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트렌드]인도네시아, 뜨고 있는 프리미엄 라면 시장

인도네시아에서 프리미엄 라면 시장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2018년 세계인스턴트라면협회(WINA, World Instant Noodles Association)의 통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연간 약 125억 개의 라면을 소비하는 세계 2위의 라면 시장이다.

 

 

글로벌 식품업체들이 인도네시아 시장에 진출하며 라면 이외에도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품목들이 다양해지자 라면업계에선 프리미엄 제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새로운 라면 맛을 찾아 나선 소비자

최근 인도네시아 소비자들이 한국이나 일본 스타일의 다양한 라면에 노출되며 새로운 맛의 라면을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

 

또한, 현지 소비자들의 소득수준이 증가하고 건강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며 기존 제품보다 가격이 2~3배 비싸더라도 고급스런 식재료를 사용한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거부감이 줄어들었다.

 

 

인도네시아에서 유명한 인스턴트 라면을 생산하는 Wings Group은 2018년 기존 자사 제품인 ‘Mie Sedaap’ 과 비교해 2배 비싼 Rp(루피아) 5.000(약 424원)에 Mie Sedaap Tasty 제품을 출시했다. 선보인 제품은 현지 인기 있는 음식인 Ayam geprek(삼발소스를 올린 닭고기 음식)를 이용한 ‘Mie Sedaap Tasty Geprek Matah’이다.

 

 

인도네시아 라면업계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인도푸드 서크세스 막무르(Indofood Sukses Makmur)도 고급재료를 사용한 Real Meat 제품라인 출시를 통해 프리미엄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는 중이다.

 

 

비스켓, 사탕 등 다양한 식품을 판매하는 글로벌 기업인 Mayora Group 또한 기존 자사 제품과 비교해 3배 비싼 Rp 8,000(약 678원)에 Bakmi Mewah를 출시했다. 생선을 활용한 fish dumpling 맛 제품출시 등 지속적으로 프리미엄 라면을 선보이고 있다.

 

Mayora Group 관계자는 “프리미엄 제품의 가격이 비교적 높은데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의 수요는 이어지고 있어 자카르타와 수라바야 등 지방 대도시를 중심으로 대형유통매장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고 전했다.

 

한국 라면에 호재로 작용할 프리미엄 시장확대

한국 라면 (1,100원~1,700원)은 그동안 인도네시아 라면(약 180원)과 현저한 가격 차이로 인해 삼양식품의 붉닭볶음면을 제외하고 판매확대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최근 인도네시아 내 프리미엄 라면 시장이 확대되며 소비자의 가격 수용 범위가 커지고 있어 한국 제품의 판매 확대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우리나라의 건면(기름에 튀기지 않은 라면) 제품의 경우 일반 라면보다 6배 이상 가격이 높지만 건강라면이라 인식해 해외에서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스마트팜]생산비‧노동력 절감하는 무인드론 이용 벼 재배 추진
농촌진흥청이 생산비와 노동력 절감을 위해 농업용 드론을 이용한 벼 직파재배 기술을 정립하고 현장 확산에 나선다. 벼 직파재배는 볍씨를 논에 바로 뿌려 모를 기르는 것으로 육묘(모판에서 모를 기르는 것)과정이 없고 흙갈이(로타리)와 흙고르기(정지)를 한 뒤 초기 제초제를 주는 과정이 없다. 그 동안 직파재배는 잡초성 벼(잡초) 방제의 어려움, 기계이앙에 비해 관리가 복잡하고, 수확기에 수량과 품질이 떨어진다는 인식이 강해 재배 확대가 부진한 상황이다. 농촌진흥청이 제시한 드론 벼 직파재배 기술은 대(大)면적 뿐 아니라 소(小)면적에도 적합한 기술로 그간 개발된 직파재배 기술을 분석해 파종시기, 파종량 등을 정립했다. 우선 잡초성 벼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파종(씨뿌림)시기를 관행보다 최고 20일 이상 늦춰야 한다. 내륙평야지 기준 중부지역의 적정 직파 시기(중생종)는 5월 18일~25일, 남부지역(중만생종)은 5월 16일~31일 이다. 4~5월 사이에 잡초성 벼가 올라온 것을 확인하고, 파종 5∼10일전에 흙갈이 작업을 하면 잡초성 벼 발생이 줄어든다. 5월 하순 이후 발생한 잡초성 벼는 쌀 품질과 수량에 주는 영향이 크지 않다. 드론으로 직파재배 할 경우 파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아이디어로 코로나 위기 넘기는 일본의 자영업자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대부분의 외식업체 자영업자들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영세한 규모의 식당일수록 그 타격이 더 크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일본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로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자영업자들이 있다. 일본 간사이 지방에서 고군분투 중인 자영업자 사례를 모아 소개한다. 요리 유튜버로 변신한 자영업자 오코나미야키 가게 ‘오타후쿠(お多福, 복이 많음)’를 운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찾아오는 손님이 줄자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변신했다. 코로나19 이후 집에서 식사를 하는 비중이 높아지자 온라인을 통해 손님들과 만나기 시작한 것이다. 영상을 통해 집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법을 주로 소개한다. 조회수가 가장 높은 영상은 ‘프라이팬 하나로 만들 수 있는 오코노미야키’로 오타후쿠의 점장이 직접 출연해 요리 과정을 자세히 알려준다. 현재도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고 있으며, 영상을 보고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가보고 싶다거나 자세한 레시피를 묻는 등 긍정적인 댓글들이 달린다. 매주 오타후쿠 매장에서 요리를 촬영하는 히사시 점장은 “코로나 이후 손님이 급감했다. 이대로 앉아 있을 수 없어 요즘 대세인 유튜브로 가게를 알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