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식품Biz]한국의 매운맛 캄보디아서도 통하다!

캄보디아에서 한류와 함께 K-FOOD의 인기가 날로 치솟고 있다.

국제무역센터(ITC)에 따르면 한국 라면과 김치의 캄보디아 수출액은 2016년 이후로 급격히 증가했다. 라면의 수출액은 2016년 약 63만 달러에서 2018년 약 276만 달러로 4배 이상 증가했으며, 김치 수출액은 2015년 14,014 달러에서 2018년 26,964 달러로 약 1.9 배 증가했다.

 

 

면·절임 선호 문화에 한류·현지화 가세

캄보디아의 대표 식문화는 면과 절임 식품이다. 캄보디아인은 아침 식사로 노점상의 쌀국수를 자주 먹으며 단맛, 신맛, 매운맛을 선호해 이때 설탕, 볶음고추, 라임 등을 첨가한다. 또 채소, 과일을 소금물에 절여 고기, 생선에 곁들이는데, 김치나 장아찌와 닮은 Pickled Mustard Greens(Chrouk Spey) 라는 음식도 있다.

 

한국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이 현지에서 인기리에 방영되며 여주인공 전지현이 음식을 먹는 영상 조회 수는 200만에 육박한다. 나아가 한류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실제 한식 체험과 소비로 이어진다. 캄보디아 유튜버 사이에서도 불닭볶음면 먹방은 단골 인기 영상이다.

 

 

우리나라 식품제조업체들은 현지화 전략을 통해 시장 진입에 나서고 있다. 동남아 제품처럼 소량이거나 현지 쌀국수와 유사한 맛의 라면과, 한인 식당 및 현지 제조업체를 중심으로 캄보디아인의 입맛을 고려한 단맛이 강하게 가미된 김치를 생산한다.

 

현지화로 시장 공략하는 한국 라면과 김치

현지 기호와 유사한 쇠고기나 해물육수 베이스로 맛을 내고 용량도 기존 한국 라면의 평균용량 120g~150g에서 태국·베트남 제품처럼 90g으로 줄였다. S사 B제품은 맛에 대한 문구만을 크메르어로 바꾸어 표기했으며, P사 M 제품은 크메르어로 한국 국수라는 뜻인 ‘미 꼬레’를 영문 표기했다.

 

 

주요 교통수단인 툭툭(Tuk Tuk)을 활용해 B2C 마케팅 중이며, SNS을 중심으로 현지 광고영상과 Spicy Noodle Challenge 영상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현지 한국 매운 라면 가게가 인기를 끌면서 라면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소비자 및 유통업자에 의하면, 특히 쇠고기나 해물 육수 제품을 선호하며 따로 토핑이나 소스를 첨가해서 먹는다. 캄보디아 사람들은 원래 음식에 매운 양념을 넣어 먹기 때문에 한식의 매운맛에 대한 거부감이 없다.

 

또한, 소비자는 태국, 베트남 라면과의 용량 차이에 비해 가격 차이가 크지 않아 한국 라면을 선호한다.

 

한국 김치 브랜드는 성분, 제조일, 유통기한을 영어나 한국어로 설명하며 100% 신선한 재료를 쓰고, 한국어 문구나 태극기나 태극문양을 넣어 제품의 신뢰도를 높였다는 것이 공통점이다. 현지인의 입맛을 고려한 제품으로 B사는 고수김치를, J사는 파파야 장아찌를, C사는 더 달고 덜 매운 볶음 김치를 개발했다.

 

 

현지에서 우리나라 라면은 다양한 맛과 타국 제품에 비해 용량 대비 가격 차이가 크지 않다는 장점으로 경쟁력을 가진다. 또한, 김치는 맛과 용량의 선택지가 넓고 현지 제조 김치에 비해 품질 우위를 가지고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 푸드테크 전문가 한자리 모여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 주관하는 '제24회 농림식품산업 미래성장포럼'을 8일 비대면 온라인포럼으로 개최했다. 농림식품산업 미래성장포럼』은 농림식품산업의 과학기술 논의의 장을 마련하고 농림식품산업의 주요 이슈 발굴을 위해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포럼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 유튜브 채널 및 페이스북 페이지(농기평) 통해 온라인 생중계로만 진행됐다. 이번 포럼에서는 ‘식품산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 푸드테크’를 주제로 최근 식품(Food)과 첨단기술(Tech)의 융합으로 식품의 생산, 가공, 유통서비스까지 전 범위 걸쳐 변화와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푸드테크’ 분야의 기회와 정책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박미성 연구위원은 국내 푸드테크 산업은 아직 투자가 미흡하고 시장 형성단계에 머물러 있어 신산업 육성을 위해 다양한 참여자들이 협업·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 하는 것이 우선과제라고 평가했다. 이어 세종대학교 박성권 교수는 글로벌 환경문제와 미래 식량안보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곤충식품’, ‘배양육’ 등 대체식품을 제안하고,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기존 축산업과 대체식품 산업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POS 데이터로 보는 상반기 일본 식품 시장
코로나19가 발생하며 일본 소비자들의 식품 소비 패턴에 변화가 생겼다. POS(판매실적관리) 데이터를 통해 올 상반기 식품 분야 ‘코로나 소비’ 경향을 살펴본다. 일본의 닛케이 POS는 전국 슈퍼마켓, 편의점, 약국 등 점포에서 수집한 판매실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매년 인기 식품 품목을 선정해 발표한다. 닛케이 POS 시스템으로 가공식품, 주류를 포함한 약 3만 8천개 회사의 288만개의 상품 판매 데이터가 수집된다. 가치보다 가격지향 소비 지향 닛케이에서 발표한 상반기 일본 소비자의 소비 경향을 살펴보면 제품의 가치보다 가격 지향적이었다. 간편성 가치가 높은 컵라면보다는 일반 인스턴트 봉지라면을, 고품질의 프리미엄급 제품보다 저가 상품의 판매액이 증가했다. 매년 편의점에서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던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의 판매량도 전년 대비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로 인해 장래 불안정성이 커지고 집에서 식사를 하는 경우가 많아지자 더욱 절약 소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제품군으로 보면 전년대비 판매 금액이 가장 많이 상승한 건 프리믹스, 휘핑크림, 밀가루였다. 최근 일본에서는 ‘홈베이킹’ 열풍이 불며 마트에서 버터 품절 사태가 일어나기도 했다. 제과, 제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