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하다 힙해!’ 고길동 맥주부터 전원일기 막걸리까지! '뉴트로' 감성에 ‘풍덩’

뉴트로 즐기는 소비자 겨냥한 다양한 제품 출시 잇따라

최근 복고(Retro)를 새롭게(New) 즐기는 뉴트로 열풍이 확산하면서, 뉴트로 감성을 담은 다양한 제품이 유통업계 전체로 확대되고 있다.

 

추억을 자극하는 콘텐츠를 활용해 복고 감성은 유지하면서, 새롭고 특별한 해석을 가미한 신제품들은 중장년층에게는 향수를, MZ세대에게는 색다른 즐길 거리를 선사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이에 식음료 업계는 아기공룡둘리, 포켓몬스터 등 추억의 만화를 비롯해 한 시대를 풍미한 드라마 전원일기, 학창시절의 추억을 담은 싸이월드 등 추억을 자극하는 복고 콘텐츠에 새롭고 특별한 해석을 가미한 신제품을 출시하며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수제맥주 스타트업 더쎄를라잇브루잉은 만화 <아기공룡 둘리>의 등장인물 고길동을 모티프로 한 ‘고길동에일’을 출시했다. 고길동은 방영 당시 둘리를 혼내는 나쁜 아저씨로만 비쳤으나, 주 시청자인 어린이들이 고길동 나이로 성장하면서 차츰 인정 넘치고 마음 넓은 어른으로 재해석되고 있다.

 

 

이러한 해석은 ‘고길동이 불쌍해 보인다면 어른이 된 것이다’라는 공감을 바탕으로 밈(meme, 인터넷 유행 콘텐츠)으로 발전하면서, 유튜브 등 SNS에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더쎄를라잇브루잉은 이에 아이디어를 얻어 서울의 감성을 담은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서울메이드, <아기공룡 둘리>를 만든 둘리나라와 협업으로 고길동 스토리를 담은 ‘고길동에일’을 선보였다. ‘고길동에일’은 힘든 일과를 보낸 '어른이'들이 힐링할 수 있도록 기분 좋은 트로피컬 향을 담았으며, 일반적인 에일 맥주보다 씁쓸한 맛을 낮춰 퇴근 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더쎄를라잇브루잉 마케팅 담당자는 “최근 인터넷에서 새로운 시각으로 해석되며 인기를 얻은 고길동의 스토리를 맥주에 담아 ‘고길동에일’을 출시하게 되었다”라며 “고길동의 마음을 이해하게 된 3040세대뿐 아니라 뉴트로를 즐기는 MZ세대에게도 색다른 즐거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탁주제조업체 이동주조1957은 지난 4월 MBC 드라마 ‘전원일기’와 컬래버한 막걸리 ‘전원일기 이동 막걸리’를 출시했다.

 

‘전원일기’는 1980년부터 2002년까지 방송된 MBC드라마로 22년이라는 역대 최장수 방영 기록으로 최불암, 김혜자, 김수미 등 걸출한 국민 배우들을 내놓으며 시대를 풍미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컬래버레이션은 최근 ‘전원일기’가 옛날 드라마 다시보기를 통해 재조명받는 현상에서 출발했다. 전원일기는 MZ세대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며, 지난해 4회 편성 다큐 플렉스 특집이 방영되기도 했다.

 

 

풀무원식품은 이달 싸이월드와 협업해 식물성 떡볶이 ‘풀무원과 일촌했떡볶이’를 출시했다. 패키지에는 2000년대 초중반 온라인은 강타했던 ‘싸이월드 감성’을 담았다. 떡볶이를 형상화한 캐릭터 ‘미니미’, ‘일촌 신청 메시지’ 등 레트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디자인으로 친숙함을 더했다.

 

SPC삼립은 올해 2월 1990년대 인기를 끌었던 ‘포켓몬빵’을 재출시해 뉴트로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SPC그룹의 전신인 제빵회사 샤니는 1998년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를 제작하는 일본 기업과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포켓몬 스티커 띠부씰이 들어있는 포켓몬빵을 선보여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다.

 

 

이후 2006년 단종되었으나, 당시 포켓몬 열풍을 이끌던 어린이들이 구매력을 갖춘 MZ세대로 성장하면서 ‘포켓몬빵’ 재출시를 SPC삼립에 지속적으로 요청했고, 이에 화답하기 위해 ‘포켓몬빵’이 다시 출시된 것이다.

