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인사이트]환자식에서 건강한 한 끼 식사로, 밥보다 든든한 '죽시장’

최근 가정간편식(HMR) 인기에 힘입어 국내 ‘죽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 중이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일반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판매되는 상온 죽 시장 규모는 2015년 327억원에서 지난해 745억원으로 3년 만에 ‘두 배’ 이상으로 커졌다.

 

올해 상온 죽시장 규모는 약 2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냉장 죽과 외식죽 시장을 합하면 죽 시장은 총 5000억원 규모에 달한다.

 

‘본죽’, ‘죽이야기’ 등 죽 전문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좌우하던 시장은 어느새 ‘동원F&B’, ‘CJ제일제당’ 등 대기업들이 진입, 5000억원 규모로 커진 죽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파우치죽, 돌풍의 주역

시장 성장 배경엔 1인 가구 증가와 간편식 선호 트렌드

 

최근 죽시장 성장을 견인하는 건 ‘파우치 죽’이다.

30년 가까이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용기 죽’이 시장을 이끌어왔다. 하지만 지난해 CJ제일제당이 비닐 재질의 봉지(파우치)에 담긴 파우치죽을 선보이면서 죽시장이 다양해지고 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파우치죽 시장은 지난해 10월 3억9400만원 규모로 전체 6%에 불과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CJ제일제당의 ‘비비고 파우치죽’ 출시 이후 파우치죽 점유율은 두자릿수로 뛰었다. 지난 8월에는 42억2800만원으로 용기시장의 절반 이상으로 성장했다.

 

 

성장의 배경엔 간편식 트렌드 확산이 자리하고 있다.

최근 즉석 죽제품은 간편하면서도 맛과 영양을 동시에 갖춰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구를 중심으로 소비가 급격히 늘고 있다.

특히 ‘죽’에 대한 인식이 크게 변하고 있는데, 과거 환자들을 대상으로 판매하는 환자식 개념에서 이제는 간편하게 조리하는 간편식 개념으로 자릴 잡았다.

 

이에 따라 식품·외식업계도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파우치죽을 적극 개발하며 가정간편식 죽 시장 주도권 잡기에 나서고 있다.

 

본죽은 HMR 형태의 죽을 개발하며 라인업을 지속 강화하며 판매량을 늘리고 있다. 본죽의 HMR브랜드인 아침엔본죽은 2017년 490만개, 지난해 530만개가 판매됐다. 누적 판매량은 올해 2월 기준 2200만개에 달한다.

 

CJ제일제당은 작년 11월에 ‘비비고 죽’을 선보이며 뒤늦게 죽 시장에 뛰어들었지만 단숨에 시장 점유율 기준 업계 2위(23.5%)에 오르며 시장을 키우는 중이다. 시장 1위는 용기죽 강자인 동원F&B(43.6%)가 차지하고 있고 오뚜기가 14.6%로 3위에 머물고 있다.

 

CJ제일제당의 시장 진출 후 적극적 프로모션과 제품 개발로 파우치죽 시장은 늘어났다. 지난해 69억원 가량이던 시장은 올 7월 기준 116억원으로 증가했다. CJ제일제당 비비고 파우치죽 누적 판매량(올 8월 말)도 1000만개, 누적 매출 30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 1992년 선제적으로 시장에 진출해 십 수년째 1위를 지키고 있는 동원F&B도 오는 2020년 양반죽을 연매출 2000억 브랜드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을 세우며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나가고 있다.

동원도 지난 7월 상온 파우치죽 제품을 내놓으며 경쟁 중이다. 구성은 전복죽·쇠고기죽·단호박죽·밤단팥죽 등 4종이다. 지난 11일에는 풀무원식품이 파우치 형태 ‘슈퍼곡물죽’ 3종을 출시했다. 귀리소고기죽·현미전복죽·오곡삼계죽 등 3종이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HMR 시장이 지속 성장하며 죽 관련 외식업체들도 상품죽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상황”이라며 “상품죽 시장이 확대되며 경쟁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배너
불황에 빠진 외식산업, ‘공유주방’, ‘숍인숍’으로 돌파구 찾는다
국내 외식산업의 불황이 지속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외식산업경기지수는 66.01p를 기록하였다. 지난 2분기 결과(65.08)대비 0.93p 소폭 상승하였으나 2017년 3분기(68.91p), 2018년 3분기(67.41p)와 비교했을 경우, 매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심지어 최근 5년으로 비교했을 경우 3분기 중 최저치다. 업계에서는 내수경기 침체현상과 최저임금의 잇따른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 임대료 인상 등의 외식업체를 둘러싼 외부 환경적 요인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외식 산업의 지속적인 불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기존과는 다른 방식으로 타개책을 찾는 기업들이 예비창업자의 눈길을 모으고 있다. 함께 쓰는 주방, 공유주방의 등장 최근 외식 산업에서 가장 회자되는 주제 중 하나는 바로 ‘공유주방‘이다. 공유주방은 공유 오피스, 공유 자동차 등에서 쓰이는 공유 경제의 개념이 주방으로 옮겨진 형태이다. 조리시설을 갖춘 주방을 여러 사람이 사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공간 또는 시간대별로 나누어 공동으로 조리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공유주방은 세 가지로 형태로 분류할 수 있다.

