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표, 현직 셰프·조리 관련 전공자 대상 우리맛 특강 진행

우리맛연구중심 샘표가 현직 셰프와 조리 관련 전공자들을 대상으로 우리맛 특강을 진행한다.

 

70년 넘게 한국의 식문화를 선도해온 샘표는 조리 관련 종사자 및 전공자들이 우리맛의 가치에 자부심을 갖고 한국의 식문화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2017년부터 우리맛 특강을 계속해왔다.

 

매회 실력 있는 현직 셰프들이 바쁜 일정을 쪼개서 참여할 정도로 내용이 알차고 심도 있기로 정평이 난 우리맛 특강의 이번 주제는 시대별, 나라별 식문화 비교이다.

 

12월 6일과 11일, 13일에 열리는 이번 우리맛 특강은 조선시대의 음식 문화를 새로운 각도로 들여다보고 한국과 일본의 식문화를 비교하는 등 흥미로운 주제들로 구성됐다.

 

12월 6일에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연구단 박채린 박사가 진행하는 ‘한국음식사 연구의 필요성과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 특강은 한국에 주재한 최초의 미국 외교관이었던 조지 포크의 눈으로 조선의 음식 문화를 살펴보며 한국음식사 연구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현직 셰프와 조리 관련 전공자 대상으로 ‘우리맛 특강’ 개최

12월 11일에는 국립민속박물관 오창현 학예연구사가 ‘미역과 콘부-바다가 잇는 한일일상’을 주제로 강연한다. 미역과 콘부 두 해조류가 서식환경이 비슷한데도 한국과 일본에서 전혀 다르게 쓰이는 것을 화두로 두 나라의 닮은 듯 다른 식문화를 조명한다.

 

12월 13일에 ‘조선시대 사회 계층별 음식 문화의 특징과 구조’를 주제로 특강에 나서는 호서대 식품영양학과 정혜경 교수는 궁중음식, 반가음식, 민중음식 등 조선시대 사회 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알아보고 현대에도 남아 있는 조상들의 생활 모습과 철학도 짚어볼 예정이다.

 

샘표 ‘우리맛 특강-식문화 편’은 서울 충무로 샘표 본사 1층 우리맛 공간에서 진행되며 참가 신청은 12월 1일까지 샘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샘표는 우리맛 특강은 셰프, 조리과학자, 인문학자 등 식문화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연구하는 우리맛 연구의 연장선에서 지식 공유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우리 식문화를 발전시켜 나가고자 하는 취지라며 우리 식문화의 뿌리를 들여다보는 이번 특강이 한식의 가치를 담은 건강하고 슬기로운 밥상 문화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업계이슈]백종원,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시작하나
더본코리아(대표 백종원)의 '빽다방'이 베이커리 사업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업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더본코리아는 지난 4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빽다방베이커리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격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빽다방 베이커리에선 기존 빽다방에 제공하던 베이커리 수준을 넘어 독립 베이커리 브랜드로서 경쟁력을 가질 만한 다양한 특화 제품을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더본코리아가 베이커리 브랜드를 운영한 건 처음은 아니다. 제주 호텔더본에서 ‘본앤베이커리’를 운영 중이다. 빽다방에서도 ‘계란사라다빵’ 등 인기 양산빵을 판매해왔다. 기존 커피전문점 프랜차이즈였던 빽다방의 주력 메뉴가 커피와 음료였다면 ‘빽다방베이커리’는 제빵·제과를 대표 메뉴로 한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셈이다. 한식·중식·양식·커피 전문점을 넘어 베이커리도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가맹점 3곳이 오픈을 준비 중이다. 빽다방베이커리는 베이커리 특화 점포로 지난해 9월 서울 신사역 인근에 개설된 ‘빽스커피 베이커리’가 출발점이다. 이는 더본코리아가 직접 운영하는 매장으로, 매장 공간이 협소한 다른 빽다방 매장에 비해 50여석의 좌석 수와 비교적 넓은 공간으로 눈길을 끌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