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웨이스트’ 친환경 소재 개발에 집중하는 글로벌 식품유통시장

URL복사

전 세계적으로 식품외식업계에서 배출되는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제로웨이스트(Zero waste) 운동이 활발해지고 있다.

 

 

유럽 내 거의 모든 식품 대기업과 대형유통기업이 플라스틱 포장재 감축에 대한 계획을 발표하고 있으며, 친환경 소재 사용 여부는 소비자들의 주요 선택 기준이기도 하다.

 

종이병에 담기는 콜라와 맥주

코카콜라는 덴마크의 포장 용기 벤처기업 파보코(Paboco)와 협력해 종이병 콜라를 개발 중이다. 탄산이 기화하며 팽창하는 부피를 종이가 견디는 것이 관건이다. 올해 봄 헝가리 소비자 2천명을 대상으로 개발 중인 종이병의 실용성을 시험해 볼 계획이다.

 

 

지난해 ‘세계 1위 플라스틱 폐기물 생산 기업’에 선정된 불명예를 해소하고자 코카콜라는 ‘쓰레기 없는 세상(World Without Waste)’을 목표로 내걸고 2030년까지 병, 캔음료는 수거해 재활용하고 기존 포장재를 100% 재활용 가능한 포장재로 전환할 계획이다.

 

네슬레(Nestlé)도 지난 2019년 말 스위스 로잔에 ‘네슬레 포장 과학 연구소’ 설립하고 지속가능한 포장재 개발에 한참이다. 현재 미국의 스타트업 내추럴 보틀 얼라이언스(NaturALL Bottle Alliance)와 협업해 100% 재생 가능한 재료로 PET병을 연구 중이다.

 

특히, 일회용 용기와 재활용 불가능한 플라스틱 용기사용을 중단하고자 이탈리아에서 판매하는 제품 96%의 포장재를 재활용 가능한 소재로 전환했다.

 

 

덴마크의 맥주 회사 칼스버스는 펄프 및 제지 제조사, 병 제조사와 합작해 종이병에 담긴 맥주 '그린 섬유 맥주(Green Fibre Bottle)'를 선보였다. 종이(57%)와 재활용 플라스틱(43%)를 혼합해 만들어 100% 재활용이 가능한 병이다.

 

 

스웨덴의 보드카 제조사인 앱솔루트 또한 그린 섬유 맥주를 제작한 합작회사 파보코를 통해 친환경 보드카병을 만들어냈다. 작년 11월 영국과 스웨덴에서 종이병에 담긴 총 2000개의 보드카 제품을 시범적으로 선보였다. 2차 시제품은 올해 봄에 공개할 예정이다.

 

PB제품, 친환경 포장지로 전환하는 글로벌 유통기업

유럽 대표 슈퍼마켓 체인 중 하나인 까르푸(Carrefour)는 벨기에의 폐기물 및 재활용 사업 협회 데누오(Denuo)와 합작해 ‘제로웨이스트 미션(Mission Zero Waste)’을 펼치고 있다. 2025년까지 11,000개의 자체브랜드(PB) 상품의 포장을 줄이고, 100% 재활용 가능한 소재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유럽 대형 슈퍼마켓 체인 알디(Aldi) 역시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한 부활절 초콜릿 ‘더 푸른 부활절(Greener Easter)’를 선보였다. 달걀 아랫부분을 평평하게 만들어 동그란 달걀을 세우기 위해 사용하던 포장지를 없앴다.

 

 

