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보는 일식 트렌드]향신료에 빠진'라멘', 자극적인 향기의 주목 점포 4 선

URL복사

일본 북단부에 위치해 겨울철 대표 여행지로 꼽히는 홋카이도(北海道)에서 향신료계 라멘을 선보이는 곳이 점점 늘고 있다. 인기를 끌고 있는 라멘을 정리해보면 크게 향신료를 사용한 카레 라멘, 탄탄면 2가지로 나뉜다. 다가오는 2021년 홋카이도의 라멘 트렌드를 선도할 매장을 미리 살펴본다.

 

카레 라멘 전문점 ‘텐토센(点と線)’

몇 년 전부터 오사카지방 등을 중심으로 젊은 층에서 향신료를 조합해 자신만의 카레를 만드는 문화가 유행을 했다. 도쿄 시모키타자와 1호점을 둔 텐토센은 지난해 12월 홋카이도의 삿포로에 상륙하며 향신료를 바탕으로 한 카레 라멘을 새롭게 선보였다.

 

 

향신료는 매장에서 직접 볶은 커민(중동요리의 주요 향신료), 스타아니스(중국 오향분에 들어가는 재료)를 사용한다. 매운 양념과 향신료를 적절한 비율로 조합해 국물을 만들어낸다. 향신료와 된장이 궁합이 잘 맞아 감칠맛이 살아있는 깊고 진한 국물 맛을 난다.

 

라멘 위에 돼지고기, 삼겹살, 튀김우엉, 보라색 양파, 김 등 15가지 재료를 라면 위에 가득 올려 다채로운 색깔이 먹기 전 식욕을 돋운다. 

 

스프 카레 전문점이 선보인 토리친탄 라멘

삿포로시에서 스프 카레로 유명한 가게 ‘메디슨맨(メディスンマン)’이 라멘 전문점을 2020년 4월 오픈했다. ‘메디슨 멘(メディスン麺)’의 대표 메뉴인 토리친탄(鶏清湯)은 원래 본점에서 화요일 점심에만 판매하던 메뉴였으나 손님들의 반응이 좋아 독립 매장으로 분리시켰다.

 

 

토리친탄 육수에 해물 추출 엑기스를 배합하고 향신료를 첨가해 맛을 더한다. 20종류의 향신료를 혼합해 사용한다. 여기에 신맛과 감칠맛을 살려주는 토마토베이스 양념이 들어가 라멘 맛을 깔끔하게 마무리해준다.

 

중국 향신료 조합으로 탄생한 탄탄면

중화요리 식당 오우탄(王擔)은 중국 쓰촨성에서 수십 종류의 향신료를 수입해 들여와 탄탄면을 요리한다. 우선 국물을 내기 위해 닭을 솥에 넣고 3일 이상 끓이는 정성을 들여 기초 육수를 준비한다.

 

 

그 다음 쓰촨성에서 공수한 고추와 특제 라유, 엄선한 참깨로 소스를 만든다. 고추, 라유 외에도 팔각, 진피 등 향신료가 들어가 있다. 혀가 얼얼해지는 매운맛과 닭 육수가 주는 담백한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인도 고추로 극상의 매운맛을 낸 화끈한 탄탄면

세계에서 가장 매운 고추로 꼽히는 인도산 고추 ‘부트 졸로키아’를 탄탄면 국물에 넣어 매운맛의 끝을 보여준 가게도 있다. 홍콩요리 전문점 쿠론(クーロン)은 탄탄면에 부트 졸로키아 등 3종의 고추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닭 육수와 돼지 육수를 섞어서 국물 베이스로 사용한다. 여기에 새우와 버섯이 들어간 고기된장이 더해진다. 고기된장에는 사천산 산초가루가 들어가 풍미를 더했다. 빨간 국물에 고기된장 덩어리와 양파채를 올려 썩은 다음 함께 먹으면 된다.

 

일본 소비자들이 갈수록 맵고 자극적인 맛을 찾으며 음식점들도 강한 향신료를 배합한 음식들을 선보이고 있다. 2021년에도 이러한 경향이 이어져 향신료를 활용한 라멘 등 음식이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