 

‘포켓몬빵’은 재출시 이후 40여 일 만에 1000만개가 판매되었을 뿐 아니라, 띠부씰을 높은 가격에 재판매 하는 리셀러까지 등장하는 등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SPC삼립은 이러한 인기를 바탕으로 포켓몬 캐릭터를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으로 MZ세대의 레트로 감성을 자극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2019년 원조 ‘진로’ 소주인 두꺼비소주를 젊은 감성으로 재해석해 출시했으며, 출시 3년 만에 누적 판매량 10억병을 돌파했다.

 

 

1950년대 처음 적용한 진로의 상징 두꺼비를 레트로 감성에 맞춰 둥글고 귀여운 모습의 캐릭터로 개발했으며, 병 모양, 라벨 등도 과거 디자인을 복원하는 동시에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새로움을 더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하이트진로는 업계 최초로 두꺼비를 활용한 캐릭터 마케팅을 통해 다양한 협업을 이어가고 있으며, 국내 최초 주류 캐릭터샵 ‘두껍상회’는 누적 방문객 18만 명을 넘어섰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식당창업] 한식대가 한방삼계탕&닭곰탕 비법전수
'한방삼계탕'과 ‘닭곰탕’으로 서민갑부 반열에 오른 식당의 비결을 전수한다. 왠만큼 이름이 알려졌거나 인지도가 있는 삼계탕 전문점의 기술을 전수를 받으려면 수백만원의 전수비나 체인 가맹비를 내야한다. 30년 외식 컨설팅 알지엠컨설팅은 예비창업자와 업종변경을 고려중인 사업주들을 위해 비용적인 부담을 대폭 줄인 전문 업소용 레시피 전수과정을 진행,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외식 전수창업 전문가단이 향토음식점으로 지정받은 백년가게, 삼계탕 전문점을 비교·분석해 현장에서 직접 시연·시식하고 교육생들에게 검증된 레시피를 제공한다. 이번 삼계탕&닭곰탕 비법전수 진행을 맡은 한식대가 ‘박종록 셰프’는 90년대초부터 30년간 국내 대형호텔의 한식셰프로 근무했으며, 2011년 북경교육문화회관이 오픈할 당시 총책임자로 중국에 건너가 현지 조리사들에게 한식 기술을 전수하기도 했다. 특히 국가에서 최상급 숙련 기능을 인정받은 셰프에게 주는 조리기능장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 줄서 먹는 ‘명품삼계탕’부터 ‘닭곰탕’, 초계 샐러드까지 비법전수 1+2 혜택 ‘삼계탕’과 ‘닭곰탕’ 모두 닭을 재료로 하여 '탕'으로 만든다는 점에서는 그다지 큰 차이가 없다. 삼계탕과 닭곰탕에 들어있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격신(激辛)붐’ 정착한 일본 식품외식시장
일본에서는 지난 몇 년간 MZ세대를 중심으로 매운맛의 음식을 찾는 소비가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구루나비가 도쿄 내에서 아주 매운 요리를 뜻하는 '격신(激辛)요리' 취급 점포를 조사한 결과 그 수가 2018년 5월 대비 3년 만에 약 2배 증가했다. 식품기업 하우스식품(ハウス食品)은 올해 여름을 겨냥해 ‘격신 시리즈’ 신제품 발매를 예고했다. 6월부터 3개월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제1탄으로 4종의 고추를 혼합해 만든 매운맛과 소고기, 닭고기, 레드와인을 첨가한 파스타소스 ‘카라(辛) 볼로네제’를 공개했다. 매운맛을 책임지는 4가지는 고운 고춧가루, 한국산 고추, 하바네로, 볶은 고추소스로 구성됐다. 2종류의 고기(소, 닭고기)에 완숙 토마토 페이스트, 양파, 올리브오일을 사용해 맛을 연출하고 흑후추가루, 바질 등 향신료를 배합해 풍미를 더했다. 츠케멘전문점 미츠야도제면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인터내셔널 다이닝 코퍼레이션은 지난 5월 격신붐에 맞춰 매운마제소바를 새롭게 출시했다. 미츠도야제면 영업이래 가장 매운맛을 낸 소바 메뉴다. 고추의 매운 성분인 캡사이신에서 추출한 특제 매운 소스를 사용해 보통 매운 츠케멘의 20배 매운맛이 난다. 홍미 누룩을 사용해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