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인사이트]환자식에서 건강한 한 끼 식사로, 밥보다 든든한 '죽시장’

최근 가정간편식(HMR) 인기에 힘입어 국내 ‘죽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 중이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일반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판매되는 상온 죽 시장 규모는 2015년 327억원에서 지난해 745억원으로 3년 만에 ‘두 배’ 이상으로 커졌다.

 

올해 상온 죽시장 규모는 약 2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냉장 죽과 외식죽 시장을 합하면 죽 시장은 총 5000억원 규모에 달한다.

 

‘본죽’, ‘죽이야기’ 등 죽 전문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좌우하던 시장은 어느새 ‘동원F&B’, ‘CJ제일제당’ 등 대기업들이 진입, 5000억원 규모로 커진 죽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파우치죽, 돌풍의 주역

시장 성장 배경엔 1인 가구 증가와 간편식 선호 트렌드

 

최근 죽시장 성장을 견인하는 건 ‘파우치 죽’이다.

30년 가까이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용기 죽’이 시장을 이끌어왔다. 하지만 지난해 CJ제일제당이 비닐 재질의 봉지(파우치)에 담긴 파우치죽을 선보이면서 죽시장이 다양해지고 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파우치죽 시장은 지난해 10월 3억9400만원 규모로 전체 6%에 불과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CJ제일제당의 ‘비비고 파우치죽’ 출시 이후 파우치죽 점유율은 두자릿수로 뛰었다. 지난 8월에는 42억2800만원으로 용기시장의 절반 이상으로 성장했다.

 

 

성장의 배경엔 간편식 트렌드 확산이 자리하고 있다.

최근 즉석 죽제품은 간편하면서도 맛과 영양을 동시에 갖춰 1인 가구 및 맞벌이 가구를 중심으로 소비가 급격히 늘고 있다.

특히 ‘죽’에 대한 인식이 크게 변하고 있는데, 과거 환자들을 대상으로 판매하는 환자식 개념에서 이제는 간편하게 조리하는 간편식 개념으로 자릴 잡았다.

 

이에 따라 식품·외식업계도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파우치죽을 적극 개발하며 가정간편식 죽 시장 주도권 잡기에 나서고 있다.

 

본죽은 HMR 형태의 죽을 개발하며 라인업을 지속 강화하며 판매량을 늘리고 있다. 본죽의 HMR브랜드인 아침엔본죽은 2017년 490만개, 지난해 530만개가 판매됐다. 누적 판매량은 올해 2월 기준 2200만개에 달한다.

 

CJ제일제당은 작년 11월에 ‘비비고 죽’을 선보이며 뒤늦게 죽 시장에 뛰어들었지만 단숨에 시장 점유율 기준 업계 2위(23.5%)에 오르며 시장을 키우는 중이다. 시장 1위는 용기죽 강자인 동원F&B(43.6%)가 차지하고 있고 오뚜기가 14.6%로 3위에 머물고 있다.

 

CJ제일제당의 시장 진출 후 적극적 프로모션과 제품 개발로 파우치죽 시장은 늘어났다. 지난해 69억원 가량이던 시장은 올 7월 기준 116억원으로 증가했다. CJ제일제당 비비고 파우치죽 누적 판매량(올 8월 말)도 1000만개, 누적 매출 30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 1992년 선제적으로 시장에 진출해 십 수년째 1위를 지키고 있는 동원F&B도 오는 2020년 양반죽을 연매출 2000억 브랜드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을 세우며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나가고 있다.

동원도 지난 7월 상온 파우치죽 제품을 내놓으며 경쟁 중이다. 구성은 전복죽·쇠고기죽·단호박죽·밤단팥죽 등 4종이다. 지난 11일에는 풀무원식품이 파우치 형태 ‘슈퍼곡물죽’ 3종을 출시했다. 귀리소고기죽·현미전복죽·오곡삼계죽 등 3종이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HMR 시장이 지속 성장하며 죽 관련 외식업체들도 상품죽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상황”이라며 “상품죽 시장이 확대되며 경쟁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장사 긴급 솔루션]외식업체의 코로나19 대응 매뉴얼 공개
[A 키즈카페 이야기] 경기도에 위차하고 있는 A 키즈카페는 월세와 관리비 그리고 직원의 급여를 더하면 월평균 1000만 원 이상 지출되는 업장이다. 업장 유지비가 꽤나 큰 금액이지만 고급스런 인테리어와 친절한 서비스로 동네에서는 잘나가는 업장으로 손꼽혔고 매출도 잘나왔다. 오픈 후 쭉 승승장구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하여 해당 지역에 확진자가 생겼고 엎친데 덮친격으로 확진자가 다녀간 병원에서 약 100M밖에 떨어지지 않았던 A 키즈카페는 하루아침에 손님이 뚝 끊기는 생각하지도 못했던 일을 겪게 되었다. ‘사장님! 아무리 그래도 가게를 닫으시면 절대 안돼요!’ A 키즈카페 사장님은 망연자실하며 한 달 동안 문을 닫을 거라 말했다. 오지도 않는 손님을 기다리며 1000만원이 넘는 업장 유지비를 낼 순 없다는 것이었다. 확진자가 왔다간 업장은 직원들의 건강과 추가 감염, 업장 재정비를 위해서라도 일정기간 문을 닫는 것이 맞을 것이다. 하지만 확진자가 해당 지역에서 나왔다고 무턱대고 문을 닫을 수는 없는 일이었다. 이처럼 코로나19로 인하여 A 키즈카페 뿐만이 아니라 나라가 전체가 휘청거리고 있다. 2020년 2월 20일을 기준으로 하여 확진자가 104명으로 대거 늘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관악구,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긴급수혈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소상공인 지원책을 강화해 코로나19로 휘청거리는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한다고 밝혔다. 관악구는 구청 전 부서(동)가 협업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예산 신속 집행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추진 ▲소상공인 자금 등 지원 확대 ▲감염증 예방활동 추진 ▲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 단속 5대 분야 12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구는 공사조기발주, 선금집행 활성화 등과 더불어 소비·투자, 일자리부문 등의 구 재정 1,200억 원 가량을 상반기에 신속 집행함으로써 공공재정이 지역경제 선순환을 위한 마중물이 되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각 부서에서 담당 동 소재 전통시장·골목점포를 찾아 외식 및 물품을 구매하는 ‘가는 날이 장날’을 월 1회에서 2회로 확대 운영하고, 점심시간에는 관내 음식점 곳곳을 적극 이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을 줄 예정이다. 제로페이와 연계해 사용하는 모바일 지역화폐인 관악사랑상품권의 사용률을 높이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구는 종전의 1인당 월 50만원까지 10%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었던 할인 구매한도를 오는 4월 말까지 100만원으로 확대해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