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식품 동향]6차산업으로 새 동력 얻는 일본 농·어촌 주목

일본의 농·어촌 현장에서 6차산업을 적용한 성공 사례들이 생겨나고 있다.

6차산업이란 1차 산업인 농·어업과 2차 산업인 제조업, 3차 산업인 소매업 등의 융·복합으로 농·어촌의 풍부한 지역 자원을 활용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경영의 다각화 구조이다.

 

 

일본에서는 농림수산성의 주도하에 농어촌의 소득 향상 및 고용확보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으며, 보조금 지급 등 지원 사업으로 6차 산업화의 움직임이 활기를 띠고 있다.

 

6차 산업의 대표적인 예로는 농촌 레스토랑, 생산품의 브랜드화 등의 ‘지역융합 에그리비지니스(농업과 관련된 전후방 산업)’, 새로운 여가활동에 맞춘 수확 체험, 농가 민박, 그린 관광 등의 ‘차세대 투어리즘’, 지역소개 등 고향 이주 희망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고향 귀농 산업’이 있다.

 

직영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버섯 재배회사

일본 야마가타현에 소재한 유한회사 후나가타마슈롬은 직접 생산한 버섯을 활용해 가공식품을 제조·판매하면서 회사가 운영하고 있는 레스토랑에 신선한 버섯을 공급한다.

 

후나가타마슈롬은 2007년부터 직접 재배한 버섯을 원료로 카레 등 가공식품을 생산해 판매해오다 규격 외의 상품을 유용하게 활용하고자 2011년 가공시설을 정비해 상품 제조를 개시했다.

 

 

그 결과 매출액은 2010년 2억 5천만 엔 (약 26억 6,900만 원)에서 2016년 10억 9천만 엔 (116억 4,300 만 원)으로 5배가량 올랐다. 고용자 수는 비정규직을 포함해 2001년 8명에서 2016년 125명으로, 버섯재배 규모는 2001년 12동에서 2016년 61동으로 증가했다.

 

 

후나가타마슈롬 사업체계를 보면 버섯을 생산한 다음 버섯 슬라이스, 수증, 버섯 조림, 듀크 셀 소스 등 자사·위탁 가공을 거쳐 판매까지 바로 이어진다. 직영 레스토랑 외에도 슈퍼, 백화점, 음식점에 버섯을 납품한다.

 

 

직경 15cm 이상인 ‘슈퍼 점보 버섯’, 버섯 맛을 느낄 수 있는 카레인 ‘후나가타마슈룸 카레’ 상품 등이 있다.

 

생선을 신선한 상태 그대로 소비자에게 전달

이시가와현에 소재한 주식회사 가도시마테이치는 신선유지의 선진기술을 활용해 생선을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며, 말린 생선을 만드는 가공업도 병행하고 있다. 

 

가도시마테이치는 6차 산업에 발맞춰 만든 협동 조합으로서 수산물 가공 업체인 '수산물 공방 슌'을 설립했다. '수산물 공방 슌'에서는 어부들이 직접 잡은 물고기나 해초 등을 가공한 것과 건어물 등의 2차 가공을 실시하고 있다.

 

 

매년 어획량 저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경 조임 (생선을 뇌사상태로 만들기 위해 조이는 방법)’ 등 신선도 유지에 관한 선진 기술 도입을 통해 부가가치 향상과 판로확대에 노력하고 있다.

 

2011년 어획한 생선을 직접 가공·판매하는 6차 산업화를 기획해 2012년부터는 가공시설 및 가공식품 판매소인 ‘수산물 공방 슌 ’을 열어 판매 활동을 확대해 나갔다. 매출은 2012년 1억 2 천만 엔 (약 12억 8,300만 원 )에서 2016년 1억 2,200만 엔(약 13억 430만 원)으로 증가했다.

 

가도시마테이치에선 선상에서 고기를 잡으면 ‘신경 조임’처리로 신선한 상태 그대로 항구까지 운송한다. 그 다음 괭생이모자반, 코노시로 스츠케(전어 식초 절임) 등을 ‘생선 공방 슌’에서 가공해 직영 매장, 레스토랑, 통신 등을 통해 판매한다.

