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표, 현직 셰프·조리 관련 전공자 대상 우리맛 특강 진행

우리맛연구중심 샘표가 현직 셰프와 조리 관련 전공자들을 대상으로 우리맛 특강을 진행한다.

 

70년 넘게 한국의 식문화를 선도해온 샘표는 조리 관련 종사자 및 전공자들이 우리맛의 가치에 자부심을 갖고 한국의 식문화를 발전시킬 수 있도록 2017년부터 우리맛 특강을 계속해왔다.

 

매회 실력 있는 현직 셰프들이 바쁜 일정을 쪼개서 참여할 정도로 내용이 알차고 심도 있기로 정평이 난 우리맛 특강의 이번 주제는 시대별, 나라별 식문화 비교이다.

 

12월 6일과 11일, 13일에 열리는 이번 우리맛 특강은 조선시대의 음식 문화를 새로운 각도로 들여다보고 한국과 일본의 식문화를 비교하는 등 흥미로운 주제들로 구성됐다.

 

12월 6일에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연구단 박채린 박사가 진행하는 ‘한국음식사 연구의 필요성과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 특강은 한국에 주재한 최초의 미국 외교관이었던 조지 포크의 눈으로 조선의 음식 문화를 살펴보며 한국음식사 연구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현직 셰프와 조리 관련 전공자 대상으로 ‘우리맛 특강’ 개최

12월 11일에는 국립민속박물관 오창현 학예연구사가 ‘미역과 콘부-바다가 잇는 한일일상’을 주제로 강연한다. 미역과 콘부 두 해조류가 서식환경이 비슷한데도 한국과 일본에서 전혀 다르게 쓰이는 것을 화두로 두 나라의 닮은 듯 다른 식문화를 조명한다.

 

12월 13일에 ‘조선시대 사회 계층별 음식 문화의 특징과 구조’를 주제로 특강에 나서는 호서대 식품영양학과 정혜경 교수는 궁중음식, 반가음식, 민중음식 등 조선시대 사회 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알아보고 현대에도 남아 있는 조상들의 생활 모습과 철학도 짚어볼 예정이다.

 

샘표 ‘우리맛 특강-식문화 편’은 서울 충무로 샘표 본사 1층 우리맛 공간에서 진행되며 참가 신청은 12월 1일까지 샘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샘표는 우리맛 특강은 셰프, 조리과학자, 인문학자 등 식문화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연구하는 우리맛 연구의 연장선에서 지식 공유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과 함께 우리 식문화를 발전시켜 나가고자 하는 취지라며 우리 식문화의 뿌리를 들여다보는 이번 특강이 한식의 가치를 담은 건강하고 슬기로운 밥상 문화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 푸드테크 전문가 한자리 모여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 주관하는 '제24회 농림식품산업 미래성장포럼'을 8일 비대면 온라인포럼으로 개최했다. 농림식품산업 미래성장포럼』은 농림식품산업의 과학기술 논의의 장을 마련하고 농림식품산업의 주요 이슈 발굴을 위해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포럼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유튜브 채널 및 페이스북 페이지(농기평)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만 진행됐다. 이번 포럼에서는 ‘식품산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 푸드테크’를 주제로 최근 식품(Food)과 첨단기술(Tech)의 융합으로 식품의 생산, 가공, 유통서비스까지 전 범위 걸쳐 변화와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푸드테크’ 분야의 기회와 정책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박미성 연구위원은 국내 푸드테크 산업은 아직 투자가 미흡하고 시장 형성단계에 머물러 있어 신산업 육성을 위해 다양한 참여자들이 협업·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 하는 것이 우선과제라고 평가했다. 이어 세종대학교 박성권 교수는 글로벌 환경문제와 미래 식량안보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곤충식품’, ‘배양육’ 등 대체식품을 제안하고,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기존 축산업과 대체식품 산업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POS 데이터로 보는 상반기 일본 식품 시장
코로나19가 발생하며 일본 소비자들의 식품 소비 패턴에 변화가 생겼다. POS(판매실적관리) 데이터를 통해 올 상반기 식품 분야 ‘코로나 소비’ 경향을 살펴본다. 일본의 닛케이 POS는 전국 슈퍼마켓, 편의점, 약국 등 점포에서 수집한 판매실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매년 인기 식품 품목을 선정해 발표한다. 닛케이 POS 시스템으로 가공식품, 주류를 포함한 약 3만 8천개 회사의 288만개의 상품 판매 데이터가 수집된다. 가치보다 가격지향 소비 지향 닛케이에서 발표한 상반기 일본 소비자의 소비 경향을 살펴보면 제품의 가치보다 가격 지향적이었다. 간편성 가치가 높은 컵라면보다는 일반 인스턴트 봉지라면을, 고품질의 프리미엄급 제품보다 저가 상품의 판매액이 증가했다. 매년 편의점에서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던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의 판매량도 전년 대비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로 인해 장래 불안정성이 커지고 집에서 식사를 하는 경우가 많아지자 더욱 절약 소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제품군으로 보면 전년대비 판매 금액이 가장 많이 상승한 건 프리믹스, 휘핑크림, 밀가루였다. 최근 일본에서는 ‘홈베이킹’ 열풍이 불며 마트에서 버터 품절 사태가 일어나기도 했다. 제과, 제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