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일본, 세계 최초 ‘크래프트 콜라’ 선보여

일본에서 세계 최초의 ‘수제 콜라’ 전문 업체가 새롭게 탄생했다.

‘크래프트 콜라’ 전문점 이요시(いよし) 콜라를 시작한 이는 주식회사 GRAND GIFT의 고바야시 다카히데 대표이다.

 

 

고바야시 대표는 대학 시절부터 콜라밖에 모르는 ‘콜라 덕후’로 유명했다. 기발한 컨셉의 ‘크래프트 콜라’ 사업 역시 고바야시 대표가 좋아하는 분야를 오래 탐구한 끝에 탄생했다. 이요시(いよし) 콜라는 마치 수제 맥주처럼 깊은 향과 다양한 맛의 콜라를 만들어낸다.

 

콜라의 상식을 뒤집다!

대학원 졸업 후 광고 대행사에 입사해 이벤트 관련 업무를 담당해오던 고바야시 대표는 2018년 7월 독립해 이요시 콜라를 설립했다. 이어서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11월 크래프트 콜라 공방을 열었다. 올해부터는 온라인 판매 사이트를 오픈해 전국에서 크래프트 콜라 제조에 필요한 시럽을 구입할 수 있다. 지금은 ‘콜라 고바야시’라는 푸드트럭을 만들어 지역 시장 등을 중심으로 크래프트 콜라를 알려 나가는 중이다.

 

 

고바야시 대표가 콜라에 빠지기 시작한 건 콜라가 편두통에 좋다는 말을 듣고 조금씩 마시면서 부터다. 그러던 중 대학원 재학시절 세계 여행을 하면서 어딜 가나 콜라는 있는데 차, 커피와 달리 역사, 원료 등에 대한 정보를 모른다는 것에 의문이 생겨 제조법 등을 하나씩 찾아보기 시작했다.

 

졸업 후 사회에 나갈 무렵 인터넷 검색을 하다 우연히 100년 전 콜라 제조법을 찾게 됐다. 콜라가 1885년 미국의 약사가 의약품으로 개발했다는 역사, 원재료인 서아프리카산의 콜라 열매에서 그 이름이 붙은 것 등을 알고 더 흥미가 생겼다. 콜라의 묘한 매력을 취미로 파오던 것이 크래프트 콜라 브랜드 탄생까지 이르렀다.

 

 

푸드트럭인 ‘콜라 고바야시’에선 콜라를 주문하면 그 자리에서 고바야시 대표가 시럽과 탄산, 레몬 슬라이스 등을 넣어 콜라를 제조해준다. 1잔에 500엔(한화 약 5500원)으로 마치 바리스타가 커피를 내리는 것처럼 수제 콜라 제조하는 모습을 보는 즐거움도 있다. 잔이나 비닐 팩에 콜라를 넣어줘 원하는 만큼 음미하듯 마실 수 있는 것이 이요시 콜라의 특징이다.

 

계절 따라 배합 변하는 크래프트 콜라 레시피

고바야시 대표가 처음 콜라를 연구할 때는 구할 수 있던 레시피는 원자재만 쓰여 있는 것이 전부였다. 구체적인 공정은 몰랐기 때문에, 우선 원재료를 구해 하나씩 배합을 바꿔가며 만들기 시작했다.

 

 

시럽에 사용하는 향신료는 약 12 ​​종류, 여름에는 청량감 있는 카다몬을 넉넉하게 넣고, 겨울에는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생강을 더 추가하는 등 계절에 따라 배합을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 약 2년 동안 소재 및 그 배합, 만드는 방법 등 다양한 것을 시도하며 크래프트 콜라를 연구해왔다.

 

할아버지의 한약 제조법으로 완성한 이요시 콜라

평생 한약방을 운영해 온 할아버지의 약 장롱은 한계에 부딪힌 고바야시 대표에게 한 줄기 빛과 같았다.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유품 정리를 하다 약 장롱에서 발견한 한약 제조 방법을 콜라 레시피에 적용해봤다.

