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뉴스

[카드뉴스]식물성 고기, 코로나19로 타격 입은 美 육류시장 파고 들어

URL복사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CJ제일제당, 홈쿡 트렌드에 맞춘 ‘다시다 레시피 챌린지’ 이벤트 성공적으로 마무리
CJ제일제당이 지난해 12월 17일~1월 11일까지 26일간 진행한 ‘다시다 레시피 챌린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다시다 레시피 챌린지는 늘어나는 ‘홈쿡’족을 위해 다시다를 활용한 다양한 레시피를 알리는 이벤트다. 100명의 도전단과 900명의 참여단으로 구성된 1000명의 챌린저에게 다시다 제품을 제공하고, 푸드 인플루언서가 다시다를 활용해 만든 12가지의 메뉴 가운데 본인이 원하는 메뉴를 선택해 따라 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12개 메뉴 외 본인이 직접 개발한 다시다 레시피 참여도 활발 챌린지에는 모집 인원을 훌쩍 뛰어넘는 1217명이 신청했다. 참가자들은 김치찌개, 된장찌개, 부대찌개, 두루치기, 미역국, 만둣국, 떡국, 어묵탕, 떡볶이, 동태찌개, 수제비, 제육볶음 등 집에서 다시다를 많이 활용하는 메뉴의 레시피에 도전했다. 챌린지 모집이 끝난 뒤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을 받은 홈쿡 트렌드 확대로 집에서 간편하게 요리의 맛을 완성할 수 있는 다시다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일반 부문을 따로 진행해 도전을 이어나갔다. 그 결과, #다시다레시피챌린지 해시태그로 확인할 수 있는 레시피 따라 하기 인증 및 제품 보유 인증 게시물은 3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적은 비용으로 쉽게 맛볼 수 있는 '합천 돼지국밥' 상표등록 추진
(식품외식경영) 합천군에서는 지역에서 생산·제조되는 향토 먹거리인 「합천 돼지국밥」인증 브랜드 마케팅을 추진 중이다. 지난 해 합천군 관광진흥 종합계획 수립 용역 결과에 따라 관내 일반음식점 점주를 대상으로 먹거리 관광 활성화 방안 설문조사 결과 합천 대표 먹거리로 돼지국밥(51%), 합천막걸리(32%), 산채정식(12%), 기타(5%)로 응답했으며, 전 공무원 대상 설문조사 결과 돼지국밥(81%)과 합천 막걸리가 적은 비용으로 쉽게 접할 수 있는 합천 대표 먹거리에 선정됐다. 이를 기반으로 합천군에서는 합천돼지국밥 인증을 위한 디자인을 개발(사진자료 참고)했으며, 개발된 브랜드 상표 등록을 추진 중이다. 또한, 합천군은 능동적인 관광수용태세 개선과 합천관광을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 민간주도형 합천군 관광협의회를 지난해 5월 12일 발족했다. 관광협의회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합천군내 돼지국밥 판매점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관광수용태세 및 위생·안전 여건 개선을 위한 교육, 전문가 컨설팅, 종사자 친절도 향상, 관광객 불편사항 해소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돼지국밥 판매점에 대한 평가 및 심의를 통해 합천돼지국밥 인증서 교부, 향후 통합 마케팅을 진행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코로나에 햄버거로 매출 올리는 日 맥주브랜드 ‘EVERBREW’
작년 11월 일본 도쿄도의 대표적인 중심가인 아키하바라 UDX 빌딩 2층에 소고기 버거를 주력으로 내세운 햄버거 프랜차이즈 ‘쇼군버거’가 오픈했다. 쇼군버거는 30년 넘게 대장군(大将軍)이라는 불고기 전문 매장을 전개해온 외식기업 ‘가네샤(GANESHA)’가 2017년 런칭한 브랜드다. 이번 아키하바라점을 운영하는 주체는 가네샤가 아닌 맥주 수입·수출을 하는 기업 ‘에버브루(EVERBREW)’가 맡았다. 코로나의 여파로 야간 영업이 어려워지며 직영으로 운영하는 매장들의 매출 손실이 커지자 이를 극복하고자 가네샤와 손을 잡았다. 에버브루는 2020년 푸드코트를 인수해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재난을 겪으며 사업을 잠정 보류할 수밖에 없었다. 기업 경영에 위기가 닥친 상황에서 에버브루의 스기와라 료헤이 대표는 지인의 소개로 가네사의 혼다 대표를 만나게 된다. 스기와라 대표는 “오랜 시간 이야기를 나눈 끝에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면서도 미래까지 바라볼 수 있는 매장을 만들어보자며 의기투합했다. 햄버거 가게에 철판 시설에 설치해 즉석에서 소고기 패티를 만드는 컨셉을 그렸다. 맛은 물론 이후 코로나가 종식돼 매장에 손님들이 찾아오면 볼거리를 줄 수도 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