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70년대 탄생한 원조 '셀프 우동집' 화제

셀프 서비스는 오늘날 음식점에선 보편화된 방식이지만, 1970년대에 고객이 식당에서 음식을 만들어 먹는다는 건 상상하기 힘들었다. 

일본 오카야마현에 가면 셀프서비스의 원조격인 우동집 ‘수제우동 메이겐(名玄)'이 있다. 이곳은 1976년에 개업하면서부터 완전 셀프 서비스 방식을 고수해오고 있다.

 

 

우동 1그릇 100엔! 파격으로 승부보다.

‘수제우동 메이겐(名玄)'을 창업하며 당시 히라이 요시카즈 대표는 고민해 빠졌다. ‘수제우동 메이겐(名玄)'이 위치한 오카야마현의 오카야마시는 우동으로 유명한 도시가 아니었다. 더욱이 인접한 곳에 일본 우동의 성지라 불리는 사누키우동의 가가와현이 버티고 있었다.

 

 

요시카즈 대표는 후발주자로서 이목을 끌고자 파격을 선택했다. ‘수제우동 메이겐(名玄)'은 가격을 무기로 하고자 우동 한그릇 가격을 100엔으로 정했다. ‘우동 한그릇 100엔’을 실현하기 위해선 음식 외에 다른 곳에 들어가는 비용을 줄일 필요가 있었다. 그래서 요시카즈 대표가 생각한 것이 손님이 직접 우동을 만드는 셀프 방식이었다.

 

“가격을 싸게 하며 가게 살림을 꾸리려니 운영 비용을 최소화해야 했다. 고깃집에서 손님들이 직접 고기를 구워먹는 것처럼 우동집에도 적용해보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떠올랐다. 물론 당시는 ‘셀프’라는 단어를 쓰지도 않을 때였다.”

 

생소했던 셀프 방식 이해시키려 고생해

처음에는 고객들에게 셀프 방식을 이해시키기는데 상당한 고생을 했다.

당시 매장에서 설명을 담당하는 직원을 배치했다. 초창기에는 직원이 설명하면 “왜 손님이 그런 일을 해야되냐”. “귀찮다”, “하고 싶지 않다”라고 부정적인 반응이 많았다. 그런 경우는 설명하는 직원이 대신 우동을 만들어줬다.

 

 

셀프 방식을 정착한건 부모님과 함께 오는 아이들의 몫이 컸다. 아이들은 우동 면을 데치고, 튀김을 골라 먹는 방식에 흥미를 느꼈다. 셀프 방식의 체험적 요소에 만족을 느껴하며 아이와 재방문하는 가족 단위의 손님이 많았다. 가족끼리 자신의 취향대로 우동을 만들어 먹다보니 셀프 방식의 전파도 빨라졌다. ‘테우치우동 메이겐(名玄)’의 셀프 방식이 성공하자 오카야마 현에만 5년만에 비슷한 매장이 50개로 늘어났다.

 

면발부터 튀김, 국물까지 취향대로 선택

매장을 들어가면 입구 옆에 우동과 메밀 면이 양에 따라 대·중·소로 나누어 담겨있다. 원하는 그릇을 집어서 옆에 있는 중탕기로 가 면을 채에 넣고 대략 10초 정도 데쳐주면 된다. 취향에 따라 짧게하거나 길게 담궈 면발의 탄력을 조절한다.

 

 

그 후 튀김과 사이드메뉴 27종류가 진열된 코너로 가서 원하는 음식을 골라 담는다. 계산을 끝내고 고명으로 파, 가쓰오부시, 튀김가루를 올리고 국물을 채워준다. 단 육수와 매운 육수 두가지 중에서 하나를 고를 수 있다. 식사가 끝나면 식기 반납구에 그릇을 갖다 놓으면 된다. 계산할 때 빼고는 직원과 마주칠 일이 없다.

 

 

보통 양의 우동 한그릇(250엔)에 오징어 튀김(130엔), 어묵 튀김(100엔), 오오바 튀김(50엔)을 담아도 530엔(한화 약 5,900원)이면 배부르게 우동을 먹을 수 있다.

 

 

‘수제우동 메이겐(名玄)'에선 현지에서 조달한 밀가루와 염소를 제거한 정수 물로 우동면을 만든다. 육수도 멸치를 사용하지 않아 메이겐(名玄)만의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반면 사누키우동은 육수를 낼 때 멸치를 주재료 쓴다.

 

‘셀프 우동의 날’이 된 창립기념일

‘수제우동 메이겐(名玄)'은 창립한 1976년 10월 8일 기념하여, 매년 10월 8일 ‘셀프 우동의 날’ 행사를 갖는다. 이날은 2015년 일본 기념일 협회을 통해 공식적으로 인증·등록됐다.

 

 

요시카즈 대표는 “지금은 아들이 가업을 이어받기 위해 매장 운영에 참여해 많은 변화를 이끌고 있다. 튀김은 물론 주먹밥, 초밥 등 메뉴도 많아지고 고객들이 보기 편하게 메뉴판을 바꾸는 등 시도를 하고 있다. 완전 셀프 방식을 우리 가게의 정체성이다. 좋은 재료를 사용하며 저렴하게 우동을 먹을 수 있게 가격은 적자가 나기 전까지는 올리지 않을 생각이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청년들이 선사하는 따뜻한 봄을 맛보세요
완주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며 올해로 3년째 운영 중인 청년키움식당 완주점이 봄 제철음식으로 찾아왔다. 24일 완주군은 외식창업을 준비 중인 완주청년들로 구성된 ‘설레이나봄’팀이 운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제철 식재료와 음식으로 싱그러운 봄을 담은 따뜻한 한 끼를 선물하고 있다. 3개월간 청년키움식당을 책임질 이들은 계절적 콘셉트를 반영한 메뉴를 선보이고 있다. 봄맞이 제철 나물을 이용한 나물비빔밥인 ‘봄이오나봄’, 쌈채소를 곁들인 불 맛 나는 매콤한 제육볶음인 ‘불타는가봄’ 등 재미있는 네이밍도 시선을 끌고 있다. 또한 이번 참가팀은 지속적인 메뉴개발을 통해 매주 이벤트 메뉴도 선보인다. 이에 더해 브런치 카페 운영경험이 있는 팀원의 장점을 살려 점심시간 이후 다양한 수제 샌드위치 등으로 색다른 서비스도 제공한다. 간식 메뉴와 포장판매에 대한 창업아이템도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정재윤 완주군 먹거리정책과장은 “청년키움식당 완주점은 청년들이 외식창업을 하기 전에 본인들의 아이템을 연구해 실제 창업과 동일한 체험기회를 제공받는 곳이다”며 “전문가들의 교육과 컨설팅을 통해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더 나은 해법을 찾을 수 있는 열려있는 공간이다”고 설명했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