 

 

‘해수 샤베트 얼음’을 사용해 신선도를 유지한 상태로 출하가 가능하다. 쇼핑이 곤란한 고령자를 위해 트럭으로 찾아가는 이동 판매를 실행해 지역민 삶에 크게 공헌하고 있으며, 대만에 기술을 보급해 주고 연수생을 파견 받고 있다.

 

더욱이 평균연령 35세의 젊은 취업자들이 현지 여성과 결혼해서 지역에 정착하며, 젊은 에너지를 불어넣는데 기여하고 있다.

 

일본에선 6차 산업에 종사하는 생산자를 위한 상담창구로 ‘6차 산업화 서포트센터’를 전국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제품 개발에서 경영·마케팅·사업계획 작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지도·조언을 제공 한다.

 

6차 산업화 플래너 파견도 실시하고 있는데 가공 및 유통, 위생 관리 등 6차 산업화에 관련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파견으로 6차 산업화 전략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다.

 

인증 사업자에게는 보조금 및 조성금을 지원하며,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6차 산업화법 및 지사지소법에 의한 ‘종합화 사업 계획’을 제출해 평가를 받아야 한다.

 

우리나라 역시 6차산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국가 차원에서 지원이 이루어지고 있다. 전국에 11개 6차산업 지원센터가 있으며, 지역 농산물을 사용하는 6차산업 사업자 중 심사를 거쳐 인증을 부여한다. 현재 인증을 받은 사업장은 전국에 약 1500개가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업계이슈]백종원,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시작하나
더본코리아(대표 백종원)의 '빽다방'이 베이커리 사업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업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더본코리아는 지난 4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빽다방베이커리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격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빽다방 베이커리에선 기존 빽다방에 제공하던 베이커리 수준을 넘어 독립 베이커리 브랜드로서 경쟁력을 가질 만한 다양한 특화 제품을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더본코리아가 베이커리 브랜드를 운영한 건 처음은 아니다. 제주 호텔더본에서 ‘본앤베이커리’를 운영 중이다. 빽다방에서도 ‘계란사라다빵’ 등 인기 양산빵을 판매해왔다. 기존 커피전문점 프랜차이즈였던 빽다방의 주력 메뉴가 커피와 음료였다면 ‘빽다방베이커리’는 제빵·제과를 대표 메뉴로 한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셈이다. 한식·중식·양식·커피 전문점을 넘어 베이커리도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가맹점 3곳이 오픈을 준비 중이다. 빽다방베이커리는 베이커리 특화 점포로 지난해 9월 서울 신사역 인근에 개설된 ‘빽스커피 베이커리’가 출발점이다. 이는 더본코리아가 직접 운영하는 매장으로, 매장 공간이 협소한 다른 빽다방 매장에 비해 50여석의 좌석 수와 비교적 넓은 공간으로 눈길을 끌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외식BIZ 단신]SY프랜차이즈, 자영업 창업자 위한 '하이키친' 오픈
외식 프랜차이즈 전문 기업 SY프랜차이즈가 지난달 29일, 경기도 광주에 외식 창업 종합 할인매장 ‘하이키친’ 오픈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오픈한 하이키친은 자영업자들의 성공적인 창업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주방용품과 설비를 비롯해 로봇 바리스타 등 푸드테크 관련 기기, 각종 자재, 교육장 등 외식 창업에 관한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이다. 중고 제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리사이클 아울렛도 마련됐으며, 외식 창업 컨설팅을 위한 공간도 갖췄다. 규모는 지하 1층부터 3층까지 총 4층이다. 이날 오픈식에는 SY프랜차이즈 임직원을 비롯해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오픈 기념 행사와 함께 SY프랜차이즈 임직원이 직접 담근 김장김치 200박스와 쌀 2000kg을 어려운 환경에 처한 이웃에 기부하는 ‘행복 나눔 기탁식’도 진행됐다. 김성윤 SY프랜차이즈 대표는 “자영업자들이 성공적인 외식 창업을 할 수 있도록, 창업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고자 하이키친을 오픈하게 됐다”며 “이번 하이키친 광주점을 시작으로, 더 많은 자영업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매장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