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드체크] 필환경 시대의 패키징(SUSTAINABLE PACKAGING)

URL복사

전염병을 경험하면서 지속 가능한 소비와 환경에 대한 중요성이 더없이 공감을 얻고 있다. 친환경을 넘어, 살아남기 위해선 반드시 환경을지켜야 한다는 ‘필必환경’의 목소리가 높다.

 

한국리서치가 지난해 국내 소비자 1천 명에게 ‘착한 소비’에 대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3%가 ‘착한 소비는 친환경적인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라고 답했으며, 56%는 “가격이 비싸더라도 친환경 제품이라면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식품·외식 시장도 예외는 아니다.

‘어떤 재료’를 ‘어떻게 조리’했느냐에 그치지 않고 이제는 ‘어떻게 포장했느냐’에도 깊은 관심을 보인다.사회적 거리두기로 비대면이 강화되면서 온라인 쇼핑 및 배달, 가정간편식의 수요가 늘어나자, 포장과 패키지에 대한 이슈는 빠르게 수면 위로 올랐다.

 

이에 대해 미국 컨설팅 전문 기업 ‘앤드루 프리먼&컴퍼니’는 올해 트렌드 리포트에서 “질병 확산에 대한 우려로 일회용품의 사용이 늘어났지만, 열정적인 소비자들과 업계는 환경을 놓치지않고 있다. 식품의 퀄리티를 유지하면서도 자연적인 분해가 가능한포장재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내외 식품 기업들이 플라스틱과 비닐을 줄인 친환경 패키지를 적용한 제품을 속속 선보이기 시작했다.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제품·서비스를 요구하는 소비자에 발맞춰 식품 제조·유통 업계에 '그린 커머스'(원료부터 폐기 방식까지 생산 전 과정을 친환경화한 제품)가 확대되는 모습이다.

 

국내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온라인 식품 배송업체들의 포장재다. 마켓컬리는 지난해 모든 배송 포장재를 재활용 가능한 페이퍼 소재로 바꿨다.

종이 박스 안에 골판지 박스를 결합하는 이중 포장 방식을 도입해 14시간 이상 보랭도 가능하다. 이는 지난 1년 동안 4천8백31톤의 플라스틱을 절감하는 효과로 이어졌다.

 

SSG닷컴은 반영구적으로 재사용할 수 있는 보랭백으로 ‘알비백I’LL BE BACK’을 고안해 2019년부터 도입했으며 지난 7월 기준, 재사용률 95%로 1년간 일회용품 1천80만 개를 절약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쿠팡 또한 스티로폼 포장재를 대체할 보랭백 ‘로켓프레시 에코’를 지난해 선보였다. 식품 기업들의 동참도 이어졌다. 미세 플라스틱인 ‘고흡수성 폴리머’ 을 사용하던 ‘아이스팩’ 대신 물을 얼려 만든 친환경 아이스팩으로의 전환은 이제 상식이 됐다.

 

 

이외에도 밀키트 전문 기업 프레시지는 지난 10월부터 플라스틱 패키지를 종이로 전면 교체했고, CJ제일제당은 최근 설 명절을 앞두고 플라스틱 뚜껑을 없앤 ‘스팸 선물세트’와 재활용이 용이한 투명 용기로 바꾼 ‘백설 고급유 선물세트’ 등 친환경 선물세트를 준비했다.

 

 

