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70년대 탄생한 원조 '셀프 우동집' 화제

셀프 서비스는 오늘날 음식점에선 보편화된 방식이지만, 1970년대에 고객이 식당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는다는 건 상상하기 힘들었다. 

일본 오카야마현에 가면 셀프서비스의 원조격인 우동집 ‘수제우동 메이겐(名玄)'이 있다. 이곳은 1976년에 개업하면서부터 완전 셀프 서비스 방식을 고수해오고 있다.

 

 

우동 1그릇 100엔! 파격으로 승부보다.

‘수제우동 메이겐(名玄)'을 창업하며 당시 히라이 요시카즈 대표는 고민해 빠졌다. ‘수제우동 메이겐(名玄)'이 위치한 오카야마현의 오카야마시는 우동으로 유명한 도시가 아니었다. 더욱이 인접한 곳에 일본 우동의 성지라 불리는 사누키우동의 가가와현이 버티고 있었다.

 

 

요시카즈 대표는 후발주자로서 이목을 끌고자 파격을 선택했다. ‘수제우동 메이겐(名玄)'은 가격을 무기로 하고자 우동 한그릇 가격을 100엔으로 정했다. ‘우동 한그릇 100엔’을 실현하기 위해선 음식 외에 다른 곳에 들어가는 비용을 줄일 필요가 있었다. 그래서 요시카즈 대표가 생각한 것이 손님이 직접 우동을 만드는 셀프 방식이었다.

 

“가격을 싸게 하며 가게 살림을 꾸리려니 운영 비용을 최소화해야 했다. 고깃집에서 손님들이 직접 고기를 구워먹는 것처럼 우동집에도 적용해보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떠올랐다. 물론 당시는 ‘셀프’라는 단어를 쓰지도 않을 때였다.”

 

생소했던 셀프 방식 이해시키려 고생해

처음에는 고객들에게 셀프 방식을 이해시키기는데 상당한 고생을 했다.

당시 매장에서 설명을 담당하는 직원을 배치했다. 초창기에는 직원이 설명하면 “왜 손님이 그런 일을 해야되냐”. “귀찮다”, “하고 싶지 않다”라고 부정적인 반응이 많았다. 그런 경우는 설명하는 직원이 대신 우동을 만들어줬다.

 

 

셀프 방식을 정착한건 부모님과 함께 오는 아이들의 몫이 컸다. 아이들은 우동 면을 데치고, 튀김을 골라 먹는 방식에 흥미를 느꼈다. 셀프 방식의 체험적 요소에 만족을 느껴하며 아이와 재방문하는 가족 단위의 손님이 많았다. 가족끼리 자신의 취향대로 우동을 만들어 먹다보니 셀프 방식의 전파도 빨라졌다. ‘테우치우동 메이겐(名玄)’의 셀프 방식이 성공하자 오카야마 현에만 5년만에 비슷한 매장이 50개로 늘어났다.

 

면발부터 튀김, 국물까지 취향대로 선택

매장을 들어가면 입구 옆에 우동과 메밀 면이 양에 따라 대·중·소로 나누어 담겨있다. 원하는 그릇을 집어서 옆에 있는 중탕기로 가 면을 채에 넣고 대략 10초 정도 데쳐주면 된다. 취향에 따라 짧게하거나 길게 담궈 면발의 탄력을 조절한다.

 

 

그 후 튀김과 사이드메뉴 27종류가 진열된 코너로 가서 원하는 음식을 골라 담는다. 계산을 끝내고 고명으로 파, 가쓰오부시, 튀김가루를 올리고 국물을 채워준다. 단 육수와 매운 육수 두가지 중에서 하나를 고를 수 있다. 식사가 끝나면 식기 반납구에 그릇을 갖다 놓으면 된다. 계산할 때 빼고는 직원과 마주칠 일이 없다.

 

 

보통 양의 우동 한그릇(250엔)에 오징어 튀김(130엔), 어묵 튀김(100엔), 오오바 튀김(50엔)을 담아도 530엔(한화 약 5,900원)이면 배부르게 우동을 먹을 수 있다.