더 푸른 부활절의 포장은 종이와 자연 분해 가능한 천연섬유 필름으로 만들어졌다. 플라스틱 필름을 퇴비로 쓰일 수 았는 셀룰로오스 필름으로 교체했으며, 감자 껍질을 재활용해 초콜릿 상자를 만들었다. 알디는 2025년까지 모든 제품의 포장을 재사용 가능 소재로 바꿀 계획이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 점포] 매더커피갤러리, 호주 커피 명가답게 한국형 커피 맛 개발 성공
호주 유학파로 구성된 ‘매더커피갤러리’(Madder Coffee Gallery, 대표 김동균)는 2020년 4월 서초동에 처음 오픈한 후, 오랜 기간 연구 끝에 한국형 최상급 커피 스페셜티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매더커피갤러리’는 호주 멜버른에서 직접 체험하고 터득한 커피 로스팅(커피 볶는) 기술을 벤치마킹해 한국인의 입맛에 적합한 최상급 스페셜티 개발에 성공했다. 특히 매장에서 원두를 직접 볶아 커피를 내리기 때문에 신선도뿐만 아니라, 입맛에 따라 3가지 맛(풍부한 과일 향미, 고소한 견과류 향미, 디카페인)을 선택할 수 있다. 매더커피갤러리는 세계 커피문화 1위 호주 멜버른의 커피 맛을 지향하는 서초동의 커피 문화공간이다. 매더커피갤러리 김동균 대표는 “세계 커피문화 1위를 자랑하는 호주 멜버른에서 헤드 바리스타로 근무하면서 체험하고 터득한 커피 로스팅(커피 볶는) 기술을 벤치마킹해 한국인의 입맛에 적합한 최상급 스페셜티를 개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주 멜버른식 감성으로 최상급 스페셜티 선보여 입맛에 따라 풍부한 과일 향미, 고소한 견과류 향미, 디카페인 등 선택할 수 있어 매더커피갤러리는 매장에서 직접 원두를 볶아 커피를 내리기 때문에 신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전수]‘간장·양념게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 개최
살이 꽉 차 최상급으로 분류되는 봄철 꽃게를 활용한 ‘간장·양념게장&간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이 오는 4월 15일(목)에 열린다. 대한민국 3대 도둑이라 불릴 정도로 강한 상품력을 가진 게장은 독립 창업, 배달, 테이크아웃 등 모든 외식 형태로 운영이 가능하다. 하지만 게 선별 요령, 숙성 과정, 보관 방법 등 맛을 좌우하는 요소가 많아 최상의 상품을 만들기 까다로운 음식이다. 이번 ‘간장·양념 게장 비법전수’ 세미나는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대기업 최초로 '간장·양념 게장' 레시피를 개발해 HMR 상품화를 성공 시킨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신선한 꽃게 선별법부터 꽃게 손질 노하우, 게장 양념 숙성 레시피 등 모든 것을 공개한다. 또한, 게장과 함께 수요가 많은 간장새우장도 시연과 함께 배워갈 수 있다. 박두영 소장의 비법 간장 소스를 활용해 새우장을 담그며, 최상의 맛을 유지하기 위한 보관 온도, 기간 등도 자세히 설명해 줄 예정이다. 4월 15일(금), 매일유업서 최초로 간장·양념게장 상품화시킨 박두영 소장의 비법 전수 독립 점포 창업부터 게장 배달, 테이크아웃, HMR 상품화 노하우 공개 교육 순서는 우선 게장 담그기의 기본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60일 숙성돈카츠'로 화제의 배달 점포 등극한 '탄톤탄'
돈카츠는 일본에서 배달, 테이크아웃으로 가장 주문량이 많은 메뉴 중 하다. 안심, 등심 등 고기 부위별로 다양한 단품 메뉴를 만들 수 있고 카츠샌드, 카츠카레, 카츠나베 등 다양한 메뉴 변경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일본 배달 시장에서 60일 숙성돈카츠라는 차별화된 포인트로 인기몰이 중인 브랜드가 있다. 샤브샤브, 스시, 소고기 육회 등 다양한 업종의 외식 사업을 전개하는 할리우드서비스 주식회사가 운영하는 ‘탄톤탄(たんとんたん)’은 도쿄를 시작해 사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치바현 등을 포함해 점차 매장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갔다. 탄톤탄은 돈카츠를 만들기 위해 60일 동안 고유한 방법으로 고기를 숙성해 재료가 가진 본연의 맛을 극대화시킨다. 고기 자체에서 농후하고 달콤한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탄톤탄 돈카츠의 특징이다. 숙성 과정을 거쳐서 두툼한 고기라도 부드럽게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질 좋은 고기를 사용해 육즙 또한 풍부하게 머금었다. 고품질 돈카츠로 배달 시장에서 차별화를 이루고자 시행착오를 거듭해 지금의 수준까지 품질을 끌어 올릴 수 있었다. 빵가루 역시 매끄럽고 튀겼을 때 바삭바삭한 제품을 엄선했다. 도시락 메뉴로는 숙성 등심카츠(170g, 1300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