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OOD 비즈니스

해양 쓰레기 대책 프로젝트로 기획된 맥주. 日 ‘이하토브의 바다’

여름철 대표적 휴양지인 바다, 피서를 즐기고 사람들이 남긴 쓰레기, 음식물은 매년 해양오염을 초래한다. 일본에서 해양보존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맥주가 등장했다.

 

일본 동북지방에 위치한 이와테현의 ‘바다쓰레기 제거 실행위원회’는 지난 7월 7일 바다의 미네랄을 사용한 여름 수량 한정 맥주 ‘이하토브의 바다’ 판매에 나섰다.

 

 

이번 맥주는 일본 재단이 진출한 해양 쓰레기 대책프로젝트 ‘바다와 일본 프로젝트 체인지 포 더 블루(海と日本プロジェクト・CHANGE FOR THE BLUE)’의 일환으로 제조됐다. 여름 한정 생산으로 올해 3년째를 맞았다.

 

맥주 ‘이하토브의 바다’는 이와테현 여안 북부, 노다무라의 해양수로 만들어진 자연 소금 ‘노다소금(のだ塩)’을 사용해 입에 닿았을 때 깔끔한 맛을 느낄 수 있다. 10,000개 한정으로 판매하며 개당 가겨은 427엔(약 한화 4천원)이다.

 

병 라벨 디자인에는 매번 귀여운 곰 캐틱터가 등장하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고래와 함께 한가로이 수영을 하는 곰 일러스트를 넣어 해양 생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바다를 조성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이하토브는 이와테현 출신의 문호 故미아자와 켄지가 이와테를 에스페란토식으로 표기한 단어로 이상향이란 뜻을 가지고 있다.

 

 

