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인사이트

[업계이슈]이랜드파크, 외식 전문회사 세운다

외식사업부문, 애슐리·자연별곡 등 16개 브랜드 운영

이랜드그룹은 이랜드파크의 외식사업부분을 물적 분할해 외식전문회사를 설립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랜드파크는 호텔·레저 및 외식사업을 영위하는 이랜드그룹 계열사다. 호텔·레저 사업 부문에서는 호텔 6개와 리조트 17개 등을 운영한다. 외식사업부문에서는 애슐리, 자연별곡 등 16개 브랜드를 관리한다.

 

 

이랜드 외식사업부문은 전국 500여개 매장을 운영하면서 지난해 8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신규 법인으로 물적 분할되는 외식사업 부문은 영구채와 전환 우선주 등으로 1천억원대 규모의 외부 자본을 유치해 금융기관 차입금 상환과 금융 부채 비율을 낮추기로 했다.

 

이랜드는 차입금 상환 후 여유 자금을 중앙키친시스템(Central Kitchen) 등에 투자해 품질을 개선하고 고객 요구를 반영한 신메뉴 개발에 역량을 쏟을 예정이다.

 

신규 법인으로 물적 분할되는 외식사업부문은 분할 후 외부자본을 즉각 유치할 방침이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이랜드파크는 우량한 자회사들 중심으로 무차입 경영을 실현하게 될 것"이라며 "내년 창립 40주년을 앞두고 각 계열사별 경쟁력 강화를 지속하여 그룹이 한 단계 도약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금일본은]교외에서 대박 난 1인 고깃집, 야키니꾸 라이크
일본에 번화가가 아닌 교외에 위치한 1인 고깃집이 있다. 1인 고깃집 ‘야키니꾸 라이크(焼肉ライク)’는 1호점 마쓰도 미나미하나시마점(이하 마쓰도 미나미)을 시작으로 해외에도 출점을 준비하며 이른바 대박이 났다. 마쓰도 미나미점은 원래 대형 라면 프랜차이즈 코라쿠엔라멘있던 자리였다. 이 점포를 운영하는 코라쿠엔 홀딩스는 외식 프랜차이즈 다이닝 이노베이션과 계약 체결 후 점포 개조에 나섰다. 다이닝 이노베이션은 야키니꾸 무한리필 브랜드 규카쿠(牛角)를 운영하고 있다, 이 두 기업이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처음 선보인 매장이 마쓰도 미나미점이다. 또한, 이곳은 다이닝 이노베이션이 교외에 첫 출점한 매장이기도 하다. 두 대형 외식 프랜차이즈가 힘을 합해 시작한 1인 고깃집의 비즈니스 모델을 알아본다. 패스트푸드 컨셉 고깃집 야키니꾸 라이크는 패스트 푸드 같은 스타일이다. 매장 안에는 1인 1대의 무연 로스터를 준비해 언제든지 원하는 시간에 혼자서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도록 했다. 손님의 주문을 받고 나서 3분 이내에 나갈 수 있도록 메뉴를 간단하게 만들었다, 작년 8월 문을 연 신바시 본점 (도쿄도 미나토 구)의 경우 ‘얅게 썬 갈비 세트(100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