내 카테고리별 성장세와 카테고리 내 제품별 성장세 간 차이 보여
코로나19 유행 기간 상위 제조사의 판매 집중도 국별 양극화

URL복사

글로벌 통합 정보 분석 기업 닐슨코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아시아 소비재 시장 전망을 10일 발표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국가별 동향 차이… 특히 오프라인 채널 소비재 시장 명암 갈라

 

코로나19 습격에 대한 국가별 대응 차이는 소비재 시장 성장에 큰 영향을 끼쳤다.

특히 올해 8월까지 오프라인 시장을 살펴보면 싱가포르(17%), 대만(4%), 중국(3%), 한국(1%)은 외출이나 대면 거래 감소에도 불구하고 2019년과 비교해 성장했지만,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말레이시아, 태국의 성장률은 각각 6%가량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아시아 시장에서 오프라인 기준 카테고리별 성장세를 보면 포장 식품 카테고리는 무려 10%, 생활용품·구강·개인 청결 카테고리도 2% 성장했지만, 음료(-7%), 제과(-6%), 담배(-6%), 주류(-4%), 세탁세제(-3%) 카테고리는 모두 하락세를 기록했다. (닐슨 소매 유통 판매 데이터, 8월 말 기준)

 

◇국내 카테고리별 성장세와 카테고리 내 제품별 성장세 간 차이 보여

 

국내에서는 포장 식품보다 14% 증가한 간편식 카테고리의 성장이 두드려졌다. 또 건강을 생각해 직접 조리로 전환이 증가하며 신선 식품(8.2%), 시즈닝(6.8%), 한국 장(5.4%) 카테고리의 성장도 나타났다.

 

 

포장 식품 카테고리는 전반적으로 축소됐으나 카테고리 내 제품별로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전체 통조림 햄 카테고리는 11% 감소했다. 개별 포장 햄은 17% 성장, 참치 캔 카테고리는 2% 감소했으나, 개별 포장 참치는 11% 성장했다.

전체 김 카테고리는 3% 했으나, 개별 포장 김 가운데 김밥 김은 4%, 파래김은 8%, 돌김은 28% 성장하며 위기 가운데에도 고객 수요 맞춤형 제품은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아시아 국가와 비슷하게 제과류는 0.1%, 음료는 -1.9% 성장률을 각각 기록했다.

 

반면, 한국은 외식을 통한 주류 섭취 감소를 상쇄하고자 하는 소비자 동향에 따라 다른 아시아 국가와 달리 주류가 4.6% 성장했고, 담배도 0.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닐슨 소매 유통 판매 데이터, 8월 말 기준)

 

 

◇코로나19 유행 기간 상위 제조사의 판매 집중도 국별 양극화

 

코로나19 전파는 국가별 주요 제조사의 오프라인 판매 성과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닐슨 데이터에 따르면 특히 동북아시아에서는 이용 빈도와 신뢰도가 높은 상위 5개 제조사 매출이 상승했지만, 동남아시아는 소득 감소와 불안 요인 및 비축 용도 증가에 따라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은 중소형 제조사의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 참조)

 

닐슨코리아 서비스 담당 이준호 상무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며 전 세계 유통·소비재 시장에 변화가 여러 모습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앞으로 예상되는 아시아 및 국내 시장 변화를 파악하고 온라인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시장도 염두에 두는 전략을 마련하는 것이 필수”라고 말했다.

 

