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티백 '미세플라스틱 147억 개' 검출...소비자 우려 확산

먹거리 안전지대가 점점 좁아지고 있다.

겨울철이면 찾는 이들이 많아지는 티백에서 다량의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며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날로 커지고 있다. 미세플라스틱은 5mm 미만 크기의 작은 플라스틱 조각으로 매우 작아 하수처리시설로도 거르지 못한다.

 

 

티백 용해 시 수조 개의 미세플라스틱이 인체 흡수

환경과 인체에 위협이 되는 플라스틱을 줄이려는 노력이 지구촌 전역에서 지속되는 가운데, 플라스틱 티백이 물에 용해되면서 수조 개의 마이크로플라스틱 (microplastic)과 나노플라스틱(nanoplastic)조각을 방출하여 인체에 흡수된다는 결과를 캐나다 연구조사자들이 발표했다.

 

캐나다 맥길대학교 (McGill University) 의 연구팀은 하나의 플라스틱 티백에서 무려 116억 개의 마이크로플라스틱과 31억 개의 나노플라스틱 조각이 물에 용해된다고 하며, 이들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시중에서 4개의 플라스틱 티백을 구입, 찻잎이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제거한 뒤에 적정 온도의 물에 티백을 넣고 결과를 지켜보았다. 현미경 관찰을 진행한 결과, 다른 식품에서 발견된 것보다 몇천 배 높은 수치의 마이크로플라스틱이 검출됐다.

 

또한, 종이 티백의 경우에도 종이의 재질을 강화하기 위해 플라스틱을 사용하는 경우가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가장 흔한 끈 달린 형태의 티백도 대부분 플라스틱(폴리프로필렌)으로 코팅된 것이라 안심하긴 이르다.

 

다만 미세플라스틱 조각이 인간에게도 만성적인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티백 유해성에 반론 제기하는 차 협회

한편 캐나다 티&허브 연합회 (Tea and Herbal Association of Canada)에서는 캐나다에서 사용되는 대부분의 티백은 종이 재질이고, 모든 재질은 식품검사청(CFIA)에서 검증 후 상품화한다고 밝혔다.

 

 

티&허브 연합회 측은“이 조사는 시장에 드문 극소의 나일론과 페트(PET) 상품만을 조사한 것이며, 대부분의 티백은 종이백이라 안전하다. 일부 제조사에서 장식적 측면을 위해, 개조된 PLA(polylactic acid)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이는 식물에 기반을 둔 대체재질로 완전히 미생물 분해 가능하므로 연구결과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머리카락보다 더 미세한 입자 검출

마이크로플라스틱과 나노플라스틱은 미세한 플라스틱 조각으로 사람의 머리카락의 지름이 50~70㎛ (마이크로미터)인데 반해, 이보다 훨씬 작은 1㎛의 크기로 식별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는 2018년, 미국 비영리 매체 오브미디어(Orb Media)의 조사를 통해 뉴스의 헤드라인을 장식했던 이슈로, 시중에서 판매되는 93%의 페트병 속 생수가 수돗물보다 2 배 이상의 마이크로플라스틱 오염 수치를 보이면서 위험 신호를 보였다고 전했다.

 

이에 2018년 8월, 세계보건기구 (WHO)는 마이크로플라스틱 관련한 연구자료 (Health review into microplastic)를 발표 했는데,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확실한 결론을 내리기에는 충분한 정보가 없지만, 조사 가능한 증거물로는 우려할만한 원인이 있다며 사용을 권장하지 않겠다는 잠정 결론을 내렸다.

 

미래를 위해 플라스틱 절감 노력 계속 이어져야

플라스틱이 환경과 인체에 미치는 유해성으로 인해 전 세계가 우려를 하고있는 이때, 식품업계에서도 인체에 유해한 플라스틱을 줄이려는 노력과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미세플라스틱에 대한 전문 분석 서비스를 제공 중인 세스코 이물분석센터는 “최근 미세플라스틱을 관리하기 위한 관심 기업이 늘어나면서 미세플라스틱 분석의뢰가 전년 대비 20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가장 많이 의뢰되는 품목으로는 소금, 물에 대한 분석 의뢰 빈도수가 가장 높으며, 그 외에도 생활세제, 화장품, 동물용 사료, 일반 식품 등 다양한 제품에서 분석 의뢰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티백에서 수백억 개의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된다는 연구자료가 발표되면서 이를 확인하고자 하는 기업 및 단체의 의뢰도 증가하는 추세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업계이슈]백종원,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시작하나
더본코리아(대표 백종원)의 '빽다방'이 베이커리 사업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업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더본코리아는 지난 4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빽다방베이커리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격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빽다방 베이커리에선 기존 빽다방에 제공하던 베이커리 수준을 넘어 독립 베이커리 브랜드로서 경쟁력을 가질 만한 다양한 특화 제품을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더본코리아가 베이커리 브랜드를 운영한 건 처음은 아니다. 제주 호텔더본에서 ‘본앤베이커리’를 운영 중이다. 빽다방에서도 ‘계란사라다빵’ 등 인기 양산빵을 판매해왔다. 기존 커피전문점 프랜차이즈였던 빽다방의 주력 메뉴가 커피와 음료였다면 ‘빽다방베이커리’는 제빵·제과를 대표 메뉴로 한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셈이다. 한식·중식·양식·커피 전문점을 넘어 베이커리도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가맹점 3곳이 오픈을 준비 중이다. 빽다방베이커리는 베이커리 특화 점포로 지난해 9월 서울 신사역 인근에 개설된 ‘빽스커피 베이커리’가 출발점이다. 이는 더본코리아가 직접 운영하는 매장으로, 매장 공간이 협소한 다른 빽다방 매장에 비해 50여석의 좌석 수와 비교적 넓은 공간으로 눈길을 끌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