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포럼·박람회]전 세계 요리를 한곳에! 부산국제음식박람회 10일 개막

이번 주말 벡스코에 가면 아세안 10개국의 음식을 보고 맛 볼 수 있다.

 

 

세계 각국의 대표 요리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다양한 요리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부산국제음식박람회(BIFE 2019)’가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사흘간 벡스코에서 열린다.

 

부산국제음식박람회는 올해 16회째를 맞아 ‘맛있는 도시, 코리아 키친(Korea Kitchen) 부산’을 슬로건으로 열린다.

 

 

부산시가 주최하고 ㈔한국외식업중앙회 부산시지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개막식과 요리전시경연대회, 시상식 등의 공식행사와 더불어 향토음식 전시관, 마그레브 3국의 주식인 쿠스쿠스 홍보관, 한반도 종단철도 연결 5개국 누들 전시 등 300여 개의 부스에서 다양한 전시행사가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11월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기념한 ‘아세안 특별관’을 조성해 눈길을 끈다. 특별관에서는 아세안 10개국의 음식 전시와 시식을 비롯해 전통의상 체험, 아세안 언어 기념엽서 쓰기, 베트남 모자 꾸미기 등의 체험도 즐길 수 있다. 태국·필리핀 등의 전통공연도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부산-헬싱키 직항 개설을 축하하는 ‘핀란드관’도 운영된다. 개막식 당일에는 핀란드대사관에서 근무하는 상무관이 직접 참석해 핀란드의 대표 식품과 식문화 등을 소개해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메인무대에서는 제이티비시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오세득 씨와 차세대 중식 리더인 최형진 씨가 참여하는 라이브 쿠킹 쇼가 펼쳐진다.

 

 

이 외에도 수타쇼, 마술쇼, 러시아 쿠킹 쇼 등이 마련되어 방문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이며 바람떡 만들기, 전통주 빚기, 꽃차 만들기 등 프로그램에는 직접 체험도 할 수 있다. 부산 우수식품관에서는 어묵, 김, 전병 등 시식과 판매행사도 진행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부산-헬싱키 직항 개설을 기념해 특별한 행사가 될 예정”이라며 “부산의 향토음식과 아세안을 비롯한 다양한 나라의 음식과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니 시민분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배너
[이슈&이슈]돼지갈비 무한리필 ‘섞으면 몰라’, 목전지 표시 누락 매장 적발
최근 ‘명륜진사갈비’를 비롯한 저가형 무한리필 돼지갈비 프랜차이즈업체 일부 대리점에서 값싼 돼지목전지를 섞어 판매한 사실이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돼지갈비에 목전지를 섞어 판매하거나 원산지를 속이고 유통기한을 넘기는 등 관련 법을 위반한 돼지갈비 무한리필 업소 16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울에 본사를 둔 명륜진사갈비의 경우 전국 400여개의 가맹점 중 10곳이 식품 등에 표시광고에 대한 법률 제27조에 의해 ‘거짓·과장 광고’로 적발됐다. 명륜진사갈비에서 판매하는 돼지갈비는 돼지갈비 30%, 돼지 목전지(목살+앞다리살) 70%로 이뤄져 있다. 명륜진사갈비는 매장에 목전지와 돼지갈비를 섞어 판매하며 갈비만 원할 경우 따로 요청해달라는 문구를 부착하고 있다. 적발된 매장에서는 이에 대한 안내표시를 누락했다. 조사결과 ▲소비자를 기만한 표시·광고행위를 한 3곳 ▲영업자준수사항 규정을 위반한 6곳 ▲표시기준을 위반한 1곳 ▲조리장 내 환풍시설 위생이 불량한 1곳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5곳 등 총 16곳을 적발했다. 돼지목전지는 돼지 목살과 앞다릿살이 붙어 있는 부위를 일컫는데 돼지갈비보다 1㎏당 2000∼3000원 저렴하다. 목전지는 양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