※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 점포] 매더커피갤러리, 호주 커피 명가답게 한국형 커피 맛 개발 성공
호주 유학파로 구성된 ‘매더커피갤러리’(Madder Coffee Gallery, 대표 김동균)는 2020년 4월 서초동에 처음 오픈한 후, 오랜 기간 연구 끝에 한국형 최상급 커피 스페셜티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매더커피갤러리’는 호주 멜버른에서 직접 체험하고 터득한 커피 로스팅(커피 볶는) 기술을 벤치마킹해 한국인의 입맛에 적합한 최상급 스페셜티 개발에 성공했다. 특히 매장에서 원두를 직접 볶아 커피를 내리기 때문에 신선도뿐만 아니라, 입맛에 따라 3가지 맛(풍부한 과일 향미, 고소한 견과류 향미, 디카페인)을 선택할 수 있다. 매더커피갤러리는 세계 커피문화 1위 호주 멜버른의 커피 맛을 지향하는 서초동의 커피 문화공간이다. 매더커피갤러리 김동균 대표는 “세계 커피문화 1위를 자랑하는 호주 멜버른에서 헤드 바리스타로 근무하면서 체험하고 터득한 커피 로스팅(커피 볶는) 기술을 벤치마킹해 한국인의 입맛에 적합한 최상급 스페셜티를 개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주 멜버른식 감성으로 최상급 스페셜티 선보여 입맛에 따라 풍부한 과일 향미, 고소한 견과류 향미, 디카페인 등 선택할 수 있어 매더커피갤러리는 매장에서 직접 원두를 볶아 커피를 내리기 때문에 신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전수]‘간장·양념게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 개최
살이 꽉 차 최상급으로 분류되는 봄철 꽃게를 활용한 ‘간장·양념게장&간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이 오는 4월 15일(목)에 열린다. 대한민국 3대 도둑이라 불릴 정도로 강한 상품력을 가진 게장은 독립 창업, 배달, 테이크아웃 등 모든 외식 형태로 운영이 가능하다. 하지만 게 선별 요령, 숙성 과정, 보관 방법 등 맛을 좌우하는 요소가 많아 최상의 상품을 만들기 까다로운 음식이다. 이번 ‘간장·양념 게장 비법전수’ 세미나는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대기업 최초로 '간장·양념 게장' 레시피를 개발해 HMR 상품화를 성공 시킨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신선한 꽃게 선별법부터 꽃게 손질 노하우, 게장 양념 숙성 레시피 등 모든 것을 공개한다. 또한, 게장과 함께 수요가 많은 간장새우장도 시연과 함께 배워갈 수 있다. 박두영 소장의 비법 간장 소스를 활용해 새우장을 담그며, 최상의 맛을 유지하기 위한 보관 온도, 기간 등도 자세히 설명해 줄 예정이다. 4월 15일(금), 매일유업서 최초로 간장·양념게장 상품화시킨 박두영 소장의 비법 전수 독립 점포 창업부터 게장 배달, 테이크아웃, HMR 상품화 노하우 공개 교육 순서는 우선 게장 담그기의 기본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60일 숙성돈카츠'로 화제의 배달 점포 등극한 '탄톤탄'
돈카츠는 일본에서 배달, 테이크아웃으로 가장 주문량이 많은 메뉴 중 하다. 안심, 등심 등 고기 부위별로 다양한 단품 메뉴를 만들 수 있고 카츠샌드, 카츠카레, 카츠나베 등 다양한 메뉴 변경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일본 배달 시장에서 60일 숙성돈카츠라는 차별화된 포인트로 인기몰이 중인 브랜드가 있다. 샤브샤브, 스시, 소고기 육회 등 다양한 업종의 외식 사업을 전개하는 할리우드서비스 주식회사가 운영하는 ‘탄톤탄(たんとんたん)’은 도쿄를 시작해 사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치바현 등을 포함해 점차 매장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갔다. 탄톤탄은 돈카츠를 만들기 위해 60일 동안 고유한 방법으로 고기를 숙성해 재료가 가진 본연의 맛을 극대화시킨다. 고기 자체에서 농후하고 달콤한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탄톤탄 돈카츠의 특징이다. 숙성 과정을 거쳐서 두툼한 고기라도 부드럽게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질 좋은 고기를 사용해 육즙 또한 풍부하게 머금었다. 고품질 돈카츠로 배달 시장에서 차별화를 이루고자 시행착오를 거듭해 지금의 수준까지 품질을 끌어 올릴 수 있었다. 빵가루 역시 매끄럽고 튀겼을 때 바삭바삭한 제품을 엄선했다. 도시락 메뉴로는 숙성 등심카츠(170g, 1300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