‘이하토브의 바다’ 맥주를 제조, 판매하는 페아렌 양조장 측은 “맥주를 만드는데 있어서 물은 필수불가결한 요소다. 따라서 해양보전은 우리가 반드시 지켜야 할 과제라 생각해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홍성군, 외래 벼를 국산 품종 대체와 함께 ‘저탄소 농산물인증’ 획득
홍성군은 전국 최초 유기농업 특구인 홍동면에 재배되고 있는 외래품종 벼 ‘밀키퀸’와 고시히카리 등 재배지 121ha 이상을 국산 품종인‘예찬’과 삼광으로 대체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홍성군농업기술센터는 올해 홍동면과 갈산면을 중심으로 예찬벼 7,400kg 가 보급했으며, 점차적으로 밀키퀸 등 외래 품종 보급을 축소하면서 국내에서 육성되는 최고 품질 예찬벼 등 종자 공급을 늘려갈 예정이다. 중만생종인 예찬벼는 충남 이남 평야지에서 재배하기 알맞은 품종으로, 키는 66cm 정도로 키가 작아 도복에 강하고 도열병, 흰잎마름병에 강하고 10a당 평균 수량은 587kg 이다. 단백질 함량은 5.6%로 낮고 식미검정에서 밥맛이 매우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4일 홍동농협과 함께하는 외래품종 대체 국산 벼 재배 사업에 참여하는 98농가가 우렁이 농법으로 한국농업기술진흥원으로부터 ‘저탄소 농축산물 인증’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신청했다. 이는 ‘탄소중립 2050’에 따른 농업분야 온실가스 저감 로드맵에 따라 벼농농사 메탄가스 배출 감축을 위한 논물관리 기술을 확산하자 하는 것으로 전국 최초 유기농업 특구의 명성에 걸맞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동해시, 친환경 쌀로 빚은 첫 지역특산주 출시
동해시가 친환경 쌀로 빚은 첫 지역특산주를 출시했다. 8월 9일 오후 4시 동해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동해시 지역특산주 출시 기념' 행사를 통해 제품개발 경과보고, 출시상품 5종 안내, 시음 등을 진행한다. 시는 지역농산물을 활용한 전통주 개발을 위해 지난해 11월 동해시농산물가공지원센터 전통주가공실의 입주업체인 ‘농업회사법인 더담’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농업회사법인 더담은 지역특산주 제조 면허 및 식품제조가공업등 모든 행정절차를 마치고 이번 지역특산주 출시기념 행사를 시작으로 본격 제품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약주 2종, 탁주 3종으로, 친환경쌀(품종 : 삼광·화선찰), 찹쌀, 누룩을 원료로 100일간의 발효 숙성을 거쳐 탄생시킨 프리미엄 전통주이다. 제품명 및 포장디자인은 관광 상품화를 고려해 동해시 명소인‘한섬’과‘망상’을 모티브로 제작했으며, 가격은 7,000원~35,000원으로 책정됐다. 시는 오는 10월에는 변화하는 우리 술 문화를 바탕으로 약주, 탁주, 증류식 소주 등 다양한 전통주 이야기 문화강좌를 개최하여 지역특산주 육성에도 심혈을 기울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농업회사법인 더담은 특색있는 술과 다양한 매력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전수창업] '간장·양념게장·새우장' 상품개발 세미나 개최
‘간장·양념게장&간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이 오는 8월 17일(수)에 열린다. 대한민국 3대 도둑이라 불릴 정도로 강한 상품력을 가진 게장은 독립 창업, 배달, 테이크아웃 등 모든 외식 형태로 운영이 가능하다. 하지만 게 선별 요령, 숙성 과정, 보관 방법 등 맛을 좌우하는 요소가 많아 최상의 상품을 만들기 까다로운 음식이다. 이번 ‘간장·양념 게장 비법전수’ 세미나는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대기업 최초로 '간장·양념 게장' 레시피를 개발해 HMR 상품화를 성공 시킨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신선한 꽃게 선별법부터 꽃게 손질 노하우, 게장 양념 숙성 레시피 등 모든 것을 공개한다. 또한, 게장과 함께 수요가 많은 간장새우장도 시연과 함께 배워갈 수 있다. 박두영 소장의 비법 간장 소스를 활용해 새우장을 담그며, 최상의 맛을 유지하기 위한 보관 온도, 기간 등도 자세히 설명해 줄 예정이다. 오는 8월 17일(수), 매일유업서 최초로 간장·양념게장 상품화시킨 박두영 소장의 비법 전수 독립 점포 창업부터 게장 배달, 테이크아웃, HMR 상품화 노하우 공개 교육 순서는 우선 게장 담그기의 기본이 되는 꽃게 선별법을 배우게 된다. 급속냉동 상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 70대 노부부가 만든 건강 두부스무디 ‘PAPMA’
건강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식물성단백질로 두부의 주가가 높아졌다. 일본에서는 건두부, 팩두부, 순두부 등 코로나 기간 다양한 형태의 두부 제품이 등장해 소비자의 선택을 받았다. 두부로 만든 디저트, 음료 또한 인기다. 일본 오사카시 마나미 호리에(南堀江)에는 2020년 5월 70대 노부부가 운영하는 두부스무디 전문점 ‘PAPMA(パプマ)’가 문을 열었다. 아들이 운영하는 피트니스센터 1층을 빌려 시작했다. 평생 현역으로 활동하고 싶다는 마츠짱(72세), 마치코(73세)는 이곳에서 두부로 만든 다양한 건강스무디 음료를 제조한다. 은퇴 후 무료한 삶에 활력소를 찾고자 창업을 결심했다고 한다. 오픈과 동시에 입소문이 나며 지역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파푸마의 두부스무디를 맛보려는 손님들이 몰려온다. 파푸마의 두부스무디는 '안전·안심·맛'을 컨셉으로 신선한 두부를 사용해 하나씩 수작업으로 만들어 낸다. 건강 친화적이며 고단백질에 식이섬유도 풍부하게 들어있는 건강 음료이며, 설탕과 우유를 사용하지 않아 유당불내증이 있는 사람도 마실 수 있는 저칼로리로 완성시켰다. 두부스무디를 보다 많은 젊은 사람이 마실 수 있게 하자는 노부부의 마음이 담겼다. 파푸마의 두부스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