 

 

‘수제우동 메이겐(名玄)'에선 현지에서 조달한 밀가루와 염소를 제거한 정수 물로 우동면을 만든다. 육수도 멸치를 사용하지 않아 메이겐(名玄)만의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반면 사누키우동은 육수를 낼 때 멸치를 주재료 쓴다.

 

‘셀프 우동의 날’이 된 창립기념일

‘수제우동 메이겐(名玄)'은 창립한 1976년 10월 8일 기념하여, 매년 10월 8일 ‘셀프 우동의 날’ 행사를 갖는다. 이날은 2015년 일본 기념일 협회을 통해 공식적으로 인증·등록됐다.

 

 

요시카즈 대표는 “지금은 아들이 가업을 이어받기 위해 매장 운영에 참여해 많은 변화를 이끌고 있다. 튀김은 물론 주먹밥, 초밥 등 메뉴도 많아지고 고객들이 보기 편하게 메뉴판을 바꾸는 등 시도를 하고 있다. 완전 셀프 방식을 우리 가게의 정체성이다. 좋은 재료를 사용하며 저렴하게 우동을 먹을 수 있게 가격은 적자가 나기 전까지는 올리지 않을 생각이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2019 서귀포시 귀농귀촌인.지역주민 화합 페스티벌 개최
서귀포시는 오는 7일 남원생활체육관 일원에서“2019 서귀포시 귀농귀촌인+지역주민 화합 페스티벌”행사를 개최하여 귀농귀촌인을 비롯한 정착주민과 지역주민의 소통.교류의 장을 마련한다.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정착주민과 지역주민이 서로 한자리에 모여 교류함으로써 서로 간의 소통과 유대 강화는 물론 상생과 화합의 계기를 마련하고자 새롭게 추진되는 시책으로 서귀포시에서 주최하고 서귀포시도시민유치지원센터, 서귀포시귀농귀촌인협의회(회장 고희권)가 함께 주관하여, 서귀포시민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마련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올 한해 읍면동별 추진한 화합 시책 사례 공유 , 정착주민과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동아리팀의 문화공연 , 정착주민과 지역주민이 2인 1조로 함께 제주 문화와 언어를 함께 풀어나가는 제주어 골든벨’이 마련되어 있다. 골든벨 참가 희망자는 당일 현장에서 접수 가능하다. 이 밖에도 사랑의 나눔 바자회, 행복 듬뿍 1일 카페(텀블러 지참시 커피무료)를 운영(발생한 수익금 전액은 이웃돕기 성금으로 사용)하고, 읍면동별 지역 특색을 살린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행사장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0년 한식 창업 필승 전략 설명회' 성공리 마무리
지난 12월 5일 열린 ‘2020 한식창업 필승 전략 설명회’가 예비창업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리에 마쳤다. 이번 행사는 외식창업경영 컨설팅 회사인 ㈜알지엠컨설팅이 주최한 행사로 외식업 종사자, 창업을 꿈꾸는 이들과 함께 내년도 한식 창업 트렌드와 실제 한식 창업 성공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우선 ㈜알지엠컨설팅의 강태봉 대표가 ‘2020 한식창업 트렌드’ 강의를 맡아 창업을 하기 전 알아야 할 핵심키워드, 2020년 외식시장 전망, 창업 전 유의사항 등을 설명했다. 또한, 빠르게 변화하는 외식업 생태계 속에서 필요한 성공하는 경영자의 자세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 한식브랜드 바우네 나주곰탕측에서 참여해 우수 가맹점주의 사례를 소개하고, 높은 매출을 올릴 수 있는 바우네 본사의 지원 시스템, 가맹점 운영전략에 대해 상세히 안내했다. 바우네 나주곰탕은 현재 전국에 265개의 가맹점을 개설하며 올해 가장 두드러진 성과를 낸 외식 브랜드 중 하나다. 교육이 끝난 후에는 바우네 나주곰탕 직영점을 찾아 맑은나주곰탕 등 메뉴를 시식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시식을 마치고 본사 직원에게 매장 인테리어에 대해 물어보거나 주방을 둘러보며 한식 프랜차이즈가 어떤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