 

그러자 지금까지의 콜라와 확연히 다른 맛과 향기가 났다. 어느 타이밍에 어떤 재료를 넣을 것인지를 하나씩 정리해 나갔다. 이요시 콜라는 마치 한약처럼 하루 종일 만든 시럽을 일주일간 재워 완성도를 높인다.

 

 

특히 고바야시 대표는 크래프트 콜라마다 다른 향기를 내도록 신경을 쓴다. 보통은 향신료와 과일을 전부 함께 끓이지만 그 방법으로는 원하는 향을 내기 힘들다. 수고스럽더라도 각각 따로 넣어서 끊이고 있다. 이요시 콜라의 크래프트 콜라는 마치 향수의 톱노트, 미들노트, 라스트노트처럼 단계마다 향을 낸다.

 

지금까지의 상식을 깨는 콜라

코바야시 대표의 앞으로 목표는 '지금까지 상식을 깨는 콜라'를 만드는 것이다. 현재는 푸드 트럭에 의한 이동 판매와 온라인 숍에서 판매하지만, 언젠가는 콜라 공방 시음 바를 운영할 계획을 그리고 있다.

 

“원료의 콜라 열매도 종류 각각 특징이 있으므로 품종이 다른 콜라를 만들어 맛의 차이를 알아가는 것도 재미가 있다. 이요시 콜라는 콜라의 열매,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가루가 아닌 통 상태로 가나에서 직접 수입하고 있다. ”

 

 

끝으로 콜라는 몸에 나쁘다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깨는 것이 그의 꿈이다. 물총새를 로고로 한 것도 새지만 먹이를 사냥하기 위해 과감하게 물에 뛰어가는 모습이 ‘상식을 깨는 존재’라 느꼈기 때문이다.

 

코바야시 대표는 지난 9월 18일부터 10월 1일까지 유자와 산초 등 재료를 사용한 'THE JAPAN EDITION'의 시럽을 이세탄 신주쿠 점에서 144개 한정 판매하는 등 새로운 크래프트 콜라를 끊임없이 개발해 선보이고 있다.



배너
[이슈&이슈]돼지갈비 무한리필 ‘섞으면 몰라’, 목전지 표시 누락 매장 적발
최근 ‘명륜진사갈비’를 비롯한 저가형 무한리필 돼지갈비 프랜차이즈업체 일부 대리점에서 값싼 돼지목전지를 섞어 판매한 사실이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돼지갈비에 목전지를 섞어 판매하거나 원산지를 속이고 유통기한을 넘기는 등 관련 법을 위반한 돼지갈비 무한리필 업소 16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울에 본사를 둔 명륜진사갈비의 경우 전국 400여개의 가맹점 중 10곳이 식품 등에 표시광고에 대한 법률 제27조에 의해 ‘거짓·과장 광고’로 적발됐다. 명륜진사갈비에서 판매하는 돼지갈비는 돼지갈비 30%, 돼지 목전지(목살+앞다리살) 70%로 이뤄져 있다. 명륜진사갈비는 매장에 목전지와 돼지갈비를 섞어 판매하며 갈비만 원할 경우 따로 요청해달라는 문구를 부착하고 있다. 적발된 매장에서는 이에 대한 안내표시를 누락했다. 조사결과 ▲소비자를 기만한 표시·광고행위를 한 3곳 ▲영업자준수사항 규정을 위반한 6곳 ▲표시기준을 위반한 1곳 ▲조리장 내 환풍시설 위생이 불량한 1곳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5곳 등 총 16곳을 적발했다. 돼지목전지는 돼지 목살과 앞다릿살이 붙어 있는 부위를 일컫는데 돼지갈비보다 1㎏당 2000∼3000원 저렴하다. 목전지는 양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