내 손으로 만드는 햄·소시지·베이컨…육가공 워크숍 성황
상주시는 11월 15일(금)부터 17일(일)까지 2박 3일간 상주환경농업학교에서 서울 시민과 귀농귀촌 희망자 2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내 손으로 만드는 햄, 소시지, 베이컨」이라는 슬로건 아래 육가공 워크숍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단순히 육가공품 만들기 체험에 그치지 않고 살아있는 돼지를 도축하고 가공한 뒤 보관하는 방법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배우는 식으로 진행됐다. 첫날 육가공에 대한 이론 교육에 이어 둘째 날에는 염지해 둔 고기를 손질해 소시지와 햄.베이컨을 수제로 만드는 과정을 체험했다. 셋째 날에는 훈연이 끝난 햄과 소시지를 삶아 완성하는 등 햄.소시지.베이컨을 만드는 전 과정을 실습했다. 교육에 참가한 서울시민 김ㅇㅇ씨는 “귀농을 꿈꾸고 있지만 막상 내려오지 못해서 망설였지만 여기에 와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우게 됐다”면서 “박종관 이장의 강의와 귀농 선배들을 만나면서 귀농에 대한 꿈과 희망을 얻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상주 서울농장은 서울 시민을 비롯한 도시민들의 귀농귀촌 교육과 도농상생교류체험 플랫폼으로서 이안면 이안리에 조성 중이다. 2020년 준공되면 육가공, 농사 체험, 생활기술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11


내 손으로 만드는 햄·소시지·베이컨…육가공 워크숍 성황
상주시는 11월 15일(금)부터 17일(일)까지 2박 3일간 상주환경농업학교에서 서울 시민과 귀농귀촌 희망자 2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내 손으로 만드는 햄, 소시지, 베이컨」이라는 슬로건 아래 육가공 워크숍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단순히 육가공품 만들기 체험에 그치지 않고 살아있는 돼지를 도축하고 가공한 뒤 보관하는 방법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배우는 식으로 진행됐다. 첫날 육가공에 대한 이론 교육에 이어 둘째 날에는 염지해 둔 고기를 손질해 소시지와 햄.베이컨을 수제로 만드는 과정을 체험했다. 셋째 날에는 훈연이 끝난 햄과 소시지를 삶아 완성하는 등 햄.소시지.베이컨을 만드는 전 과정을 실습했다. 교육에 참가한 서울시민 김ㅇㅇ씨는 “귀농을 꿈꾸고 있지만 막상 내려오지 못해서 망설였지만 여기에 와서 많은 것을 보고 느끼고 배우게 됐다”면서 “박종관 이장의 강의와 귀농 선배들을 만나면서 귀농에 대한 꿈과 희망을 얻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상주 서울농장은 서울 시민을 비롯한 도시민들의 귀농귀촌 교육과 도농상생교류체험 플랫폼으로서 이안면 이안리에 조성 중이다. 2020년 준공되면 육가공, 농사 체험, 생활기술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11

[일본 자영업 엿보기]100종류 차와 튀김이 있는 일본 이색 찻집 ‘차와리(茶割)’
무려 100 종류의 차와 튀김을 즐길 수 있는 찻집이 일본에서 화제다. 2016년 9월 도쿄 가쿠게이다이가쿠(学芸大学)점은 오픈한 ‘차와리(茶割)’는 독특한 컨셉으로 대중과 미디어의 주목을 받으며 빠르게 매장을 키웠다. 올해 3월에는 도쿄 메구로에 2호점을 오픈했다. 조합의 예술을 즐길 수 있는 100종류의 차 ‘차와리(茶割)’에선 10가지 차와 10가지 술을 조합해서 100종류의 오차와리(お茶割り), 술에 차를 섞어 마시는 일본 음료)를 손님 취향대로 즐길 수 있다. ‘茶割’을 운영하는 Sang-mele의 타지미 토모타카 대표는 이를 ‘조합의 예술’이라 말한다. “외식업을 시작한 계기는 바이올리스트로 한달에 1회 정도 연주하던 음식점이 2013년 폐점하면서였다. 당시 음식점을 하지 않겠냐고 제안했지만 관련 경험이 전무해 거절했다. 그 뒤 단골이던 바가 문을 닫자 직접 해봐야겠다는 의지가 생겼다. 원래는 이탈리에서 카페를 하다 일 본으로 돌아와 평소 좋아하던 오차와리 매장을 준비했다.” 차를 다양하고 폭넓게 즐겼으면 하는 바람에 ‘100’이라는 숫자를 컨셉으로 내세웠다. 우선 술과 혼합할 차를 선정했다. 센차, 구키차(녹차줄기차), 호우지차(녹차잎과 녹차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