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5명 중 3명 안다는 ‘한식’…해외 16개 도시서 꼽은 1위 한식은?!

URL복사

코로나19로 국내 외식시장이 크게 위축되었지만, 해외 소비자들의 한식에 대한 인지도와 만족도는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8월~9월까지 해외 주요 16개 도시의 현지인 대상 온라인 조사를 벌인 결과, '한국 음식(한식)을 알고 있다'는 응답 비율이 57.4%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식에 대한 인지도는 2018년 54.0%, 2019년 54.6%에 이어 최근 3년 연속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인지도가 크게 높아졌다.

 

 

지난해 한식당 방문 경험률은 66.5%로 전년 대비 8.4%포인트 증가했지만, 한식당 경험자 대상 월평균 방문은 코로나19 등의 이유로 1.6회로 전년(2.5회)보다 0.9회 줄었다. 한식당 방문 횟수는 줄었지만, 인지도는 오히려 증가한 셈이다.

 

해외 16개 도시서 선호도 1위 한식은 '치킨', 자주 먹는 한식은 ‘김치’

한식에 대한 만족도(81.3%)는 전년 대비 0.1%포인트 증가해 전년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해외 소비자들은 한식을 주로 '매운'(32.5%), '색다른·이색적인'(32.4%), '풍미있는'(31.4%), '대중적인(29.0%), '반찬 가짓수가 다양한'(28.8%) 이미지로 인식했다.

 

 

한식을 먹어본 경험자가 자주 먹는 한식으로는 '김치'(33.6%)가 1위였고, '비빔밥'(27.8%), '한국식 치킨'(26.9%)이 뒤를 이었다.

 

가장 선호하는 한식으로는 '한국식 치킨'(13.3%)이 차지했다. 이어 '김치'(11.9%), '비빔밥'(10.3%) 순이었다.

 

국가별 선호하는 한식은 다소 달랐다. 북중미는 '불고기(12.8%)', 유럽은 '비빔밥(12.6%)', 동북아시아는 '삼겹살 구이(11.6%)', 동남아시아는 '김치(14.9%)', 오세아니아·남미·중동은 '잡채(7%)'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식에 대한 인지도와 만족도는 중국(북경, 상해)과 인도네시아(쿠알라룸푸르)에서 가장 높았고, 일본(동경)과 이탈리아(로마)에서 가장 낮게 나타났다.

한식의 인지도와 만족도는 비례하는 경우가 많지만, 브라질(리우데자네이루)과 영국(런던)의 경우 한식에 대한 인지도는 낮았으나, 만족도는 다소 높았다.

 

농식품부는 해당 국가의 경우 한식 입지가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온라인 등 다양한 방식으로 한식을 알리고 보급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농식품부 김종구 식품산업정책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해외 소비자들의 한식에 대한 인식과 저변이 상당히 확대됐음을 파악할 수 있었다"며 "한식과 한식당 만족도 개선을 위한 국가별 전략을 수립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30초마다 에스프레소 한 잔, 로봇 협업 카페 '라운지엑스' 신기술 선보여
국내 최초 로봇-바리스타 협업 카페 ‘라운지엑스(LOUNGE’X)’가 분당 정자동에 새로운 컨셉의 매장을 오픈한다. 라운지엑스, 무인상회 등을 운영하는 리테일테크 스타트업 ‘라운지랩’은 올해 완공되는 두산그룹의 신사옥 1층 로비에 라운지엑스 두산분당센터점 매장을 열고, 오는 1월 18일부터 정식 운영한다고 밝혔다. 원두의 특성에 따라 각기 다른 드립 제스처를 만들어내는 로봇 ‘바리스 핸드드립(BARIS HAND DRIP)’을 통해 색다른 즐거움과 특별한 커피 경험을 제공했던 라운지엑스는 7번째 직영점인 두산분당센터점에서 새로운 커피 로봇인 ‘바리스 에스프레소(BARIS ESPRESSO)’를 처음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바리스 에스프레소 로봇은 두산 로보틱스의 A시리즈 협동로봇 플랫폼에 라운지랩이 그동안 쌓아온 기술과 경험을 다수 적용해 개발되었으며, 이러한 배경에서 신규 매장은 ‘라운지엑스 위드 두산(LOUNGE’X with DOOSAN)’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개장하게 되었다. 새롭게 선보이는 바리스 에스프레소 버전은 처음으로 레일 시스템을 적용한 자동화 에스프레소 로봇으로 약 30초마다 한 잔의 에스프레소 샷을 생산해낼 수 있다. 두산분당센터는 두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