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왕이면 몸에 좋을 걸 먹자!"...확산되는 고단백·저당질 트렌드

일본 국내 마케팅 회사의 조사에 의하면 저당질, 당질 오프 등의 관련 상품 시장규모는 2021년도에는 2020년 대비 6.3% 증가한 612억 엔으로 추산된다. 2022년에는 6.9%가 증가한 654억 엔으로 예상된다.

 

aT 오사카지사에 의하면 이러한 수치는 간식으로 섭취하는 쌀과자, 쿠키, 초콜릿 등은 포함되어 있지 않아 이러한 상품군을 포함할 시에는 그 규모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유통매장 관계자는 "11월 14일 세계 당뇨병의 날을 맞이해 관련 코너를 만든 일부 점포에서는 매출이 전년대비 두자리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주식 면류, 가공식품에서부터 디저트류까지

식품 제조회사인 기분(紀文)식품의 ‘저당질 0g면’은 발매 이후 매년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었다. 하지만 올해 관련 상품의 증가, 오트밀 등 타 카테고리 다이어트 상품과 PR상품 등으로 소비자의 선택지가 증가한 탓에 판매 실적이 전년대비 하락했다.

 

 

이를 계기로 올해 가을과 겨울에는 소비자들의 요청이 많았던 ‘동소바 풍면(同そば 風麺)’을 투입, 지금까지 없었던 상품을 출시하며 자사상품의 매출 증가를 도모하고 있다.

 


편의점 체인 로손에서는 당질이 14.9g 이하인 인스턴트 카레 ‘스파이스 키마카레(スパイスきわだつキーマ カリー)’를 전국 점포에서 발매, 로카보(Low cabo) 상품의 라인업을 강화했다. 상품은 유명 카레전문점과 공동 개발하여 본격적인 카레의 맛을 재현하면서도 당질 오프 등 건강요소를 더했다. 평소 건강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의 구매가 이어지고 있으며 향후 관련 상품을 증가해나갈 방침이다.

 


모리나가유업(森永乳業)의 ‘맛있는 저당질 푸딩(おいしい低糖質プリン)’ 또한 발매 이후 매출이 순조롭게 증가 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남성 소비자의 증가로 새로운 소비자층을 획득했는데 ‘이왕이면 몸에 좋은 음식을 먹자’는 경향이 짙어지고 있으며 칠드 상품과 디저트의 표준이 되고 있다.

 

2021년 하반기에는 생산량이 두배 늘었을 정도로 최근 저당질 디저트시장은 비약적으로 성장하는 추세다. 해당 기업은 기존 제품인 커스터드 맛 푸딩으로 저당질 디저트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새롭게 치즈케이크 맛 푸딩을 발매하여 소비자의 선택지를 증가시킬 것이라 전했다.

 

저당질, 고단백 상품에 대한 높아지는 관심 특히 많은 당질을 포함하고 있는 주식, 빵과 면류에서는 식물 섬유질로 당질 오프를 내세운 신상품이 등장하고 있다. 당질을 줄이는 것이 가장 어려운 쌀은 보리를 50% 섞어 식이섬유를 강화한 ‘당질 25% 오프, 식사 3식’을 새롭게 시작했다.

 

 

제과기업인 에자키 글리코(江崎グリコ) 또한 저당질시장 경쟁에 뛰어 들었다. 8월, 법인을 대상으로 저당질 도시락배달 서비스 ‘SUNAO딜리버리(SUNAOデリバリー)’를 개시했다. 

 

도시락 메뉴는 한끼 당 당질이 40g 이하인 주식, 단백질, 샐러드로 구성되어 있으며 어플리케이션을 통하여 당일 오전 9시까지 주문할 시에 ‘오피스 글리코’ 배송망(오사카역 주변)을 통해 오전 중에 받을 수 있다. 당뇨병 등의 각종 질병을 예방하 는 수단으로서 건강과 미용에 관심이 있는 여성이 그 타깃이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밀키트 식품 업체 식품위생법 위반 6곳 적발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밀키트 식품 제조·가공 업소 6곳이 적발됐다. 인천광역시 특별사법경찰은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8일까지 관내 30개소의 간편조리세트(밀키트) 생산업체를 전수 단속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최근 가정에서 소비가 꾸준히 증가하는 간편조리세트(밀키트)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해 식품사고를 사전 예방하고 건강한 소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기획됐다. 단속으로 적발된 내용은 ▲원료출납 관계 서류 미작성 및 거짓 작성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식품 표시 사항 위반 ▲식품 제조․가공업소 등록 사항 변경 미신고 등이다. 실제로 A업체는 간장게장, 꽃게탕 등을 제조해 판매하면서 원료출납 관계 서류를 작성하지 않았고 B업체는 찌개․전골 등을 제조해 판매하면서 원료출납 관계 서류를 거짓 작성하는 등 영업자 준수사항을 준수하지 않았다. C, D업체는 자가품질검사를 실시하지 않은 채 제품을 생산했으며 E업체는 전 생산 품목에 내용량을 기재하지 않은 채 판매했고 F업체는 영업장 외의 장소에 식품 원재료 등을 보관하다 적발됐다. 식품위생법에는 식품 제조.가공업자가 생산.작업일지 및 원료출납 관계 서류를 작성하고 해당 서류를 3년간 보관해야 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서울시, 구글과 손잡고 인공지능(AI) 분야 스타트업 교육생 모집
서울시와 구글이 차세대 스타트업 리더를 양성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서울시는 도시 단위로는 세계 최초로 구글과 함께 미래 핵심 산업인 인공지능(AI) 분야의 초기‧예비 창업가를 육성하는 교육 프로그램인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쿨 위드 서울’을 운영한다.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스쿨 위드 서울’은 3월 5일부터 4월 9일까지 6주간 매주 화요일(17시~19시), 숙명여자대학교 눈꽃광장홀에서 진행된다. 교육 내용은 기업가 정신부터 인공지능·클라우드 등 최신 기술 트렌드까지 폭넓게 다뤄지며, 각 세션은 이론학습과 더불어 다른 교육생과 함께 그룹으로 실습하는 체험형 학습 방식을 채택하여 문제 해결 역량 강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교육과정은 ▲기업가정신 워크숍 ▲전략적인 제품 스토리텔링 ▲성공을 위한 리더십 원칙 ▲구글 광고를 통한 고객 확보 전략 ▲스타트업을 위한 인공지능(AI) 및 클라우드 툴 소개 ▲혁신적인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창업가들과의 담화 등 총 6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교육 프로그램 참가자에게는 향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진행하는 토크 시리즈, 스피커 세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우선 참가할 수 있는 혜택도 부여된다. ‘구글 스타트업

J-FOOD 비즈니스

더보기