한편 닐슨코리아는 코로나19 여파에 관한 시장 조사를 지속하고, 이를 토대로 2021년 초에 ‘2020 COVID-19 Impact를 돌아보다’라는 주제로 국내 유통·소비재 기업을 대상으로 4차에 걸쳐 온라인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 맛]‘재료의 화려한 변신’ 원소스멀티유즈(OSMU) 제품 봇물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요구에 유통업계가 콜라보, 인기 메뉴 재출시 등으로 신제품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에는 한가지 소재를 서로 다른 장르에 적용하는 마케팅 방식 ‘OSMU(One Source Multi Use)’가 디저트에도 확산, 적용돼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은 브랜드 정체성과 맞닿는 우리 고유의 재료 ‘인절미’를 활용한 디저트를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 스테디셀러 ‘인절미설빙’을 시작으로 ‘인절미토스트’, ‘인절미 아이스크림’, ‘인절미꿀떡’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 인절미를 결합하면서 환상의 조합을 이뤄냈다. 특히 지난 6월부터는 세븐일레븐과 협업하며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먹기 좋은 인절미 간식을 출시 중이다. 첫 콜라보 제품은 ‘인절미’, ‘인절미롤케익’, ‘인절미크림단팥빵’ 등 3종으로, 우리나라 전통 재료에 트렌디한 맛과 포장을 더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게 했다. 이어 ‘인절미 스낵’과 ‘인절미 떡뻥’을 세븐일레븐에 출시해 접근성을 높였으며, 지난달 ‘설빙 국화빵’에 이어 최근 티라미수에 인절미를 접목한 ‘인절미 티라미수’로 ‘할매 입맛’ 소비자뿐만 아니라 평소 디저트를 즐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예술이 된 군대 짬밥', 군인요리 ‘최고’의 자리는 누가 올랐을까?
군인요리 최고를 가리기 위한 요리대회인「2020 황금삽 셰프 어워드」본선전이 지난 11월 24일(화)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는 국방부와 농식품부, 해수부 3개 부처가 공동으로, 고된 조리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조리병의 사기를 높이고, 우수한 신규 군 급식메뉴를 발굴·보급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한 것이다. 이번 본선에는 지난 10월에 개최된 예선전을 통과한 육·해·공군 및 해병대의 7개 정예 팀이 출전하여 전군 최강 요리사 자리를 놓고 그간 갈고 닦은 모든 역량을 뽐내었다. 각 팀은 브런치, 비선호 식재료, 자유메뉴 총 3가지 주제로 경연을 벌여, 이전까지 없었던 다양한 군 급식 요리를 선보였다. 특히 장병 대상 인터넷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가지·연근·조기 등의 비선호 식재료는 각 팀의 손에 의해 누구나 좋아할 만한 ‘맛과 모양’을 지닌 각양각색의 메뉴로 변신하여 심사위원을 포함한 참석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심사는 ‘빅마마’로 유명한 요리연구가 이혜정씨, 약 6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요리 유튜버 맛상무 등 특별심사위원과 장병평가단 등 총 8명의 심사위원단이 직접 시식하여 요리의 맛과 창의성, 단체급식 적합성 등을 평가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코로나로 면역력 강화위한 발효음식 전문점 인기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강화를 위한 발표음식이 식품 트렌드로 부상했다. 일본 교토지방에선 낫토, 아마자케(막걸리와 비슷한 일본 전통 감미 음료) 등 발효식품을 사용한 전문점이 속속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교토 전통음식 된장절임 정식 전문점 ‘하코마치’ 교토시 나카교구에 위치한 하코마치(Haccomachi)는 지역 전통음식인 사이쿄즈케(西京漬け, 된장절임) 전문점이다. 사이쿄즈케는 교토지방의 향토 된장을 생선에 발라 구운 요리다. 지역 쌀누룩을 사용해 된장 색이 희고 단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사이쿄즈케 정식에는 가게에서 직접 담근 아마자케 한잔과 된장을 사용한 파운드케이크, 두부, 야채볶음 등이 정갈하게 한상 차림으로 제공된다. 아마자케와 아키타(秋田) 지방 특유의 조미료인 숏츠루, 코코넛 가루를 섞어 만든 카레도 인기 메뉴 중 하나다. 또한, 별도로 판매하는 아마자케 세트는 콩가루, 간장, 레몬 3가지 맛이 준비돼 있다. 닭고기를 발효 음식으로 재운 식당 ‘차와 누룩, 달빛’ 일식 전문점, 프랑스 발효 요리 전문점 양쪽에서 경력을 쌓은 셰프가 창업한 발효음식 식당도 쿄토에 문을 열었다. 차와 누룩, 달빛(茶と糀, 月明り)은 프랑스 요리에 사용하는 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