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컨셉의 가장 쉬운 방법은 스토리텔링

'스토리텔링'은 듣는 이에게 재미있게 이야기를 전하는 것뿐만 아니라 감성과 가치까지 전해야한다.

그렇기에 스토리텔링은 단순히 돈을 잘 벌기 위한 전략이나 스킬이 아닌 진심을 고객에게 전하고 가슴에 새기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스토리텔링이라는 단어를 들을 때면 막연함에 마음에 와 닿지 않으실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당장에 쓸 이야기가 없거나 전통이 없다 해서 좌절할 필요는 전혀 없다. 이제까지 열심히 살아온 그 시간들은 충분히 타인으로 하여금 감동을 줄 수 있고 가치 있는 이야기로 변신할 수 있다. 자신의 가치와 이야기를 손님 앞에 내놓으시길 바란다. 손님은 분명 그 진심을 알 것이라 확신한다.

 

‘아내분과 샹그리아 한 잔 드시러 오세요!’

어느날 친분이 두터웠던 M베이커리 사장님에게 초대 문자가 왔다. 먼 거리에도 불구하고 아내와 함께 방문하였다. M베이커리는 작은 마을에 위치하고 있었는데 매장도 큰 편이 아니었지만 이미 많은 분들이 오셔서 파티를 즐기고 있었다.

 

 

‘사장님! 이 동네에는 소비력이 좋지 않을뿐더러 먹는 수준도 높지 않아서 다소 비싼 M베이커리의 빵이 잘 팔리기는 쉽지 않았을 것 같았는데 정말 대박인 것 같아요! 혹시 장사의 비결을 알 수 있을까요?’

 

‘제 비결을 두 가지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첫 번째는 엄마의 마음으로 빵을 만들자는 것이었어요. 빵이야 여기 큰 길로 가면 프랜차이즈 빵집에서도 살 수 있고 편의점 가도 살 수 있죠. 하지만 누가 만드는지도, 먹는지도 알지 못하는 음식이 과연 진정성을 갖을 수 있을까 의문이 들었죠. 물론 저 또한 매번 빵 하나하나에 온전히 마음을 다 쏟는다고는 말 못해요. 하지만 적어도 우리 가게에 오시는 손님 한분 한분을 생각하고 고민하며 음식을 만들죠. 바로 제 첫 번째 장사 비결은 진정성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네요.’

 

‘그렇다면 두 번째 철학은 무엇인가요?’

‘바로 두 번째는 이 마을에서 전통 있는 가게는 아니지만 전통성을 만들고자 하는 도전을 하는 것을 말할 수 있겠네요. 전통성을 만들기 위한 노력중 하나가 이 파티를 여는 것이고요. 우리 M베이커리는 정기적으로 파트를 열고 오시는 모든 분들께 무료로 샹그리아와 간단한 프랑스 다과를 제공한답니다. 이런 파티가 좋은 홍보 수단이라고만 생각할 수 있지만 저는 조금 생각이 달라요. 이 파티는 단순한 마케팅을 떠나 동네 사람들과 소통하고 친분을 만들고 우리 업장만의 전통을 세우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이 두 가지 방법이 저희 가게의 경영 철학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겠네요.’

 

스토리텔링을 마케팅에 대입하는 것은 생각보다 쉬운 일이 아니다.

독자 분들께서도 이를 효과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업장을 흔히 못 보셨을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스토리텔링을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을까?

 

스토리텔링을 이용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바로 사업 아이템에 스토리텔링의 특성인 희소성, 전통성, 비전, 교육성을 더하는 것이다.

 

M베이커리는 프랑스 재료를 사용하여 나름 퀄리티 있는 빵을 만들다보니 경쟁 업체보다 가격이 비쌀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프랑스 재료를 쓴다는 것을 고객에게 효과적으로 보여주며 타사 제품과는 다르다는 희소성을 보여주었고 파티를 열어 업장의 전통을 세우며 좋은 스토리텔링의 결과를 높은 매출로 증명했다.

 

너무 쉽지만 한편으로 너무 멀게 느껴지는 스토리텔링! 정확한 스토리텔링 기획으로 기쁨과 성공이 있는 매장을 만들어 가시길 응원한다!

 



배너
[이슈&이슈]돼지갈비 무한리필 ‘섞으면 몰라’, 목전지 표시 누락 매장 적발
최근 ‘명륜진사갈비’를 비롯한 저가형 무한리필 돼지갈비 프랜차이즈업체 일부 대리점에서 값싼 돼지목전지를 섞어 판매한 사실이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돼지갈비에 목전지를 섞어 판매하거나 원산지를 속이고 유통기한을 넘기는 등 관련 법을 위반한 돼지갈비 무한리필 업소 16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울에 본사를 둔 명륜진사갈비의 경우 전국 400여개의 가맹점 중 10곳이 식품 등에 표시광고에 대한 법률 제27조에 의해 ‘거짓·과장 광고’로 적발됐다. 명륜진사갈비에서 판매하는 돼지갈비는 돼지갈비 30%, 돼지 목전지(목살+앞다리살) 70%로 이뤄져 있다. 명륜진사갈비는 매장에 목전지와 돼지갈비를 섞어 판매하며 갈비만 원할 경우 따로 요청해달라는 문구를 부착하고 있다. 적발된 매장에서는 이에 대한 안내표시를 누락했다. 조사결과 ▲소비자를 기만한 표시·광고행위를 한 3곳 ▲영업자준수사항 규정을 위반한 6곳 ▲표시기준을 위반한 1곳 ▲조리장 내 환풍시설 위생이 불량한 1곳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5곳 등 총 16곳을 적발했다. 돼지목전지는 돼지 목살과 앞다릿살이 붙어 있는 부위를 일컫는데 돼지갈비보다 1㎏당 2000∼3000원 저렴하다. 목전지는 양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